• 최종편집 2022-06-27(월)

English[영문판]
Home >  English[영문판]

실시간뉴스
  • 하천 내 반려동물 운동·휴식 편의시설 설치 하천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은 13일 하천 내 반려동물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하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 상 하천구역에서 가축을 방목·사육하는 행위는 금지되어 있다. 그러나 반려동물 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반려동물과 함께 하천을 이용하는 사례가 많아, 이들을 위한 별도의 휴식 등 편의시설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김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하천구역 내 반려동물 운동·휴식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제 조항을 일부 완화했다. 또한 이용 급증에 따라 발생할 환경 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오염 실태 주기적 검사, 오염 우려지역 조치 명령 등도 개정안에 포함했다. 국무조정실은 올해 2월 규제개혁신문고에 접수된 국민 건의 중 하천 내 소규모 반려동물 놀이터 등 설치를 대표 사례로 선정해, 2022년까지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 밝힌 바 있다. 김회재 의원은 “반려동물 천만 시대에 많은 시민이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시민과 함께하는 반려동물도 불편함이 없도록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5-13
  •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 운영 연장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는 2021년 12월 9일 출범 후 4월 현재까지 개 식용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 왔다.   그동안 활발한 논의를 통하여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인식에 공감대를 이루는 성과가 있었으나 아직 합의에는 이르지 못해, 추가적인 논의를 위해 위원회 운영을 2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위원회는 운영 초기부터 개 식용 문제에 대해 이해관계자 등 참여자들 간에 입장 차이가 커서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는 것에 중점을 두어 운영하였다.   이에 따라 개 식용 문제 논의에 활용하기 위해 식용 목적 개 사육 현황 등을 조사했으며, 이는 식용 목적 개 관련 통계 자료가 없었던 상황에서 정부가 처음으로 조사했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개 식용 관련 국민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한편 갈등관리 전문기관을 통해 참여 위원과 관련 업계 종사자 등에 대한 심층면접을 실시하여 종식시기, 지원방안 등 그들의 관심 사항과 대립되는 입장을 정확히 진단하여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아울러 대만의 개 식용 종식 관련 현지 전문가와 국제 화상회의를 통해 ‘대만의 종식 사례’를 파악하는 등 공감의 폭을 넓혔으며, 이외에도 ‘개 식용 관련 위생적 문제점’, ‘현행법 체계’ 등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논의를 통해 개 식용과 관련한 현 상황을 진단하고 이해를 도모하였다.   참고로 정부는 2021년 11월 25일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하여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사회적 논의 추진 방향'을 논의하였으며, 그 결과 사회적 논의기구를 관련 동물보호단체, 육견업계, 전문가, 정부 인사 등 21명으로 구성하여 개 식용 문제를 논의하기로 한 바 있다.   정광호 위원장은 "위원회 운영의 기본 원칙인 합의 정신을 실현하기 위해 육견업계와 동물보호단체 등의 입장을 발표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등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논의하는 방식으로 위원회를 운영했으며,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인식을 같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그동안 쌓은 위원 간 신뢰와 공감대를 바탕으로 대타협을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5-06
  • Safety is SKC Evonik Peroxide Korea’s best value.
    Safety is SKC Evonik Peroxide Korea’s best value.     SKC Evonik Peroxide Korea Co., Ltd. (SEPK) in Ulsan Petrochemical Industrial Complex, has achieved 15 times of accident-free goal.  SEPK, maintaining a stable growth in the domestic peroxide industry, declared the start of accident-free goal on December 12, 2003. With the declaration, it has emphasized that safety is the highest value that pursues the sustainable growth of the company and the happiness within the employee’s family. Then by encouraging voluntary participation and activeness of every employee, 15 times of accident-free goal have been achieved on February 19, 2022.   During that period, SEPK has successfully implemented large and various projects such as the triple increase in production capacity with stable operation. SEPK as the sole supplier of the peroxide applicable to HPPO (Hydrogen Peroxide Propylene Oxide) in the country, produces and supplies diverse products including the electronic grade peroxide home and abroad.    Thomas Choi, Representative Director of SEPK, said that Evonik Industries AG, the parent company of SEPK, is operating the system of Evonik Safety Award to ensure accident-free and SEPK won Evonik Emerald Safety Award zero loss time injuries for 25 years) for being accident-free until 2018 after the start-up of the plant in 1993.    Thus, the accident-free goal along with such company safety system has been instrumental in embedding a safety culture in employees and the way of daily life. Choi also added that employees have a strong will to reverify that they are the leader in the peroxide industry based on strong safety by winning Evonik Ruby Safety Award (zero loss time injuries for 30 years) in the near term in December 2023 and achieving 20 times of accident-free goal in November 2028.
