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1(수)

NEWS & ISSUE
Home >  NEWS & ISSUE  >  Social

실시간뉴스
  • [단독외신] Microsoft, SpaceX are trying to expand cloud platform into space
    [단독외신] Microsoft, SpaceX are trying to expand cloud platform into space   SpaceX CEO Elon Muskdpa/picture alliance via Getty I     Microsoft is partnering with billionaire entrepreneur Elon Musk-led SpaceX and others as it expands its cloud-computing platform into space, the software giant said Tuesday. The partnership would allow Microsoft to connect its Azure cloud computing platform to SpaceX’s network of low-Earth orbiting satellites, offering the software company an edge in its battle with the rival cloud platform from Jeff Bezos’ Amazon. Cloud companies have seen a surge in demand this year as more businesses use their services for switching to work from home due to the COVID-19 pandemic. Microsoft in recent months has tested its Azure cloud with satellites in space, and in September unveiled its Azure Space venture, tapping into the demand for data-heavy space services. The services include “disaster prediction and tracking, increased visibility of supply chains and economic activity, and many others,” the company has said in U.S. regulatory filings. “Where it makes sense, we will work with you, co-selling to our mutual customers, co-selling to new enterprise and future customers, and basically bring the power of the Starlink connectivity to the Azure infrastructure,” SpaceX president Gwynne Shotwell told Tom Keane, Microsoft’s corporate vice president of Azure Global, in a promotional video. SpaceX, known for its reusable rockets and astronaut capsules, is ramping up satellite production for Starlink, a growing constellation of hundreds of internet-beaming satellites that Musk hopes will generate enough revenue to help fund SpaceX’s interplanetary goals. Earlier this month, SpaceX won a $149 million contract to build missile-tracking satellites for the Pentagon, its first government contract to build satellites. Bezos, whose space company Blue Origin is aiming for a debut launch of its New Glenn rocket in 2021, plans to deploy a satellite constellation rivaling SpaceX’s Starlink dubbed Project Kuiper, a proposed network of 3,236 satellites.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외신] Google blasts DOJ’s lawsuit: ‘This isn’t the dial-up 1990s’
    [단독외신] Google blasts DOJ’s lawsuit: ‘This isn’t the dial-up 1990s’     Shutterstock       Google responded to the Department of Justice’s blockbuster lawsuit against it on Tuesday by suggesting that the law enforcement agency is stuck in the past. In a snark-laden blog post, Google’s chief legal officer Kent Walker denied claims that the company is forcing consumer to use its search engine —saying that even an idiot can figure out how to switch browsers. “This isn’t the dial-up 1990s, when changing services was slow and difficult, and often required you to buy and install software with a CD-ROM,” Walker’s post read, adding that it is “trivially easy” to change the default search engine on Google’s Chrome browser. The post came complete with examples about exactly how many clicks it actually takes to change the default search engine on the Apple’s Safari browser, as well as on iPhones and Android devices. “Changing your search engine in Safari is easy,” Walker writes. “On desktop, one click and you’re presented with a range of options.” “This lawsuit claims that Americans aren’t sophisticated enough to do this. But we know that’s not true,” he said The sassy memo was Google’s attempt to slap back at the DOJ’s claims that the tech giant has been exploiting its market dominance to maintain an iron grip on its position as the “gateway to the internet.” The DOJ’s lawsuit is the biggest challenge to big tech in 22 years, and accuses Google of breaking the law by disadvantaging competitors in an effort to sell more online search ads. Google’s questionable tactics include a massive contract worth billions of dollars with Apple to make it the default search engine on the iPhone, as well as ensuring that its search engine is pre-loaded onto smartphones using Alphabet’s Android operating system — which runs the majority of phones around the world. The Mountain View, Calif.-company’s consolidation of market share has “had harmful effects on competition and consumers,” the DOJ said.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외신] AstraZeneca’s COVID vaccine trial may resume in the US this week
