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3(월)

NEWS ON AIR

국내 최초, 인공지능이 만든 'AI 아나운서' 탄생!
NEWS & ISSUE 11-26 01:43
경영권 휘두르다가… 최고 실적 내는 와중에 옷 벗은 회장님
NEWS & ISSUE 11-19 17:35
엑소 레이, 美 데뷔 앨범 ‘NAMANANA’ 10월 19일 오후 4시 음원 공개!
NEWS & ISSUE 11-12 16:24
삼성전자, 일반조명부터 작물재배용 조명까지 LED라인업 구축
NEWS & ISSUE 11-10 17:16
[단독취재] 주한외국기업들 50%가 올해 송년회 계획 없다.
NEWS & ISSUE 11-09 15:18
임신 중에도 육아휴직, 모든 근로자 채용 차별 금지...국무회의 의결
NEWS & ISSUE 11-02 15:37
[단독속보] 한국씨티은행그룹 인사(HR) 총괄전무에 AIG Korea 이관영 인사전무 선임
HR Issue & JOB 11-02 15:37
Papa John’s founder slices up ad firm’s $6M ‘extort’ attempt
English[영문판] 10-31 23:17

GEN TV더보기

Photo News더보기

Hot Channel

Economy더보기 +

Politics더보기 +

Social더보기 +

Culture더보기 +

CEO Interview더보기 +

HR Interview더보기 +

기타보도더보기 +

CEO Event더보기 +

HR Event더보기 +

Other Event더보기 +

English[영문판]더보기 +

Country Manager Turnover더보기 +

Career Development더보기 +

HR Issue더보기 +

Labor Issue더보기 +

Today`s Hot Issue

경영권 휘두르다가… 최고 실적 내는 와중에 옷 벗은 회장님
  세븐일레븐 제국 만든 스즈키 도시후미, 불명예 퇴진 왜 일본 유통의 전설이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었다.지난 7일 일본식 편의점이라는 업태(業態)를 만들어내 '편의점의 아버지'라고 추앙받던 스즈키 도시후미(鈴木敏文·84) 일본 세븐앤드아이홀딩스 회장이 사퇴했다. 사내 권력 다툼에서 밀려나는 모양의 불명예 퇴진이었다. 회사가 최고 실적을 내는 와중에 벌어진 일. 그는 퇴임 기자회견에서도 분을 삭이지 못했다.그는 1963년 평사원으로 입사해 회장까지 오른 '샐러리맨 신화'의 주인공이기도 하고, 믿기 어려운 고실적을 올린 '불패(不敗) 신화'의 주인공이기도 했다. 1974년 주위의 반대에도 도쿄에 세븐일레븐 1호점을 열었다. 일본엔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영업하는 가게라는 개념이 아예 없던 때다. 끊임없이 변화를 강조했고 새 시스템을 도입했다. 24시간 열려 있고,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돈을 찾고 택배를 부치며, 삼각 김밥을 먹을 수 있는 요즘 편의점 모습 역시 그의 아이디어다.2005년 그룹을 지주회사 형태로 개편하고 회장을 맡은 후의 실적은 눈부시다. 2006년 5조3378억엔(약 55조2000억원)이었던 매출액은 2015년 6조457억엔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868억엔에서 3523억엔으로, 순이익은 1334억엔에서 1609억엔으로 뛰었다. 일본 정부의 소비세(한국의 부가가치세에 해당) 인상으로 내수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일궈낸 성과였다.어느 한구석 흠잡을 데 없는 숫자(실적)를 가지고도, 유통업계의 카리스마로 군림하던 그가 실패하게 된 이유는 대체 뭐였을까.그의 실패에서는 '과욕(過慾)'과 '지배 구조' '행동주의 펀드'라는 세 가지 키워드가 부각된다.  스즈키 도시후미(鈴木敏文) 세븐앤드아이홀딩스 전 회장. /블룸버그 ①과욕에 사라진 우군스즈키 전 회장 퇴임의 직접 계기가 된 것은 계열사 세븐일레븐의 이사카 류이치(井阪隆一) 사장 해임 시도였다.세븐앤드아이홀딩스의 주력 회사인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5년 연속 최고 실적을 내고 있었기 때문에 사장을 바꿀 명분은 사실 없었다. 그러나 스즈키 회장은 "이사카 사장이 열심히는 하지만 새로운 개혁안을 내지 못한다"며 교체할 뜻을 굽히지 않았다.그러자 회사 내외에서 이사카 사장을 무리하게 해임하려는 이유가 스즈키 회장이 아들인 스즈키 야스히로(鈴木康弘) 세븐일레븐 이사에게 장차 그룹 경영권을 물려주기 위해서라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세븐앤드아이홀딩스 그룹은 1992년(당시 이토요카도 그룹)에 직원이 주총꾼에게 뇌물을 준 사건이 터진 것을 계기로 오너인 이토(伊藤) 가문이 물러나고 전문 경영인 스즈키 회장 체제가 됐다. 오너 가문조차 자식을 제치고 적임자에게 경영을 맡겼는데, 전문 경영인이 세습을 시도한다는 얘기에 회사를 지배하던 그의 카리스마가 흔들렸다. 오너가의 신뢰를 잃은 것도 물론이다.결과론이지만, 실적에 대한 과욕도 경영권이 민감한 상황에선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했다. 일본 유통업체들은 소비세 인상으로 최근 몇 년간 실적이 좋지 않았다. 같은 상황에서도 세븐일레븐은 좋은 실적을 거뒀는데, 그 뒤에는 철저한 '거래처 쥐어짜기'가 있었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한다. 일본 닛케이비즈니스지(誌)가 인터뷰한 한 식품 회사 사장은 "요즘 세븐앤드아이홀딩스의 (단가 후려치기) 요구를 들어주기가 너무 어렵다"며 "지금까지 열심히 해왔지만 이제는 도저히 납품 단가를 맞출 수 없다"고 말했다.