    • English[영문판]
    2022-04-12
  • CEO Interview , Mr. Lee Seung Soo (CEO / Infineon technologies Korea)
    CEO Interview , Mr. Lee Seung Soo  (CEO / Infineon technologies Korea)   Interviewer : Alicia Song ( GEBS , Reporter) Interviewee : Mr. Lee Seung Soo  (CEO / Infineon technologies Korea) Reporter   (Hello Everyone, my name is Alicia Song and I am a reporter for GEBS, a foreign company news station in Korea.  I am also the Director of Public Relations at the KOFA. Today, I am honored to be joined with Mr.Lee Seung-Soo, the country manager of the Korean branch of Infineon Technologies)  (Hello Mr. Lee, first of all, thank you very much for accepting this interview.  I know that Infineon Technologies headquarters is based in Germany and Infineon Technologies Korea’s branch is located in Samseong-dong, Gannamgu, Seoul).  Would you please share with us an introduction about Infineon Technologies?) Mr. Lee Seung Soo  :  In the 2020 fiscal year (ending 30 September), Infineon reported revenue of more than €8.5 billion with a workforce of some 46,700 people worldwide. Following the acquisition of the US company Cypress Semiconductor Corporation in April 2020, Infineon is now a global top 10 semiconductor company. We play a key role in shaping a better future – with microelectronics that link the real and the digital world. Our semiconductors enable efficient energy management, smart mobility, as well as secure, seamless communications in an increasingly connected world. Infineon Technologies Korea is located in Samseong-dong, Gangnam and working around 240 employees. Also we set up the sales office in Daegu to provide qualified support for customers in South area. Major customers are Hyundai Motor group,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and Infineon Korea have ranked No.1 in Automotive semiconductor area.  Reporter   (Thank you for the introduction. Would you please describe what the organizational culture (OD & Culture) and ideal Talent Style of Infineon Technologies Korea is?) Mr. Lee Seung Soo  :   Infineon Korea respects Korean culture based on IFX head quarter’s structure. All employees are responsible for own work and we place a high value on exchanging necessary feedback each other. There’s a communication format called Leadership dialogue that not only the manager give feedback to the staffs, but the staffs also give feedback to their manager.  Infineon Korea is working on a campaign to call nickname instead of Korean title. We will continue this campaign to make more respectful and equal organizational culture.  Reporter   (Would you please outline the compensation & benefits (C&B) and HR (HRM) system of Infineon Technologies Korea?) Mr. Lee Seung Soo: Infineon Korea provides ‘Flexible spending account’ what employees can use this one like credit card anywhere, anytime. And we are constantly trying to offer the necessary program for employee’s wellness.  Infineon Korea operate global HR system stably. Managers have a performance evaluation with each employee frequently and we managing not only evaluation, but also various training program for employee’s development. Reporter   (How would you describe the labor-management culture of Infineon Technologies Korea?) Mr. Lee Seung Soo:  We have the labor-management council meeting quarterly. Council members from workers are collecting feedbacks regarding all of company life and they put it on the table in labor-management council meeting. All council members discuss new feedbacks and notice the conclusion quarterly.  Reporter   (Would you be able to inform us of any job position currently available at Infineon Technologies Korea or a position that is scheduled to be available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Mr. Lee Seung Soo:  Infineon Korea recruits experienced employee time to time. Please refer to the Infineon website for the details of recruiting. www.infineon.kr Reporter  -  (As a successful leader and CEO, it would be great if you could share some advice for working mothers who dream of becoming CEOs of foreign companies in the future?) Mr. Lee Seung Soo:  Most working mothers should take care of both their family and work. They are used to doing two things same time and they know how to use their time efficiently. To finish the work in time, concentration and sensitivity are required. As such, working mothers have many strengths.  I think it’s important to experience various positions in one field if you have a goal to become a CEO. For example, If you’re working as engineer you can try sales position, if you’re working as sales you can try marketing position. Make your unique career focusing on the position what enable to catch the big flow of company’s moving forward. I look forward to meeting many woman CEOs soon. Reporter -  (The world economy has been stunned since the Pandemic.  Would you please highlight some of the real difficulties that currently surround your company industry as well as the future outlook of the industry?) Mr. Lee Seung Soo:  As many people know already Automotive semiconductor supply issue is very serious now days. Semiconductors account for 18% of the total cost of automotive electronics in 2000 but it’s 40% in 2020. The demand has increased significantly but only few foundry companies produce automotive semiconductor because it’s not profitable. It’s expected to continue overeating of automotive semiconductors for a while due to great interest of autonomous driving, electric vehicles and COVID pandemic. To counteract this problem, Infineon is doing the best to find good solutions for our customers. Reporter -  (Lastly, as a mentor who contributes so much to his community, please share with us any wisdom you may have for young job seekers) Mr. Lee Seung Soo:  We are living in an era of rapid change and COVID pandemic has made it harder to get a job. But the economic is slowly recovering and I believe there are opportunities even though it’s a difficult situation. It’s late if you start preparing when the good opportunity happened. You should decide the direction you want to go and make the qualifications and experience to match the job you want. If you decide a job you want to do, I’d like to recommend that you get information about the company you want to work as much as you can. It would be helpful that find the company’s management direction, changes in the industry and company’s outlook. Many companies want you if If you can clearly show your potential and your goals to contribute within the company.