    [단독외신] AstraZeneca’s COVID vaccine trial may resume in the US this week   Enlarge Image REUTERS       AstraZeneca may restart a key study of its coronavirus vaccine in the US this week after putting it on hold for more than a month, a new report says.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has finally finished its review of the severe illness in a study participant that forced AstraZeneca to halt the Phase 3 clinical trial in early September, Reuters reported Tuesday. That could allow the British drugmaker to forge ahead with the US portion of the study later this week after resuming the trial in the UK, Brazil, India and South Africa, according to the news agency, which cited four sources briefed on the matter. AstraZeneca put the study on hold last month after a UK participant came down with what was believed to be transverse myelitis, a rare spinal inflammatory condition. British regulators allowed the trial to resume there after finding “insufficient evidence to say for certain” whether the illness was related to AstraZeneca’s COVID-19 vaccine, according to Reuters. In a draft letter to the British study participants, vaccine researchers at Oxford University — which is developing the shot with AstraZeneca — wrote that the FDA had “completed their analysis” of the illness and had “come to the same conclusion as the other drug regulators,” Reuters reported. But an AstraZeneca spokesperson told The Post that the company could not “verify the content” of the document Reuters referenced or comment on a pending FDA decision. The FDA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Wednesday morning. AstraZeneca’s vaccine is one of four potential coronavirus inoculations currently going through late-stage trials in the US. Johnson & Johnson also had to pause its Phase 3 study last week after an unexplained illness in one of the participants. Both Pfizer and Moderna expect to have key early results from their vaccine studies by next month and could ask US regulators to approve the shots for emergency use by the end of November. AstraZeneca shares were down about 0.4 percent in premarket trading Wednesday at $51.99 as of 7:02 a.m.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SKT, 전자문서지갑 서비스, "등본·초본 등 스마트폰으로 발급하세요"
    SKT, 전자문서지갑 서비스, "등본·초본 등 스마트폰으로 발급하세요"       SK텔레콤은 분산신원확인(DID) 앱 ‘이니셜’을 통해 주민등록등본 등 전자증명서를 발급하고 유통하는 전자문서지갑 서비스(사진)를 출시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서비스는 지난달 SK텔레콤과 행정안전부가 체결한 전자증명서 발급·유통시스템 이용 활성화 업무협약에 따라 개발됐다. 정부24 앱에서 희망 증명서를 발급받을 때 전자문서지갑으로 수령하는 방식을 신청하면 이니셜 앱에서 증명서를 조회할 수 있다. 이니셜 앱으로 발급받은 공공증명서는 공공기관과 금융회사, 민간기업에 전자문서 형태로 제출할 수 있다.현재 지원하는 증명서는 행안부 전자문서지갑에서 발급 가능한 주민등록표 등·초본 등 13종이다. 연말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세청 등의 증명서를 추가해 100여 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향후 이니셜 앱에서 직접 증명서를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넷플릭스, 가입자 증가세 주춤...한국과 일본에서는 선전
    넷플릭스, 가입자 증가세 주춤...한국과 일본에서는 선전       한국과 일본이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의 가입자 성장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에서는 가입자 증가폭이 회사의 기대에 못 미쳤지만 한국과 일본의 폭발적인 성장이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는데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20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발표한 3분기 실적에 따르면, 신규 유료 가입자 수는 220만 명이 늘었다. 넷플릭스가 당초 제시했던 가입자 증가 목표 250만 명에서 약 30만 명이 부족한 수치다. ■ 한국 일본이 넷플릭스 후퇴 막았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1분기와 2분기까지는 제시한 가입자 증가 목표치를 월등히 뛰어넘는 수치를 기록해왔다.  이와 달리 3분기에는 기대치에도 10% 이상 못 미치는 가입자 증가 기록을 보였다. 다만 한국과 일본에서의 성장이 주목받았다. 넷플릭스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신규 유료 가입자에서 46%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차지했다. 아울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서비스 매출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66% 급증했다. ■ 고공성장 한계 보이는 넷플릭스, 그래도 한국 기업이 투자자에 제시한 목표를 만족시키지 못한 가운데 특정 지역의 성과를 부각시키는 것은 기업의 실적 보고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례다. 