거래처들이 등을 돌리면서 사내외에서 그의 우군(友軍)이 사라졌다.이사카 사장은 애초 스즈키 회장이 사임을 권유했을 때만 해도 일단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내외에서 그를 지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스즈키 회장에게 대항하는 쪽으로 태도를 바꿨다.②기업 지배 구조 개선의 '본보기'일본 내외 언론의 평가 중에는 '의미 있는 사건'이란 견해가 눈에 띈다.강력한 카리스마로 무장한 일인자가 회사를 마음대로 좌지우지하는 문화가 바뀌는 '좋은 징조'로 해석하는 것이다. 특히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총리의 경제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기업 지배 구조 개선이 처음으로 성과를 낸 것이라는 시각(파이낸셜타임스)도 있다.스즈키 회장이 이사카 사장을 해임하는 안건을 발의하자, 이 안건이 이사회에 올라가도 될 만한 사안인지 그 타당성을 검증하는 위원회가 가동됐다. 위원회는 스즈키 회장을 포함해 사내 이사 2명과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이사카 사장 편이었다.위원장을 맡았던 사외이사는 "매년 최고 이익을 경신하고 있는 사장을 교체한다면 일본 전체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사장은 30%도 안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스즈키 회장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스즈키 회장의 고집에 3차례나 열린 위원회는 결론을 내지 못했다. 당시 상황을 잘 아는 회사 관계자는 "위원회의 논의를 존중한다는 기업 지배 구조의 상식이 통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위원회를 떠난 이사카 사장 해임안은 4월 들어 이사회에 부쳐졌다. 사외이사 4명을 포함해 15명으로 구성된 세븐앤드아이홀딩스 이사회의 분위기 역시 위원회와 비슷했다.무기명 투표 결과 찬성 7표, 반대 6표, 기권 2표로 찬성이 절반을 넘지 못해 이사카 사장 해임안은 부결됐다. 반대표를 던진 이는 사외이사 4명, 오너 가문 1명, 이사카 사장 본인이었다. 결국 사내이사 2명이 던진 기권표가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다. 어느 일파도 일방적으로 권력을 행사하지 못하는 황금분할이 이뤄진 셈이었다.니혼게이자이는 "예전이라면 일본 경영 문화에서 회장의 요구가 거부당하는 일은 없었겠지만, 인사 투명성에 대한 회사 안팎의 요구가 커지면서 스즈키 회장이 물러나게 됐다"고 분석했다.  세븐앤드아이홀딩스 주력 회사인 세븐일레븐. /블룸버그 19일 세븐앤드아이홀딩스 이사회는 이사카 세븐일레븐 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스즈키 회장이 해임하려 했던 이사카 사장이 계열사 사장에서 그룹 사장으로 영전하게 된 셈이다. 스즈키 회장이 맡았던 회장 겸 CEO 직책은 공석으로 두기로 했다.③회사가 흔들릴 때 강해지는 행동주의 펀드의 발언력회사 주식을 사들인 후 경영에 대해 적극적인 발언을 하는 행동주의 펀드는 스스로 회사 경영권을 탈취하는 일은 거의 없다. 하지만 회사 내부의 틈이 생기면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한다는 것이 스즈키 회장 퇴임극에서 증명됐다.지난 3월, 세븐앤드아이홀딩스 이사진은 메일을 한 통 받았다. 발신인은 미국계 헤지펀드로 세븐앤드아이홀딩스의 주주인 '서드포인트(Third Point)'. '계속 최고 이익을 내온 이사카 사장 해임은 정당성이 없으며, 스즈키 회장이 장래 경영권을 차남에게 세습하려 한다'는 내용이었다.이 메일은 스즈키 회장의 세습설을 공론화하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서드포인트는 그간 "세계적인 편의점 전업(專業) 회사로 전환해야 주주가 이익을 얻게 된다"고 주장해 왔다. 이는 핵심 사업인 편의점 운영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자는 얘기였는데, 스즈키 회장은 다양한 규모의 인수·합병(M&A)으로 회사 외형을 키워왔다. 세븐앤드아이홀딩스는 현재 크고 작은 사업체 약 1000곳을 운영 중이다. 서드포인트로서는 스즈키 회장의 경영 방침이 탐탁지 않아 기회를 엿보던 찰나, 회사 내부에서 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하자 본격적으로 실력 행사에 나선 셈이다.행동주의 펀드는 비효율적 기업 구조를 개선하는 방식으로 주가를 올려 수익을 얻는다. 경영자를 바꾸라거나, 특정 사업 부문을 분사·매각하라는 요구를 주로 한다. 배당을 늘리고 자사주를 사들이는 등 주주 환원 정책을 펼치라는 압박도 행동주의 펀드의 단골 메뉴다.☞이토요카도 세븐앤드아이홀딩스는 이토요카도라는 회사에서 출발했다. 이토요카도는 할인점·백화점·식당 등을 운영하는 일본의 유통 기업으로 1920년에 설립됐다. 창업자는 요시카와 도시오(吉川敏雄)이지만 회사를 본격적으로 키운 것은 조카인 이토 마사토시(伊藤雅俊) 현 세븐앤드아이홀딩스 명예회장이다. 이토요카도는 1973년 회사 내 사내 벤처인 ‘세븐일레븐 재팬’을 설립해 사세(社勢)를 키웠다. 원래 미국계 회사였던 세븐일레븐 본사를 1991년 이토요카도가 인수했고, 2005년 세븐일레븐과 이토요카도, 요식업체인 데니스(Denny’s) 등 3사가 합병해 세븐앤드아이홀딩스를 만들었다. 2014년 기준으로 세븐일레븐은 일본을 포함해 세계 각국에 점포를 총 5만5281곳 운영하고 있다. 