    • English[영문판]
    2022-04-11
  •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보호복지제도, 확 바뀐다,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
          농림축산식품부는 4월 5일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2020~2024년 동물복지 종합계획」에 담긴 입법 필요사항 등을 담아 「동물보호법」 전면 개정을 추진해 왔으며, 상임위(농해수위) 심사 과정에서 총 54건의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의원 발의안이 통합 반영된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동물학대행위자에 대한 수강명령 또는 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 제도를 도입하였다. 동물학대행위자에게 최대 200시간의 범위에서 상담, 교육 등을 이수하게 함으로써 동물학대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   둘째, 개물림 사고 예방을 위해 맹견사육허가제를 도입하였다. 이제 맹견을 사육하려는 사람은 시·도지사에게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때 기질평가를 거쳐 해당 맹견의 공격성 등을 판단한 결과를 토대로 사육허가 여부가 결정된다.   또한, 이제 현행법상 맹견*에 해당하지 않는 일반견도 사람·동물에게 위해를 가한 경우 시·도지사가 기질평가를 명할 수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맹견으로 지정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맹견처럼 사육허가를 받아야 한다.   셋째,‘반려동물행동지도사’ 국가자격이 신설되어 개물림사고 방지 훈련 등에 관한 전문인력 양성 기반이 생긴다. 반려동물 행동분석, 평가, 훈련 등에 전문지식과 기술을 가진 사람은 시험 등을 거쳐 국가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   넷째, 민간동물보호시설 신고제를 도입한다. 지자체에서 직영 또는 위탁으로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 외에 그동안 민간이 개별적으로 운영해왔던 ‘사설 동물보호소’가 제도권 내로 들어오게 된다. 이 경우 동물의 적정한 보호·관리 등을 위한 시설·운영 기준을 준수하여야 하며, 민간동물보호시설의 사육환경 개선 등을 위한 정부 지원도 확대될 계획이다.   다섯째, 동물인수제가 도입된다. 소유자가 사육을 포기한 동물을 지자체에서 인수할 수 있도록 하여 동물 유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려는 취지다. 다만, 무분별한 인수 신청을 막기 위해 사육 포기 사유는 장기 입원, 군 복무 등으로 엄격하게 제한된다.   여섯째, 동물실험을 심의·지도·감독하는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기능이 강화된다. 최초 심의받은 사항에서 실험동물 마릿수 증가 등 중요한 사항이 변경되는 경우 위원회의 변경심의를 받아야 하며, 위원회는 심의를 받지 않은 동물실험이 진행되고 있는 경우 즉시 해당 실험의 중지를 요구할 수 있다.   일곱째, 동물복지축산인증제가 한층 개선된다. 인증 유효기간(3년)과 갱신제도가 마련되고, 허위·유사 표시 금지규정 등이 신설된다. 외부 전문기관에 인증 업무를 위탁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됐다.     끝으로, 반려동물 관련 영업 체계가 개편된다. 동물수입업·판매업·장묘업이 등록제에서 허가제로 전환되며, 불법 영업에 대한 처벌도 한층 강화된다. 건전한 반려동물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동물생산업·수입업·판매업자의 거래내역 신고제도 마련된다.   이번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며, 공포 후 1년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된다. 다만, 맹견사육허가제, 반려동물행동지도사, 동물복지축산인증제 개편 등은 제도 시행을 위한 준비기간을 감안하여 공포 후 2년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농식품부 김원일 농업생명정책관은 “올해는 「동물보호법」이 제정(1991년)된 지 31주년을 맞는 해로,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변화된 국민 인식이 이번 「동물보호법」 전부 개정을 통해 제도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하위법령 개정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4-05
  • 저소득층‘반려동물 장례’지원 추진…서울시-동물장례협회-21그램그룹 협약