넷플릭스는 실제 가입자 성장 가이드라인을 충족시키지 못한 점과 함께 2016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가입자 모집 실적을 내놓게 됐다. 이 때문에 한국과 일본을 사례로 들면서 추가적인 성장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투자를 지속해달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는 설명이다. 또한 넷플릭스는 한국과 일본에서 일군 성과를 인도와 다른 나라에서도 거두겠다는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신규 가입자 절반 가까이 특정 지역에서 집중된 점은 주목할 부분이다. 세계 각국에서 가입자를 모으고 콘텐츠 제작 투자에 나서는 글로벌 회사가 특정 두 국가에 신규 가입자가 쏠려있기 때문이다. 국내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빠르게 가입자 기반 성장을 일군 점도 눈에 띈다. 로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넷플릭스의 한국 유료 가입자 수는 330만 명이다. 국내 시장조사업체에서는 336만 명으로 추정했다.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약 180만 명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한국 시장에서 선전한 이유로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늘렸고 CJ ENM, 스튜디오드래곤, JTBC 등과 제작 협력 등의 이유가 꼽혔다. ZDNET KOREA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GM, 전기차 생산에 2조원 넘게 쏟아...전기차로 부활한 초강력 SUV, ‘허머 EV’ 공개
    GM, 전기차 생산에 2조원 넘게 쏟아...전기차로 부활한 초강력 SUV, ‘허머 EV’ 공개       미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생산을 늘리기 위해 테네시주(州) 스프링힐 공장에 20억달러(약 2조2800억원) 이상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고 미 CNN비즈니스가 2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미국과 우리 노동자, 우리 지역사회를 위한 투자에 헌신할 것이며, 이러한 투자는 '100% 전기차'라는 GM의 미래 비전으로 대표된다"며 향후 몇 년에 걸쳐 22억 달러에 달하는 투자를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캐딜락 리리크 크로스오버 등 전기차를 생산할 테네시주 스프링힐 공장에 집중될 예정이다. 현재는 SUV 차종인 GMC 아카디아 외에 가솔린 캐딜락 SUV 2대를 생산하고 있지만, 개편을 거쳐 아카디아 생산을 미시간주 랜싱 소재 공장으로 옮길 계획이라고 배라 CEO는 설명했다. 이는 GM이 전기차 회사로 변신하기 위한 배라 CEO의 '트리플 제로'(사고·배기가스·정체) 구상에 따라 최근 전기차 전용공장 '팩토리 제로(Factory Zero)'를 완공한데 이은 대대적인 공장 개편의 일환이다. 스프링힐 공장은 이번 개편을 거쳐 미국 내 전기차를 생산하는 GM의 세 번째 공장이 된다. 앞서 GM은 지난해 3월부터 미국 내 3개 공장에 전기차 생산 준비를 위해 총 45억달러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고, 오는 2023년까지 전 세계에서 적어도 20개의 신규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겠다고 했었다. 한편 GM은 이날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1차전 시간에 맞춰 전기차 '슈퍼 트럭'으로 재탄생하는 'GMC 허머' 픽업트럭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는 GM의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과 '얼티엄' 배터리를 탑재한 첫 모델이다.  GM의 트럭 및 SUV 브랜드 GMC는 전기 픽업트럭으로 완성된 ‘허머 EV’를 공개했다. 허머 EV는 기존 내연기관 엔진을 덜어낸 채 총 3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총 1천 마력의 힘을 제공한다. 오프로드 모델답게 차체를 149mm나 들어 올릴 수 있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되며, 주행 시 장애물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를 알리는 울트라비전 기능도 탑재된다. GMC 자체 테스트 결과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는 563km에 달한다. 더불어 350kW의 고속 충전 시스템도 적용된다. 허머 EV는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생산은 GM이 22억 달러를 투자해 노후된 설비들을 전기차 생산 전용으로 개조한 디트로이트 햄트랙 조립 공장에서 진행된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애플워치SE, 한국 이어 미국서도 불에타버려...
    애플워치SE, 한국 이어 미국서도 불에타버려...       애플의 첫 보급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SE' 관련 국내에서 발열·발화를 겪었다는 사례가 총 8건 보고되었다. 21일(현지시간) 정보통신(IT) 매체 맥루머스와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 등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 A씨는 지난 19일 '애플워치SE 40mm GPS 모델'을 구매하고 그 다음날 한국 소비자들과 동일한 발열·발화 현상을 겪었다.매체에 따르면 A씨는 발화된 애플워치SE 사진을 공개하며 "애플워치SE 오른쪽 상단 화면이 그을리는 현상이 일어났다"며 "충전 중에 일어난 일이라 화상은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애플워치SE 관련 발열·발화 사례는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애플 소비자 커뮤니티 네이버 '아사모' 카페 등에 따르면 지금까지 온라인에 공개된 발열·발화 국내 사례는 총 8건에 달한다.   발열 논란이 일어난 제품은 모두 화면 오른쪽 상단부가 노랗게 변색됐다. 디스플레이 부분이 노랗게 변색된 것으로 보아 폭발보다는 내부에서 발생한 고온이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다.동일한 부위에 발열과 변색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설계에 결함이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그간 이같은 발열·발화 논란은 배터리 문제에서 기인한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에 논란이 되고 있는 위치는 배터리가 아닌 센서와 햅틱모터 등이 자리한 위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 옥타파마 발표: FDA, 치료 이력 없는 환자의 면역원성 데이터 포함한 ‘뉴위크’ 최신 처방 정보 승인