Photo Slide
1 / 2

Economy 더보기

삼성전자, 일반조명부터 작물재배용 조명까지 LED라인업 구축

삼성전자가 식물생장 전용 LED 패키지 신제품 ‘LH351B Red’를 출시했다. 삼성전자 'LH351B Red'는 660nm 파장 대역에서 적색을 방출하는 하이파워(소비전력 1와트 이상) LED 광원 패키지로 식물의 광합성을 촉진시키는 식물생장 전용 제품이다. 일반적으로 식물은 빛의 파장에 따라 각기 다른 화학반응을 나타내는데, 그 중에서도 660nm(나노미터)의 적색 파장은 식물의 개화와 성장, 광합성 촉진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업계 최고수준의 광효율과 방열기술로 농가의 전기비용을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을 뿐 아니라, 기존 백색광원인 'LH351' 제품과 동일한 디자인으로 고객들에게 설계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기존 일반조명용 미드파워(소비전력 1와트 이하) 패키지'LM301B', 'LM561C'와 고효율 모듈 'H inFlux', Q-series' 도 고객들이 식물생장용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각 제품의 PPF를 추가했다. * PPF(Photosynthetic Photon Flux): 전체 빛의 영역에서 400nm~700nm에 해당하는 빛이 내는 에너지만을 따로 계산한 값 삼성전자 LED 사업팀 최윤준 상무는 "이번 식물생장용 LED 패키지는 일반조명시장에서 검증된 삼성전자의 LED 기술력이 적용되었다."며, "고객들은 삼성전자를 통해 일반 조명과 식물생장용 광원을 모두 공급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달 8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LIGHTFAIR International 2018 조명박람회에서 식물생장용 LED 패키지와 모듈을 선보인다.    

LG전자 3분기 영업이익·매출, 분기 기준 최대

LG전자 3분기 영업이익·매출, 분기 기준 최대       [연합] LG전자[066570]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9천억원을 넘어서고, 매출도 17조원에 육박하면서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pent up·억눌린) 수요와 '집콕' 수요 증가로 TV와 생활가전이 기대이상 잘팔리며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 LG전자는 30일 3분기 경영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9천590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22.7%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6조9천19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이번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매출은 전체 분기로도 2017년 4분기(16조9천636억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가전이 기대 이상 잘팔렸다. 3분기 생활가전(H&A) 부문은 매출 6조1천558억원, 영업이익이 6천715억원에 달한다. LG전자는 스타일러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부문이 높은 판매고를 올리며 생활가전(H&A) 부문에서만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2조원을 돌파했다. 이전까지 연간 영업이익도 2조원을 밑돌았는데 올해는 3분기 만에 벌써 2조원 넘게 벌어들인 것이다. 상반기 코로나 락다운(이동제한) 여파 등으로 부진했던 가전 시장이 3분기 들어 미국 등 각국의 코로나 보조금 지급 등에 힘입은 '펜트업' 수요로 이어진 결과다. H&A 부문의 영업이익률은 올해 1분기부터 3분기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중이다. TV(HE) 부문도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가 선전하면서 3천26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집콕' 수요 증가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고,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비대면) 판매 증가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한 것 등이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LG전자의 '아킬레스건'인 모바일(MC)과 전장사업부(VS)도 3분기에는 적자폭을 대폭 줄었다.