    좌-(사)한국동물장례협회 협회장 직무대행 박정훈 가운데-서울특별시 시민건강국장 박유미 우-(주)21그램그룹 대표이사 권신구      서울시는 (사)한국동물장례협회, ㈜21그램그룹과 '생명존중 문화 함양과 동물 장례문화 활성화 업무협약'을 3.29일 체결하고, 오는 5월부터 2년간 ‘저소득층 시민 대상 반려동물 장례’를 지원한다. 이번 ‘반려동물 장례’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이다. 민·관 협력을 통해 반려동물 사망시 동물사체를 바로 버리지 않고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동물사체 수습키트’를 제공하고, 시민의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동물 장례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사)한국동물장례협회(협회장 직무대행 박정훈)는 대상 시민의 반려동물 장례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회원사 동물장묘업체의 비용 할인을 적극 추진한다. 5월부터 3곳 회원사가 동물장례비용 5만원씩을 할인하며, 참여 업체는 계속 늘려갈 계획이다. 반려동물 사체 무게가 15kg미만인 경우, 저소득층의 부담금은 20만원이며, 15kg이상은 40만원이다. 현재 참여업체 3곳은 각각 서울의 동북, 서쪽, 동남쪽 외곽에 위치해 시민 이용이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업체는 ▴더고마워(경기 양주시 광적면 부흥로 145), ▴마스꼬다휴(경기 김포시 통진읍 이개봉로 681번길 73-20), ▴21그램 경기 광주점(경기 광주시 오포읍 매지리길 185-35) 이다. ㈜21그램그룹(대표이사 권신구)은 현재 시중에서 12,800원에 판매 중인 ‘동물사체 수습키트’를 지원대상 시민을 위해 연 3,000개 이상 무료로 제공한다. 수습키트에는 세정티슈와 거즈, 운구용 방수가방, 반려동물 사체 수습방법, 장례절차, 동물등록 말소 절차 등을 알려주는 가이드북이 담겨 있다. 서울시는 갑작스러운 반려동물 사망 시 대처 등에 대한 교육과 동물장례 문화 활성화를 위한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반려동물이 죽었을 경우, 동물사체가 종량제쓰레기 봉투에 넣어져 폐기물로 처리될 수 있는 현행법령이 적용됨에 따라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시민 정서와 괴리감이 있고, 아직은 서울시내에 동물장묘업체가 없는 상황에서 취약계층 시민의 동물장례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우선 지원한다고 밝혔다. ’21년 서울시 동물보호 시민인식조사 결과, 반려동물의 사체처리 경험은 동물장묘시설 46.8%, 동물병원 21.4%, 종량제봉투(생활폐기물) 13.1%, 기타(불법매장 등) 18.7% 순으로 나타났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협약으로 저소득층이 또 하나의 가족인 반려동물의 마지막 길을 잘 배웅하고, 합법적인 장례를 치를 수 있기를 바란다.”며 “반려동물 사체를 생활폐기물로 처리하는 안타까운 사례를 줄이고 올바른 동물장례 문화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3-30

실시간 English[영문판] 기사

  • 하천 내 반려동물 운동·휴식 편의시설 설치 하천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은 13일 하천 내 반려동물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하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 상 하천구역에서 가축을 방목·사육하는 행위는 금지되어 있다. 그러나 반려동물 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반려동물과 함께 하천을 이용하는 사례가 많아, 이들을 위한 별도의 휴식 등 편의시설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김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하천구역 내 반려동물 운동·휴식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제 조항을 일부 완화했다. 또한 이용 급증에 따라 발생할 환경 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오염 실태 주기적 검사, 오염 우려지역 조치 명령 등도 개정안에 포함했다. 국무조정실은 올해 2월 규제개혁신문고에 접수된 국민 건의 중 하천 내 소규모 반려동물 놀이터 등 설치를 대표 사례로 선정해, 2022년까지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 밝힌 바 있다. 김회재 의원은 “반려동물 천만 시대에 많은 시민이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시민과 함께하는 반려동물도 불편함이 없도록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5-13
  •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 운영 연장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는 2021년 12월 9일 출범 후 4월 현재까지 개 식용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 왔다. 그동안 활발한 논의를 통하여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인식에 공감대를 이루는 성과가 있었으나 아직 합의에는 이르지 못해, 추가적인 논의를 위해 위원회 운영을 2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위원회는 운영 초기부터 개 식용 문제에 대해 이해관계자 등 참여자들 간에 입장 차이가 커서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는 것에 중점을 두어 운영하였다. 