    옥타파마 발표: FDA, 치료 이력 없는 환자의 면역원성 데이터 포함한 ‘뉴위크’ 최신 처방 정보 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옥타파마(Octapharma)의 인간 세포주 유래 재조합 인자 VIII(FVIII)인 ‘뉴위크(NUWIQ ®)’의 최신 처방정보(PI)를 승인했다고 회사 측이 발표했다.‘뉴위크’는 A형 혈우병 환자의 출혈 예방과 치료 용도로 승인됐다. 최신 PI에는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PUP) 대상의 NuProtect 연구에서 도출된 면역원성 데이터가 포함돼 있다.FVIII 억제인자 발현은 치료 경험이 없는 중증 A형 혈우병 환자에서 나타나는 가장 심각한 치료 합병증이다. 외인성 FVIII에 대한 억제인자 발현은 치료 효과를 떨어뜨리고 환자의 장기적 관절 건강과 삶의 질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억제인자 발현 위험을 최소화시키는 것이 PUP 치료 결정의 핵심적 고려사항이다.최신 ‘뉴위크’ PI에는 NuProtect 연구에서 얻어진 데이터가 포함돼 있다. NuProtect는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단일 FVIII 제제의 효과를 평가한 최대 규모의 전향적 연구였다.참가 환자에 대해서는 예방 또는 출혈 시 치료(on-demand treatment)를 위해 ‘뉴위크’가 투여됐으며 100일 또는 5년간의 추적 관찰이 이뤄졌다. 억제인자 발현을 평가한 PUP 105명 중 17명(16.2%)에서 고역가 항체가, 11명(10.5%)에서 저역가 항체가 발현됐다. 5명은 일시적 항체를 나타냈다. 억제인자가 발현된 28명 중 25명은 치료에 노출된 후 20일 안에 발현이 나타났으며 노출 34일 이후에 억제인자가 발현된 환자는 없었다.올라프 발터(Olaf Walter) 옥타파마 이사회 이사는 “억제인자 위험을 최소화하는 것은 치료 여정을 시작하는 A형 혈우병 환자에게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번 업데이트는 치료 여정의 모든 단계에서 환자를 지원하고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옥타파마의 헌신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일렉트로비트, 유니티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운전석에서 몰입도 높은 차세대 실시간 3D 경험 구현
    일렉트로비트, 유니티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운전석에서 몰입도 높은 차세대 실시간 3D 경험 구현   일렉트로비트가 유니티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운전석에서 몰입도 높은 차세대 실시간 3D 경험을 구현한다     콘티넨탈의 자회사인 임베디드 및 커넥티드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일렉트로비트가 양방향 실시간 3D 콘텐츠 제작·운영 분야의 세계적인 플랫폼 기업인 유니티(Unity)와 자동차 휴먼-머신 인터페이스(이하 HMI) 설계·개발 프로세스의 효율화를 통해 실시간 렌더링 역량을 확장해 미래형 차세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협업 계획을 발표했다.자동차에서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의 비중이 증가하고 차량 디스플레이의 크기와 개수가 증가하면서, 사용 편의성 및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보다 실시간으로 지원 가능한 사실적인 3D 경험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를 위해 3D 설계자와 HMI 개발팀은 설계부터 구현에 이르는 과정을 원활하게 실행할 수 있는 통합 툴체인이 필요하다.이번 협업으로 유니티의 실시간 3D 렌더링 플랫폼과 현재 5000만 대 이상의 차량에 탑재된 일렉트로비트의 포괄적인 HMI 개발 툴체인인 ’EB 가이드(EB GUIDE)’와의 강력한 시너지가 기대된다. 양사가 가진 전문 기술을 결합해 출시 기간을 단축하고, 개발 과정 전반에 안정적인 기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차세대 실시간 차량용 3D HMI를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줄리엔 포레(Julien Faure) 유니티 산업 및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부문 총괄 부사장은 “일렉트로비트는 자동차 업계에서 UI 설계 개념을 양산까지 이어갈 수 있는 솔루션을 보유한 유일한 기업”이라며 “실시간 3D는 미래 자동차를 위해 차량 내 경험을 새롭게 정의하는 기술이다. 고도로 자동화된 자동차 시대가 빠르게 도래함에 따라 HMI 경험이 이러한 변화의 최전선에 있다”고 말했다.고도의 자율주행차 시대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가운데, 유니티는 차량 내 HMI 경험을 강화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일렉트로비트와 협업을 통해 유니티는 자사의 실시간 3D 기술을 기반으로 차량 개발 주기의 효율성을 더욱 높이고, 고객들은 전례 없는 새로운 방식으로 차량과 상호작용하게 될 것이다.브루노 그라셋(Bruno Grasset) 일렉트로비트의 UX(User Experience) 제품관리 책임자는 “유니티와의 협력을 통해 설계부터 구현 단계까지 개발 과정 전반에 걸쳐 몰입도 높은 양방향 경험을 더욱더 쉽고 빠르게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완성차 업체 및 1차 협력사들은 양사의 전문성 결합을 통한 이점을 충분히 누릴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차량 내부에 스마트폰과 같은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전장급(automotive-grade)으로 구현하는 것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일렉트로비트와 유니티는 완성된 차량 운전석용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11월 16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미국 자동차 HMI(Car HMI USA) 콘퍼런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0
  • 컬럼비아, tvN 드라마 ‘스타트업’ 제작 지원
    컬럼비아, tvN 드라마 ‘스타트업’ 제작 지원   tvN 토일 드라마 ‘스타트업’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컬럼비아(대표 심한보)가 올 하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tvN 토일 드라마 ‘스타트업’ 제작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17일 첫 방영된 tvN 드라마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창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로, 배우 남주혁과 배수지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컬럼비아는 브랜드 전속 모델 남주혁을 적극 응원하며 이번 드라마 제작 협찬을 통해 일상과도 잘 어울리는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의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컬럼비아는 드라마 속 남주혁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와 브랜드의 이미지와 잘 어울려 제작 협찬을 진행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다양한 아웃도어 스타일을 제안하고 소비자와의 소통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0