SAP 코리아, VIG 파트너스 및 룩센트와 비공개 기업투자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SAP 코리아, VIG 파트너스 및 룩센트와 비공개 기업투자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이철민 VIG 파트너스 대표,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이사, 오승목 룩센트 대표가 SAP 비공개 기업투자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AP 코리아(대표이사 이성열)은 국내 사모펀드 기업 VIG 파트너스와 기업가치 개선 전문 경영 컨설팅 회사 룩센트(Looxent)와 함께 SAP 비공개 기업투자(사모펀드) 서비스(SAP Private Equity Service Agreement)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SAP 코리아와 VIG 파트너스, 룩센트는 업무협약을 통해 사모펀드 및 포트폴리오 기업이 데이터를 가치 있는 자산으로 성공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SAP 사모펀드 프로그램(SAP Private Equity Program)을 제공하고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서비스는 SAP 코리아의 전략적 파트너인 룩센트를 통해 지원하게 될 예정이며 필요 시 산업군별 전문 SAP 파트너사가 추가적인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SAP 마스터 서비스 협약(SAP Master Service Agreement)은 글로벌 SAP 사모펀드 프로그램(Global SAP Private Equity Program)에서 지원하는 사모펀드 기업과 SAP 간 전략적 파트너십이다. 이를 통해 사모펀드의 투자 검토 기업 및 포트폴리오 기업은 성공적인 가치 상승(value-up) 전략 추진에 필요한 방향성을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다.SAP 코리아와 룩센트는 VIG 파트너스에 각 투자 단계별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첫 번째 단계인 인수 검토 및 실사 단계에서는 △IT 시스템 구성 및 인수 후 IT 구축 및 운영 방향성 △인수 후 IT 관련 예상 투자비 및 운영 비용 산출 △IT 카브아웃(Carve-out) 고려 적정 이전 서비스 합의서(Transition Service Agreement) 기간 및 범위 △SAP 라이센스 컴플라이언스 이슈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두 번째 단계인 합병 후 통합(PMI) 및 운영 단계에서는 △IT 구축 및 운영 방향성 수립 지원 △SAP 도입 시 특별 할인율 적용 △글로벌 SAP 레퍼런스를 통한 유관 산업 벤치마킹 △IT 유관 산업 / 훈련 지원을 제공한다. 마지막 단계인 엑시트(Exit) 단계에서는 기업공개(IPO) 혹은 매각 전 IT 부문 사전 준비 점검 지원 서비스를 통해 라이선스 컴플라이언스 이슈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SAP는 글로벌 사모펀드 기업과의 신뢰 관계를 통해 투자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가치 상승 성공 사례를 구축해온 바 있다. SAP 코리아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기반으로 사모펀드 기업의 투자기업 검토 및 투자기업의 가치 상승 전략 수립과 추진에 따른 IT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SAP 코리아는 룩센트와 함께 앞으로도 국내 사모펀드 기업의 포트폴리오 기업을 위해 마스터 서비스 협약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이철민 VIG 파트너스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산업에 소속된 기업들의 데이터를 가치 있는 자산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해 온 SAP와의 협력이 매우 기대된다”며 “SAP 코리아는 물론 국내 여러 파트너사가 제공하는 서비스와 솔루션을 바탕으로 국내 기업들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는 “모든 기업이 가치 상승을 희망하지만, 포트폴리오 기업들은 그 요구가 더욱 높을 수밖에 없다”면서 “SAP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성공 사례와 전문 역량 그리고 기업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산업군별 전문 파트너와 함께 제공해, 포트폴리오 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국내 기업의 가치 상승을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olitics 더보기

The black community’s best chance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The black community’s best chance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President Trump's support among black Americans aged 18 to 44 has doubled since he was elected.LightRocket via Getty Images     I was recently chatting with a black friend who leans left politically when she said she would like to see President Trump win. I was surprised: She’s spoken out against the president on social media because of some of his past comments, especially when he told the Proud Boys “to stand back and stand by” during the first presidential debate. But my friend, like many young people in the black community, knows about Joe Biden’s history, which should repel far more black voters than Trump’s racially insensitive comments. I’m hardly the only black voter who feels this way. Biden’s policies have devastated the black community. The infamous 1994 crime bill, for example, which Biden authored, cost taxpayers $30 billion yet only reduced violent crime by 1.3 percent — and in the process, sent a shamefully high number of black youths to jail for marijuana crimes that some states have decriminalized. Or take Biden’s provision of a 1986 law that deemed crack cocaine significantly worse than powder cocaine. As a result, whites, who more often used powder cocaine, were treated with leniency, while blacks were disproportionately sent to prison for the same offenses. Given the choice before us, the best thing for the black community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Why? Maybe then black voters will no longer be ignored and taken for granted by Democrats thereby making both parties work for their vote. Enlarge Image Trump has made appeals to the black community, addressing issues including unemployment and sentencing disparities.Bloomberg via Getty Images It’s time to break the back of the Democratic Party and make its leaders actually address the issues that impact black lives. President Trump is not perfect. He has said things that have rightly upset black Americans. But he’s also uplifted the black community through policies like the First Step Act and opportunity zones. In fact, he’s been reaching out to the black community consistently since 2016, looking for ways to tackle issues such as rampant unemployment and prison sentencing disparities, while funding 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 — all of which Joe Biden could have addressed during his half-century in politics. I’ve never seen another president from either party invest so much energy into the black community. As a result, black people are listening. We see this in the polls. Trump’s support among young black voters (aged 18 to 44) has increased from around 10 percent in 2016 to 21 percent, according to UCLA Nationscape’s polling, and I believe the real percentage is even higher. Indeed, I’ve been watching closely on urban social media pages and seeing young African Americans post their support for Trump. Never before have I seen such widespread support among young African Americans for any Republican president.   On a recent episode of my podcast, “Outloud with Gianno Caldwell,” football legend Herschel Walker expressed a similar sentiment. He said he gets many calls from players in the NFL who support Trump but cannot publicize their support out of fear of retribution. Polling data shows support for Trump trending upward among black and Hispanic men, many of whom are open to supporting an eager, enthusiastic president as they think the Democratic Party has taken them for granted. The black community has a genuine opportunity in this election. If enough blacks vote for Trump, the black vote will finally be competitive. Politicians will at long last actually care about producing positive results for the black community to woo black voters, rather than treating them as another box to check. The black vote hasn’t been competitive in decades, since Democrat Lyndon Johnson reportedly said, “I will have those n—ers voting Democratic for the next 200 years.” For five-plus decades, Republicans haven’t made a sincere effort to counter that monopolistic hubris — until Trump. We have an opportunity to force both parties to offer their best deals to black Americans and improve the black community in a way that has never happened before. It’s time to make the black vote competitive again. Gianno Caldwell is a Fox News Political Analyst, host of the podcast “Outloud with Gianno Caldwell” and author of “Taken for Granted: How Conservatism Can Win Back the Americans That Liberalism Failed.”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SOPA Images/LightRocket via Gett   TikTok got yet another reprieve on Friday after a federal judge blocked a Trump administration ban which would have effectively shut down the Chinese-owned app in the US on Nov. 12. The Pennsylvania judge issued a preliminary injunction Friday that will stop US officials from restricting the popular video platform’s web hosting and content delivery after three TikTok users argued that it would stop them from being able to make a living. The judge wrote that because TikTok videos can be deemed “informational materials,” the president’s ban would stop the spread of the videos in addition to blocking “business-to-business transactions.” “[The ban] will have the effect of shutting down, within the United States, a platform for expressive activity used by approximately 700 million individuals globally,” the judge wrote. “Over 100 million of these TikTok users are within the United States, and at least 50 million of these US users use the app on a daily basis.” The judge added that “the Government’s own descriptions of the national security threat posed by the TikTok app are phrased in the hypothetical,” and that they “cannot say the risk presented by the Government outweighs the public interest” in keeping TikTok running. The government parties in the suit — which include President Trump, the Department of Commerce and Commerce Secretary Wilbur Ross — have argued that the TikTok’s parent company ByteDance has direct ties to officials in Beijing and could siphon personal information from American TikTok users that could then be used against the country. US officials couldn’t immediately be reached for comment about the Friday ruling.