이에 따라 개 식용 문제 논의에 활용하기 위해 식용 목적 개 사육 현황 등을 조사했으며, 이는 식용 목적 개 관련 통계 자료가 없었던 상황에서 정부가 처음으로 조사했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개 식용 관련 국민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한편 갈등관리 전문기관을 통해 참여 위원과 관련 업계 종사자 등에 대한 심층면접을 실시하여 종식시기, 지원방안 등 그들의 관심 사항과 대립되는 입장을 정확히 진단하여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아울러 대만의 개 식용 종식 관련 현지 전문가와 국제 화상회의를 통해 ‘대만의 종식 사례’를 파악하는 등 공감의 폭을 넓혔으며, 이외에도 ‘개 식용 관련 위생적 문제점’, ‘현행법 체계’ 등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논의를 통해 개 식용과 관련한 현 상황을 진단하고 이해를 도모하였다. 참고로 정부는 2021년 11월 25일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하여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사회적 논의 추진 방향'을 논의하였으며, 그 결과 사회적 논의기구를 관련 동물보호단체, 육견업계, 전문가, 정부 인사 등 21명으로 구성하여 개 식용 문제를 논의하기로 한 바 있다. 정광호 위원장은 "위원회 운영의 기본 원칙인 합의 정신을 실현하기 위해 육견업계와 동물보호단체 등의 입장을 발표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등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논의하는 방식으로 위원회를 운영했으며,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인식을 같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그동안 쌓은 위원 간 신뢰와 공감대를 바탕으로 대타협을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5-06
  • Safety is SKC Evonik Peroxide Korea’s best value.
    Safety is SKC Evonik Peroxide Korea’s best value. SKC Evonik Peroxide Korea Co., Ltd. (SEPK) in Ulsan Petrochemical Industrial Complex, has achieved 15 times of accident-free goal. SEPK, maintaining a stable growth in the domestic peroxide industry, declared the start of accident-free goal on December 12, 2003. With the declaration, it has emphasized that safety is the highest value that pursues the sustainable growth of the company and the happiness within the employee’s family. Then by encouraging voluntary participation and activeness of every employee, 15 times of accident-free goal have been achieved on February 19, 2022. During that period, SEPK has successfully implemented large and various projects such as the triple increase in production capacity with stable operation. SEPK as the sole supplier of the peroxide applicable to HPPO (Hydrogen Peroxide Propylene Oxide) in the country, produces and supplies diverse products including the electronic grade peroxide home and abroad. Thomas Choi, Representative Director of SEPK, said that Evonik Industries AG, the parent company of SEPK, is operating the system of Evonik Safety Award to ensure accident-free and SEPK won Evonik Emerald Safety Award zero loss time injuries for 25 years) for being accident-free until 2018 after the start-up of the plant in 1993. Thus, the accident-free goal along with such company safety system has been instrumental in embedding a safety culture in employees and the way of daily life. Choi also added that employees have a strong will to reverify that they are the leader in the peroxide industry based on strong safety by winning Evonik Ruby Safety Award (zero loss time injuries for 30 years) in the near term in December 2023 and achieving 20 times of accident-free goal in November 2028.