실시간 Social 기사

  • [단독외신] Microsoft, SpaceX are trying to expand cloud platform into space
    [단독외신] Microsoft, SpaceX are trying to expand cloud platform into space   SpaceX CEO Elon Muskdpa/picture alliance via Getty I     Microsoft is partnering with billionaire entrepreneur Elon Musk-led SpaceX and others as it expands its cloud-computing platform into space, the software giant said Tuesday. The partnership would allow Microsoft to connect its Azure cloud computing platform to SpaceX’s network of low-Earth orbiting satellites, offering the software company an edge in its battle with the rival cloud platform from Jeff Bezos’ Amazon. Cloud companies have seen a surge in demand this year as more businesses use their services for switching to work from home due to the COVID-19 pandemic. Microsoft in recent months has tested its Azure cloud with satellites in space, and in September unveiled its Azure Space venture, tapping into the demand for data-heavy space services. The services include “disaster prediction and tracking, increased visibility of supply chains and economic activity, and many others,” the company has said in U.S. regulatory filings. “Where it makes sense, we will work with you, co-selling to our mutual customers, co-selling to new enterprise and future customers, and basically bring the power of the Starlink connectivity to the Azure infrastructure,” SpaceX president Gwynne Shotwell told Tom Keane, Microsoft’s corporate vice president of Azure Global, in a promotional video. SpaceX, known for its reusable rockets and astronaut capsules, is ramping up satellite production for Starlink, a growing constellation of hundreds of internet-beaming satellites that Musk hopes will generate enough revenue to help fund SpaceX’s interplanetary goals. Earlier this month, SpaceX won a $149 million contract to build missile-tracking satellites for the Pentagon, its first government contract to build satellites. Bezos, whose space company Blue Origin is aiming for a debut launch of its New Glenn rocket in 2021, plans to deploy a satellite constellation rivaling SpaceX’s Starlink dubbed Project Kuiper, a proposed network of 3,236 satellites.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외신] Google blasts DOJ’s lawsuit: ‘This isn’t the dial-up 1990s’
    [단독외신] Google blasts DOJ’s lawsuit: ‘This isn’t the dial-up 1990s’     Shutterstock       Google responded to the Department of Justice’s blockbuster lawsuit against it on Tuesday by suggesting that the law enforcement agency is stuck in the past. In a snark-laden blog post, Google’s chief legal officer Kent Walker denied claims that the company is forcing consumer to use its search engine —saying that even an idiot can figure out how to switch browsers. “This isn’t the dial-up 1990s, when changing services was slow and difficult, and often required you to buy and install software with a CD-ROM,” Walker’s post read, adding that it is “trivially easy” to change the default search engine on Google’s Chrome browser. The post came complete with examples about exactly how many clicks it actually takes to change the default search engine on the Apple’s Safari browser, as well as on iPhones and Android devices. “Changing your search engine in Safari is easy,” Walker writes. “On desktop, one click and you’re presented with a range of options.” “This lawsuit claims that Americans aren’t sophisticated enough to do this. But we know that’s not true,” he said The sassy memo was Google’s attempt to slap back at the DOJ’s claims that the tech giant has been exploiting its market dominance to maintain an iron grip on its position as the “gateway to the internet.” The DOJ’s lawsuit is the biggest challenge to big tech in 22 years, and accuses Google of breaking the law by disadvantaging competitors in an effort to sell more online search ads. Google’s questionable tactics include a massive contract worth billions of dollars with Apple to make it the default search engine on the iPhone, as well as ensuring that its search engine is pre-loaded onto smartphones using Alphabet’s Android operating system — which runs the majority of phones around the world. The Mountain View, Calif.-company’s consolidation of market share has “had harmful effects on competition and consumers,” the DOJ said.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외신] AstraZeneca’s COVID vaccine trial may resume in the US this week