[단독외신] Jittery Wall Street banks brace for election-fueled uncertainty

[단독외신] Jittery Wall Street banks brace for election-fueled uncertainty   Getty Images   Large Wall Street banks have been running “war game” drills in their trading businesses and preparing clients for unexpected scenarios around next week’s elections, hoping to avoid liquidity crunches or technical errors as markets react to news of who will be running the White House and Congress, industry sources said. There is more confidence now than a few weeks ago that there will be a clear presidential winner, because Democrat Joe Biden has moved up in polls against incumbent Republican President Trump. However, the two men are tied in some key states, according to the latest Reuters/Ipsos poll, suggesting it may not be a slam dunk. Traders, bankers and wary fund managers told Reuters they are preparing for a wide range of outcomes. One bank’s equities desk has been running drills across major trading hubs in New York, London, Paris and Hong Kong for a variety of scenarios to make sure systems can handle enormous volatility, an executive there told Reuters. That bank has been reaching out to top customers to get a sense of how much they expect to trade and ask whether they need margin limits increased, and to suggest they send orders through approved electronic systems rather than calling, to avoid inadvertent mistakes, the person said. Another global lender hired its own polling firm to check popular assumptions and prepare for unforeseen possibilities, an executive there said. The polling firm’s work underscored the common assumption that Biden is likely to win, but the bank is preparing for other scenarios anyway, said the executive who, like some others,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to discuss non-public internal planning. Only the most daring investors are going into Nov. 3 with large trading positions, several sources said. Most do not want to be forced sellers if they get things wrong. Plus, even those who bet correctly risk the chance of a drawn-out election battle where markets flip back and forth for weeks or months. “I don’t think anybody is willing to bet on any particular outcome,” said Peter Kraus, a former executive at Wall Street banks including Goldman Sachs who founded asset management firm Aperture Investors in 2018. “The rational thing to do is to take your risk down.” If Kraus were running a trading desk at a major bank today, he would tell traders to take as neutral a position as possible, he said. “I would much rather be coming into the election with a set of flat positions and liquidity and, if the worst happened, I would be able to service the trading volume,” he said. Since banks began preparing for the election, polls and circumstances have shifted several times – making lenders more jittery about any assumptions, even days before the event. In late September, bankers told Reuters they were prepping for a situation with no clear winner. Volatility has already begun to pick up in equity and currency markets over rising coronavirus statistics, giving some traders and bankers a queasy feeling about the days ahead. Contingency planning around major events is not unusual for major global banks, which face regulatory stress tests each year to ensure they have enough capital and liquidity to survive extreme scenarios. Big trading firms conduct similar trials, as do exchanges that have been planning for soaring volumes and technical glitches, as Reuters reported on Thursday.

Social 더보기

국내 최초, 인공지능이 만든 'AI 아나운서' 탄생!