    • English[영문판]
    2022-04-12
  • CEO Interview , Mr. Lee Seung Soo (CEO / Infineon technologies Korea)
    CEO Interview , Mr. Lee Seung Soo (CEO / Infineon technologies Korea) Interviewer : Alicia Song ( GEBS , Reporter) Interviewee : Mr. Lee Seung Soo (CEO / Infineon technologies Korea) Reporter (Hello Everyone, my name is Alicia Song and I am a reporter for GEBS, a foreign company news station in Korea. I am also the Director of Public Relations at the KOFA. Today, I am honored to be joined with Mr.Lee Seung-Soo, the country manager of the Korean branch of Infineon Technologies) (Hello Mr. Lee, first of all, thank you very much for accepting this interview. I know that Infineon Technologies headquarters is based in Germany and Infineon Technologies Korea’s branch is located in Samseong-dong, Gannamgu, Seoul). Would you please share with us an introduction about Infineon Technologies?) Mr. Lee Seung Soo : In the 2020 fiscal year (ending 30 September), Infineon reported revenue of more than €8.5 billion with a workforce of some 46,700 people worldwide. Following the acquisition of the US company Cypress Semiconductor Corporation in April 2020, Infineon is now a global top 10 semiconductor company. We play a key role in shaping a better future – with microelectronics that link the real and the digital world. Our semiconductors enable efficient energy management, smart mobility, as well as secure, seamless communications in an increasingly connected world. Infineon Technologies Korea is located in Samseong-dong, Gangnam and working around 240 employees. Also we set up the sales office in Daegu to provide qualified support for customers in South area. Major customers are Hyundai Motor group,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and Infineon Korea have ranked No.1 in Automotive semiconductor area. Reporter (Thank you for the introduction. Would you please describe what the organizational culture (OD & Culture) and ideal Talent Style of Infineon Technologies Korea is?) Mr. Lee Seung Soo : Infineon Korea respects Korean culture based on IFX head quarter’s structure. All employees are responsible for own work and we place a high value on exchanging necessary feedback each other. There’s a communication format called Leadership dialogue that not only the manager give feedback to the staffs, but the staffs also give feedback to their manager. Infineon Korea is working on a campaign to call nickname instead of Korean title. We will continue this campaign to make more respectful and equal organizational culture. Reporter (Would you please outline the compensation & benefits (C&B) and HR (HRM) system of Infineon Technologies Korea?) Mr. Lee Seung Soo: Infineon Korea provides ‘Flexible spending account’ what employees can use this one like credit card anywhere, anytime. And we are constantly trying to offer the necessary program for employee’s wellness. Infineon Korea operate global HR system stably. Managers have a performance evaluation with each employee frequently and we managing not only evaluation, but also various training program for employee’s development. Reporter (How would you describe the labor-management culture of Infineon Technologies Korea?) Mr. Lee Seung Soo: We have the labor-management council meeting quarterly. Council members from workers are collecting feedbacks regarding all of company life and they put it on the table in labor-management council meeting. All council members discuss new feedbacks and notice the conclusion quarterly. Reporter (Would you be able to inform us of any job position currently available at Infineon Technologies Korea or a position that is scheduled to be available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Mr. Lee Seung Soo: Infineon Korea recruits experienced employee time to time. Please refer to the Infineon website for the details of recruiting. www.infineon.kr Reporter - (As a successful leader and CEO, it would be great if you could share some advice for working mothers who dream of becoming CEOs of foreign companies in the future?) Mr. Lee Seung Soo: Most working mothers should take care of both their family and work. They are used to doing two things same time and they know how to use their time efficiently. To finish the work in time, concentration and sensitivity are required. As such, working mothers have many strengths. I think it’s important to experience various positions in one field if you have a goal to become a CEO. For example, If you’re working as engineer you can try sales position, if you’re working as sales you can try marketing position. Make your unique career focusing on the position what enable to catch the big flow of company’s moving forward. I look forward to meeting many woman CEOs soon. Reporter - (The world economy has been stunned since the Pandemic. Would you please highlight some of the real difficulties that currently surround your company industry as well as the future outlook of the industry?) Mr. Lee Seung Soo: As many people know already Automotive semiconductor supply issue is very serious now days. Semiconductors account for 18% of the total cost of automotive electronics in 2000 but it’s 40% in 2020. The demand has increased significantly but only few foundry companies produce automotive semiconductor because it’s not profitable. It’s expected to continue overeating of automotive semiconductors for a while due to great interest of autonomous driving, electric vehicles and COVID pandemic. To counteract this problem, Infineon is doing the best to find good solutions for our customers. Reporter - (Lastly, as a mentor who contributes so much to his community, please share with us any wisdom you may have for young job seekers) Mr. Lee Seung Soo: We are living in an era of rapid change and COVID pandemic has made it harder to get a job. But the economic is slowly recovering and I believe there are opportunities even though it’s a difficult situation. It’s late if you start preparing when the good opportunity happened. You should decide the direction you want to go and make the qualifications and experience to match the job you want. If you decide a job you want to do, I’d like to recommend that you get information about the company you want to work as much as you can. It would be helpful that find the company’s management direction, changes in the industry and company’s outlook. Many companies want you if If you can clearly show your potential and your goals to contribute within the company.
    • English[영문판]
    2022-04-11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