    [단독외신] AstraZeneca’s COVID vaccine trial may resume in the US this week   Enlarge Image REUTERS       AstraZeneca may restart a key study of its coronavirus vaccine in the US this week after putting it on hold for more than a month, a new report says.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has finally finished its review of the severe illness in a study participant that forced AstraZeneca to halt the Phase 3 clinical trial in early September, Reuters reported Tuesday. That could allow the British drugmaker to forge ahead with the US portion of the study later this week after resuming the trial in the UK, Brazil, India and South Africa, according to the news agency, which cited four sources briefed on the matter. AstraZeneca put the study on hold last month after a UK participant came down with what was believed to be transverse myelitis, a rare spinal inflammatory condition. British regulators allowed the trial to resume there after finding “insufficient evidence to say for certain” whether the illness was related to AstraZeneca’s COVID-19 vaccine, according to Reuters. In a draft letter to the British study participants, vaccine researchers at Oxford University — which is developing the shot with AstraZeneca — wrote that the FDA had “completed their analysis” of the illness and had “come to the same conclusion as the other drug regulators,” Reuters reported. But an AstraZeneca spokesperson told The Post that the company could not “verify the content” of the document Reuters referenced or comment on a pending FDA decision. The FDA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Wednesday morning. AstraZeneca’s vaccine is one of four potential coronavirus inoculations currently going through late-stage trials in the US. Johnson & Johnson also had to pause its Phase 3 study last week after an unexplained illness in one of the participants. Both Pfizer and Moderna expect to have key early results from their vaccine studies by next month and could ask US regulators to approve the shots for emergency use by the end of November. AstraZeneca shares were down about 0.4 percent in premarket trading Wednesday at $51.99 as of 7:02 a.m.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SKT, 전자문서지갑 서비스, "등본·초본 등 스마트폰으로 발급하세요"
    SKT, 전자문서지갑 서비스, "등본·초본 등 스마트폰으로 발급하세요"       SK텔레콤은 분산신원확인(DID) 앱 ‘이니셜’을 통해 주민등록등본 등 전자증명서를 발급하고 유통하는 전자문서지갑 서비스(사진)를 출시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서비스는 지난달 SK텔레콤과 행정안전부가 체결한 전자증명서 발급·유통시스템 이용 활성화 업무협약에 따라 개발됐다. 정부24 앱에서 희망 증명서를 발급받을 때 전자문서지갑으로 수령하는 방식을 신청하면 이니셜 앱에서 증명서를 조회할 수 있다. 이니셜 앱으로 발급받은 공공증명서는 공공기관과 금융회사, 민간기업에 전자문서 형태로 제출할 수 있다.현재 지원하는 증명서는 행안부 전자문서지갑에서 발급 가능한 주민등록표 등·초본 등 13종이다. 연말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세청 등의 증명서를 추가해 100여 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향후 이니셜 앱에서 직접 증명서를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넷플릭스, 가입자 증가세 주춤...한국과 일본에서는 선전
    넷플릭스, 가입자 증가세 주춤...한국과 일본에서는 선전       한국과 일본이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의 가입자 성장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에서는 가입자 증가폭이 회사의 기대에 못 미쳤지만 한국과 일본의 폭발적인 성장이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는데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20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발표한 3분기 실적에 따르면, 신규 유료 가입자 수는 220만 명이 늘었다. 넷플릭스가 당초 제시했던 가입자 증가 목표 250만 명에서 약 30만 명이 부족한 수치다. ■ 한국 일본이 넷플릭스 후퇴 막았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1분기와 2분기까지는 제시한 가입자 증가 목표치를 월등히 뛰어넘는 수치를 기록해왔다.  이와 달리 3분기에는 기대치에도 10% 이상 못 미치는 가입자 증가 기록을 보였다. 다만 한국과 일본에서의 성장이 주목받았다. 넷플릭스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신규 유료 가입자에서 46%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차지했다. 아울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서비스 매출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66% 급증했다. ■ 고공성장 한계 보이는 넷플릭스, 그래도 한국 기업이 투자자에 제시한 목표를 만족시키지 못한 가운데 특정 지역의 성과를 부각시키는 것은 기업의 실적 보고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례다. 