    국내 최초, 인공지능이 만든 'AI 아나운서' 탄생!   인공지능 스타트업 머니브레인(대표 장세영)은 국내 최초 AI 얼굴 영상합성 영상을 공개했다. 사람의 목소리와 얼굴을 똑같이 합성하여 제작한 국내 최초 인공지능 뉴스 앵커가 출현했다. 이 기술은 뉴스 앵커의 영상을 AI 기술로 학습하여 실제 뉴스 앵커와 똑같은 말투, 억양 등의 목소리뿐만 아니라 영상으로 말하는 얼굴, 표정 및 움직임까지 합성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이를 위해 얼굴 특징 추출과 피부합성, 감정표현 등 첨단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영상과 음성을 결합해 딥러닝 훈련 과정을 거쳐 실제 사람을 닮은 인공지능 영상으로 제작된다. 출처머니브레인 이 AI 영상합성 기술은 중국, 미국과 함께 전 세계에서 3곳에서만 성공한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딥러닝 기술이다. 특히 한국팀의 기술은 중국에 비해 자연스러운 얼굴 움직임을 구현하였고 미국팀의 오바마 합성과 다르게 별도의 영상 보정없이 순수 딥러닝 기술만으로 구현한 세계 최초의 기술이다. 머니브레인은 앞으로는 몇 시간만 AI가 동영상을 학습하면 직접 카메라 앞에서 사람이 촬영을 하지 않아도 AI가 영상을 자동으로 만들어내는 세상이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로 AI 뉴스 아나운서, AI 한류스타, AI 영어회화 등 사람의 얼굴로 대화하는 모든 분야에 쓰일 수 있고 곧 AI와 얼굴을 보면서 이야기하는 영화 속 상상이 현실로 이루어 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머니브레인은 스케줄이 바쁜 유명 연예인을 대신하여 인공지능 기술이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팬들 입장에서는 실제 마주치기 힘든 스타와의 대화가 가능해진다고 생각할 것이다. 지구 반대편의 누구나 글로벌 스타 BTS와 친구가 될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출처머니브레인 온라인 커머스에도 활용될 수 있다. 최근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매출 촉진을 위해 상품 소개 영상을 대량 제작하고 있지만 수천만개에 이르는 상품을 모두 영상으로 제작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런 경우 AI 영상합성 기술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 간단한 제품소개 내용과 이미지를 입력하면 유명 연예인이 상품을 홍보하는 영상을 손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해당 기술을 개발한 AI 스타트업 머니브레인의 장세영 대표는 “얼굴 영상합성 기술은 세계 수준에 근접한 한국의 몇 안되는 AI 기술이며 중국과 미국의 AI 기술 회사와 경쟁하고 있는 젊은 AI 스타트업들에 더 많은 투자가 이루어 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머니브레인은 전 세계의 많은 기업과 국가들의 가장 중요한 화두인 AI 분야에서 한국에서도 세계에 내놓을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인력, 정책, 투자 등 많은 관심과 국가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출처머니브레인 MoneyBrain - A.I. for Human Life머니브레인 인공지능 아나운서 (AI 얼굴 영상합성)

코로나 시대 치과에약도 모바일로 ...

코로나 시대 치과에약도 모바일로 ... 시너지케어 "치과예약 모바일로 하세요"     시너지케어 한국지사(지사장 김 경)는 7월부터, 치과예약 및 치아건강정보 토털 솔루션인 베스트덴탈케어서비스를 시작한다. 베스트덴탈케어 서비스는 모바일 기반으로 전국의 약 18,000여개의 치과 병•의원에 관한 기본정보와 약 1,500여 개의 제휴 치과 병•의원의 상세 정보를 회원에게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이다. 특히 제휴 치과 병•의원은 의료진의 전문분야, 보유장비, 고객편의 시설, 진료 예약 정보 등에 대한 상세 정보를 제공하고 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예약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편의를 한층강화시켰다는 평이다. 또한 나의 진료차트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선택하면 예약 및 진료 일정은 물론 고객 본인의 진료 사항들을 스스로 기록하고 관리할 수 있어 체계적인 치아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했다.이 외에도 치과분야 명의에 대한 정보 및 치아건강정보 등 유익한 치아건강관리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 경 지사장은 “금번 시작하는 베스트덴탈케어 모바일 서비스는 제휴 치과 병·의원을 통해 생동감 있는 콘텐츠를 생성하여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치아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시너지케어는 에이스손해보험과의 제휴를 통하여 에이스손해보험 치아보험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7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에이스손해보험은 1968년 국내 시장에 진출한 다이렉트 마케팅채널을 통한 건강보험 및 상해보험을 제공하는 보험사이다. 시너지케어는 미국에 본사를 두고 세계 20여개의 국가에서 글로벌 헬스케어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기업이다. 한편, 시너지케어는 금번 베스트덴탈케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서비스 향상을 통해 회원과 제휴 치과 병•의원 그리고 제휴사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거동 불편한 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 시작

LG전자가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장애인 고객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한다.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정식 서비스로 스마트폰 방문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LG전자가 처음이다.   17일 백색증과 저시력 장애로 외출이 불편한 장애인이 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신청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하상복지관에서 스마트폰 수리를 받고 있다. LG전자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스마트폰 때문에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는 번거로움을 줄여주는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콜센터(1544-7777)에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기만 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은 물론 출장비도 무료다.  17일 LG전자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스마트폰 때문에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이 서비스를 시작한다. LG전자 콜센터(1544-7777)에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기만 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은 물론 출장비도 무료다. 또 당일 내 수리가 어려운 경우에는 수리 기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도 무료로 대여해 준다. LG전자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지난 4월부터 5개월간의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 ▲출장 서비스 시 필요한 부품 ▲고장 유형 ▲자주 문의하는 기능 등 시범 서비스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서비스 시스템을 갖췄다. 또 LG전자는 이 같은 제도를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장애인들이 없도록 지역별 사회복지단체들과도 연계한다. 사회복지사들이 장애인들에게 이 프로그램을 알려 꼭 도움이 필요한 고객이 제때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17일 백색증과 저시력 장애로 외출이 불편한 장애인이 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신청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하상복지관에서 스마트폰 수리를 받고 있다. LG전자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스마트폰 때문에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는 번거로움을 줄여주는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콜센터(1544-7777)에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기만 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은 물론 출장비도 무료다.  LG전자는 이번 서비스로 소프트웨어뿐 아니라 하드웨어에 대한 차별화된 사후지원을 제공해 ‘믿고 오래 쓰는 LG 스마트폰’을 알려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올해 초 SW업그레이드센터를 개소하고 소프트웨어 사후지원 강화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LG G7 ThinQ를 출시한 지 3주 만에 ‘증강현실(AR) 스티커’ 카메라 모드를 추가하는 업데이트를 진행했고 최근에는 2년 전 출시한 제품까지 최신 운영체제 ‘오레오(Oreo)’로 업그레이드 하는 등 꾸준히 사후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프리미엄 제품군 뿐 아니라 Q 시리즈, X 시리즈 등 중가대와 실속형 제품군에 대한 편의기능 업그레이드도 신속하고 꾸준하게 진행해 구매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상무는 “LG의 고객 서비스 정신을 바탕으로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필요한 서비스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ulture 더보기

'할랄 음식 메카' 이태원 상권 살린다

'할랄 음식 메카' 이태원 상권 살린다   ‘할랄(halal·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 음식 메카’ 이태원에 이색 문화거리가 생긴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오는 10월까지 이태원 할랄음식 문화거리(우사단로, 우사단로10길) 조성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공사구간은 이슬람 중앙성원(우사단로10길 39) 인근 용산구 이태원로 196(이태원 119 안전센터)부터 한남동 732-19(장미아파트)까지 500m다.   공사내역은 보도 포장(1058㎡), 차도 정비(36a), 측구 설치(384m), 빗물받이 재설치(34개소), 가로등 개량(10개소), 보안등 개량(40개소), 노후 하수관 개량(34m) 등이며 우사단로 좌우측 보도를 기존 2m에서 2.5m로 확장한다. 우사단로10길에는 1.2m~2m 너비 편측 보도를 신설키로 했다.   또 보광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 노면·횡단보도를 정비, 각종 교통 시설물을 새롭게 설치한다. 28일 용산경찰서와 교통규제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11억원이다.   구 관계자는 “좁은 보도를 넓히고 낡은 거리환경을 개선, 할랄 음식을 찾는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쾌적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이슬람교 총 본산 이슬람 중앙성원은 지난 1976년 건립됐다. 인근에는 무슬림 공동체가 형성돼 있으며 할랄 식당, 식료품 가게도 50여곳에 달한다. 무슬림 관광객의 경우 서울 여행 중 식사를 위해 이태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율법 상 아무 데서나 식사를 할 수 없기 때문.   이국적이고 건강한 맛을 찾는 내국인 방문객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는 지난 2017년 지역 내 할랄 식당을 전수조사, 한글·영문판, 영문·아랍어판 2종으로 할랄 지도를 만들기도 했다. 매장 사진, 주소, 전화번호를 기재, 한 눈에 할랄 식당 현황을 살필 수 있도록 한 것. 지도 뒷장에는 국립중앙박물관 등 명소를 소개, 지역 관광을 연계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할랄음식 문화거리가 무슬림 관광객은 물론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국내 관광객들에게도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할랄음식 문화거리 외 ▲이태원 관광 특화거리[세계음식거리(이태원로27가길), 베트남 퀴논길(보광로59길)] 재정비 ▲다시찾고 싶은 경리단길(회나무로) 조성사업 ▲용산공예관 연계 한남동 카페거리(이태원로54길) 조성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엑소 레이, 美 데뷔 앨범 ‘NAMANANA’ 10월 19일 오후 4시 음원 공개!

  엑소 레이(LAY,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미국 데뷔 앨범 ‘NAMANANA’(나마나나)가 오는 10월 19일 전 세계에 공개된다. 레이의 세 번째 솔로 앨범 ‘NAMANANA’는 10월 19일 오후 4시(한국 시간 기준) 멜론, 지니, 아이튠즈, 애플뮤직, 스포티파이, QQ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음원 공개되며, 11곡의 노래를 중국어 및 영어 버전으로 수록, 총 22트랙으로 구성되어 있어, 레이의 풍성한 음악 색깔을 만나기에 충분하다.   특히, 타이틀 곡 ‘NAMANANA’는 중독성 강한 피리 소리와 무게감이 느껴지는 브라스 사운드, 뭄바톤 리듬이 어우러진 댄스 팝 장르의 곡으로, 레이가 만든 신조어 ‘NAMANANA’는 멈추지 않는 환상의 우림을 표현, ‘NAMANANA’에서 이 음악과 함께 현재를 즐기고 진정한 나를 찾자는 메시지를 가사에 담아 눈길을 끈다. 더불어 레이는 앨범 공개에 앞서 오는 10월 18일 오후 4시(한국 시간 기준) 유튜브 및 네이버TV SMTOWN 채널을 통해 타이틀 곡 ‘NAMANANA’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킬 전망이다. 또한 이번 앨범은 지난 10월 16일 오전 10시 19분(중국 시간 기준) 중국 최대 음악 사이트 QQ뮤직에서 디지털 음원 예약 판매 페이지를 오픈, 예약 판매 약 11분 만에 37만장을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어 레이의 높은 인기를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한편, 레이의 세 번째 솔로 앨범 ‘NAMANANA’는 10월 19일 미국에서 음반 발매된다.