넷플릭스는 실제 가입자 성장 가이드라인을 충족시키지 못한 점과 함께 2016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가입자 모집 실적을 내놓게 됐다. 이 때문에 한국과 일본을 사례로 들면서 추가적인 성장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투자를 지속해달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는 설명이다. 또한 넷플릭스는 한국과 일본에서 일군 성과를 인도와 다른 나라에서도 거두겠다는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신규 가입자 절반 가까이 특정 지역에서 집중된 점은 주목할 부분이다. 세계 각국에서 가입자를 모으고 콘텐츠 제작 투자에 나서는 글로벌 회사가 특정 두 국가에 신규 가입자가 쏠려있기 때문이다. 국내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빠르게 가입자 기반 성장을 일군 점도 눈에 띈다. 로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넷플릭스의 한국 유료 가입자 수는 330만 명이다. 국내 시장조사업체에서는 336만 명으로 추정했다.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약 180만 명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한국 시장에서 선전한 이유로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늘렸고 CJ ENM, 스튜디오드래곤, JTBC 등과 제작 협력 등의 이유가 꼽혔다. ZDNET KOREA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GM, 전기차 생산에 2조원 넘게 쏟아...전기차로 부활한 초강력 SUV, ‘허머 EV’ 공개
    GM, 전기차 생산에 2조원 넘게 쏟아...전기차로 부활한 초강력 SUV, ‘허머 EV’ 공개       미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생산을 늘리기 위해 테네시주(州) 스프링힐 공장에 20억달러(약 2조2800억원) 이상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고 미 CNN비즈니스가 2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미국과 우리 노동자, 우리 지역사회를 위한 투자에 헌신할 것이며, 이러한 투자는 '100% 전기차'라는 GM의 미래 비전으로 대표된다"며 향후 몇 년에 걸쳐 22억 달러에 달하는 투자를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캐딜락 리리크 크로스오버 등 전기차를 생산할 테네시주 스프링힐 공장에 집중될 예정이다. 현재는 SUV 차종인 GMC 아카디아 외에 가솔린 캐딜락 SUV 2대를 생산하고 있지만, 개편을 거쳐 아카디아 생산을 미시간주 랜싱 소재 공장으로 옮길 계획이라고 배라 CEO는 설명했다. 이는 GM이 전기차 회사로 변신하기 위한 배라 CEO의 '트리플 제로'(사고·배기가스·정체) 구상에 따라 최근 전기차 전용공장 '팩토리 제로(Factory Zero)'를 완공한데 이은 대대적인 공장 개편의 일환이다. 스프링힐 공장은 이번 개편을 거쳐 미국 내 전기차를 생산하는 GM의 세 번째 공장이 된다. 앞서 GM은 지난해 3월부터 미국 내 3개 공장에 전기차 생산 준비를 위해 총 45억달러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고, 오는 2023년까지 전 세계에서 적어도 20개의 신규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겠다고 했었다. 한편 GM은 이날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1차전 시간에 맞춰 전기차 '슈퍼 트럭'으로 재탄생하는 'GMC 허머' 픽업트럭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는 GM의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과 '얼티엄' 배터리를 탑재한 첫 모델이다.  GM의 트럭 및 SUV 브랜드 GMC는 전기 픽업트럭으로 완성된 ‘허머 EV’를 공개했다. 허머 EV는 기존 내연기관 엔진을 덜어낸 채 총 3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총 1천 마력의 힘을 제공한다. 오프로드 모델답게 차체를 149mm나 들어 올릴 수 있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되며, 주행 시 장애물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를 알리는 울트라비전 기능도 탑재된다. GMC 자체 테스트 결과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는 563km에 달한다. 더불어 350kW의 고속 충전 시스템도 적용된다. 허머 EV는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생산은 GM이 22억 달러를 투자해 노후된 설비들을 전기차 생산 전용으로 개조한 디트로이트 햄트랙 조립 공장에서 진행된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애플워치SE, 한국 이어 미국서도 불에타버려...
    애플워치SE, 한국 이어 미국서도 불에타버려...       애플의 첫 보급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SE' 관련 국내에서 발열·발화를 겪었다는 사례가 총 8건 보고되었다. 21일(현지시간) 정보통신(IT) 매체 맥루머스와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 등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 A씨는 지난 19일 '애플워치SE 40mm GPS 모델'을 구매하고 그 다음날 한국 소비자들과 동일한 발열·발화 현상을 겪었다.매체에 따르면 A씨는 발화된 애플워치SE 사진을 공개하며 "애플워치SE 오른쪽 상단 화면이 그을리는 현상이 일어났다"며 "충전 중에 일어난 일이라 화상은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애플워치SE 관련 발열·발화 사례는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애플 소비자 커뮤니티 네이버 '아사모' 카페 등에 따르면 지금까지 온라인에 공개된 발열·발화 국내 사례는 총 8건에 달한다.   발열 논란이 일어난 제품은 모두 화면 오른쪽 상단부가 노랗게 변색됐다. 디스플레이 부분이 노랗게 변색된 것으로 보아 폭발보다는 내부에서 발생한 고온이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다.동일한 부위에 발열과 변색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설계에 결함이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그간 이같은 발열·발화 논란은 배터리 문제에서 기인한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에 논란이 되고 있는 위치는 배터리가 아닌 센서와 햅틱모터 등이 자리한 위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 옥타파마 발표: FDA, 치료 이력 없는 환자의 면역원성 데이터 포함한 ‘뉴위크’ 최신 처방 정보 승인
    옥타파마 발표: FDA, 치료 이력 없는 환자의 면역원성 데이터 포함한 ‘뉴위크’ 최신 처방 정보 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옥타파마(Octapharma)의 인간 세포주 유래 재조합 인자 VIII(FVIII)인 ‘뉴위크(NUWIQ ®)’의 최신 처방정보(PI)를 승인했다고 회사 측이 발표했다.‘뉴위크’는 A형 혈우병 환자의 출혈 예방과 치료 용도로 승인됐다. 최신 PI에는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PUP) 대상의 NuProtect 연구에서 도출된 면역원성 데이터가 포함돼 있다.FVIII 억제인자 발현은 치료 경험이 없는 중증 A형 혈우병 환자에서 나타나는 가장 심각한 치료 합병증이다. 외인성 FVIII에 대한 억제인자 발현은 치료 효과를 떨어뜨리고 환자의 장기적 관절 건강과 삶의 질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억제인자 발현 위험을 최소화시키는 것이 PUP 치료 결정의 핵심적 고려사항이다.최신 ‘뉴위크’ PI에는 NuProtect 연구에서 얻어진 데이터가 포함돼 있다. NuProtect는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단일 FVIII 제제의 효과를 평가한 최대 규모의 전향적 연구였다.참가 환자에 대해서는 예방 또는 출혈 시 치료(on-demand treatment)를 위해 ‘뉴위크’가 투여됐으며 100일 또는 5년간의 추적 관찰이 이뤄졌다. 억제인자 발현을 평가한 PUP 105명 중 17명(16.2%)에서 고역가 항체가, 11명(10.5%)에서 저역가 항체가 발현됐다. 5명은 일시적 항체를 나타냈다. 억제인자가 발현된 28명 중 25명은 치료에 노출된 후 20일 안에 발현이 나타났으며 노출 34일 이후에 억제인자가 발현된 환자는 없었다.올라프 발터(Olaf Walter) 옥타파마 이사회 이사는 “억제인자 위험을 최소화하는 것은 치료 여정을 시작하는 A형 혈우병 환자에게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번 업데이트는 치료 여정의 모든 단계에서 환자를 지원하고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옥타파마의 헌신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1
  • [단독]일렉트로비트, 유니티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운전석에서 몰입도 높은 차세대 실시간 3D 경험 구현
    일렉트로비트, 유니티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운전석에서 몰입도 높은 차세대 실시간 3D 경험 구현   일렉트로비트가 유니티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운전석에서 몰입도 높은 차세대 실시간 3D 경험을 구현한다     콘티넨탈의 자회사인 임베디드 및 커넥티드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일렉트로비트가 양방향 실시간 3D 콘텐츠 제작·운영 분야의 세계적인 플랫폼 기업인 유니티(Unity)와 자동차 휴먼-머신 인터페이스(이하 HMI) 설계·개발 프로세스의 효율화를 통해 실시간 렌더링 역량을 확장해 미래형 차세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협업 계획을 발표했다.자동차에서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의 비중이 증가하고 차량 디스플레이의 크기와 개수가 증가하면서, 사용 편의성 및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보다 실시간으로 지원 가능한 사실적인 3D 경험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를 위해 3D 설계자와 HMI 개발팀은 설계부터 구현에 이르는 과정을 원활하게 실행할 수 있는 통합 툴체인이 필요하다.이번 협업으로 유니티의 실시간 3D 렌더링 플랫폼과 현재 5000만 대 이상의 차량에 탑재된 일렉트로비트의 포괄적인 HMI 개발 툴체인인 ’EB 가이드(EB GUIDE)’와의 강력한 시너지가 기대된다. 양사가 가진 전문 기술을 결합해 출시 기간을 단축하고, 개발 과정 전반에 안정적인 기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차세대 실시간 차량용 3D HMI를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줄리엔 포레(Julien Faure) 유니티 산업 및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부문 총괄 부사장은 “일렉트로비트는 자동차 업계에서 UI 설계 개념을 양산까지 이어갈 수 있는 솔루션을 보유한 유일한 기업”이라며 “실시간 3D는 미래 자동차를 위해 차량 내 경험을 새롭게 정의하는 기술이다. 고도로 자동화된 자동차 시대가 빠르게 도래함에 따라 HMI 경험이 이러한 변화의 최전선에 있다”고 말했다.고도의 자율주행차 시대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가운데, 유니티는 차량 내 HMI 경험을 강화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일렉트로비트와 협업을 통해 유니티는 자사의 실시간 3D 기술을 기반으로 차량 개발 주기의 효율성을 더욱 높이고, 고객들은 전례 없는 새로운 방식으로 차량과 상호작용하게 될 것이다.브루노 그라셋(Bruno Grasset) 일렉트로비트의 UX(User Experience) 제품관리 책임자는 “유니티와의 협력을 통해 설계부터 구현 단계까지 개발 과정 전반에 걸쳐 몰입도 높은 양방향 경험을 더욱더 쉽고 빠르게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완성차 업체 및 1차 협력사들은 양사의 전문성 결합을 통한 이점을 충분히 누릴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차량 내부에 스마트폰과 같은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전장급(automotive-grade)으로 구현하는 것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일렉트로비트와 유니티는 완성된 차량 운전석용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11월 16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미국 자동차 HMI(Car HMI USA) 콘퍼런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0
  • 컬럼비아, tvN 드라마 ‘스타트업’ 제작 지원
    컬럼비아, tvN 드라마 ‘스타트업’ 제작 지원   tvN 토일 드라마 ‘스타트업’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컬럼비아(대표 심한보)가 올 하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tvN 토일 드라마 ‘스타트업’ 제작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17일 첫 방영된 tvN 드라마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창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로, 배우 남주혁과 배수지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컬럼비아는 브랜드 전속 모델 남주혁을 적극 응원하며 이번 드라마 제작 협찬을 통해 일상과도 잘 어울리는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의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컬럼비아는 드라마 속 남주혁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와 브랜드의 이미지와 잘 어울려 제작 협찬을 진행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다양한 아웃도어 스타일을 제안하고 소비자와의 소통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NEWS & ISSUE
    • Social
    2020-10-2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