NCT DREAM, 美 빌보드 선정 ‘올해의 21세 이하 아티스트 21’ 등극!

아시아 가수 유일 랭크! 글로벌 하이틴 챔피언 면모 입증! 빌보드 “K-POP계에 파동을 일으키다”, “파워가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 주목!     글로벌 하이틴 챔피언 NCT DREAM(엔시티 드림,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올해의 21세 이하 아티스트 21’에 선정돼 화제다. NCT DREAM은 빌보드가 10월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올해의 21세 이하 아티스트 21: 뮤직 넥스트 제너레이션(21 Under 21 2018: Music's Next Generation)’에 아시아 가수로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려 막강한 글로벌 파워를 실감케 했다.  이번 ‘올해의 21세 이하 아티스트 21’은 빌보드 필진 및 기자들이 2018년 기준 전 세계의 21세 이하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앨범 및 곡 판매 수치, 스트리밍 규모, 소셜 미디어 인지도, 라디오와 TV 도달률 등 소비자 행동 지표는 물론, 업계 내 언급, 경력의 안정성 등 산업적 영향력까지 지난 12개월 동안의 모든 성적을 종합, 상위권을 기록한 21팀을 발표한 리스트로, NCT DREAM은 션 멘데스, 칼리드, CNCO 등 유명 해외 팝스타들과 함께 랭크돼, 차세대 K-POP 리더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었다. 특히 빌보드는 NCT DREAM에 대해 “2016년 데뷔한 이 보이밴드는 레트로 힙합과 펑크 분위기의 댄스팝 음악으로 K-POP계에 파동을 일으켰다. 이들은 현재까지 발표한 곡 중 첫 번째인 ‘Chewing Gum’으로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2위를 차지하며 데뷔했고, 파워가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고 조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NCT DREAM은 지난 9월 발표한 두 번째 미니앨범 ‘We Go Up’(위 고 업)으로 국내외 각종 음악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뜨거운 반응을 얻었으며, 뮤직 버라이어티쇼 ‘NCT DREAM SHOW’(엔시티 드림 쇼)를 성황리에 마치는 등 특급 틴에이저팀다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Labor 더보기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장애 포용적 직장 공간을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인 ‘장애인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Microsoft Enabler Program)’을 론칭했다. 전 세계 장애인(PWD)이 10억 명이 넘는 상황에서 장애 포용적 고용은 경제 생산성 증가로 이어져 아태지역 GDP가 1~7%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게 United Nations ESCAP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진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을 비롯해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5개 국가에서 시범 실시된 후 올해 말부터 전 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먼저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기업과 단체는 비영리단체로부터 포용적 고용주가 되기 위한 트레이닝을 받게 되고 장애인들을 위해 직업체험, 인턴십, 멘토링, 테크 분야 채용 기회 제공 등의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AI 분야에 필요한 트레이닝을 제공하고, 모두에게 포용적인 미래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주(파트너), 비영리단체, 장애인 모두에게 필요한 협업 플랫폼을 제공한다. 비백 푸트코드(Vivek Puthucode)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담당 최고 파트너 책임자는 “최근 각 직장의 업무 환경을 보면 구성원 모두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 같은 포용을 위한 수단이 바로 접근성이다. 이는 책임이자 곧 기회이기도 하다. 기술이 사용자의 다양성을 반영한다면 사람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며 “포용적 기업들은 동종 업체들보다 실적이 더 좋으며 인재들을 계속 모으고 유지할 수 있다. 또한 포용성이 어떻게 혁신을 주도하는지에 대한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단독외신] Covetrus Appoints Jamey Seely General Counsel (코베트러스,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 선임)

[단독외신] Covetrus Appoints Jamey Seely General Counsel     코베트러스가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를 선임했다       Covetrus (NASDAQ: CVET), a global leader in animal-health technology and services, announces the appointment of Jamey Seely as general counsel and corporate secretary, reporting to Dustin Finer, chief administrative officer at Covetrus. Jamey brings more than 20 years of legal and business experience within the energy, manufacturing and technology industries, including general counsel within two public companies. She has extensive experience in the management of international legal matters and building legal teams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Asia. Her legal specialties include securities, board governance & compensation, mergers and acquisitions, financing, and project development, along with human resource matters and high-risk litigation management. “We are thrilled to have Jamey join Covetrus as general counsel and as a member of our board leadership team,” said Dustin Finer. “The Company will benefit from Jamey’s combination of legal and business expertise, and we look forward to her support in driving the Company’s business strategy, development and continued growth.” Prior to joining Covetrus, Jamey simultaneously held business and legal roles while serving as president and general counsel of Integra, a developer of blockchain technology for the legal industry. Other past posts include EVP and general counsel of the Gates Industrial Corporation, which she led to a successful IPO, and EVP general counsel and corporate secretary at ION Geophysical, Inc. Jamey succeeds Erin Powers Brennan. “Erin was instrumental in the formation of Covetrus, and in building the strong legal team we have in place today,” said CEO, Ben Wolin. “We are grateful for her service and wish her well.” Jamey is a graduate of Southern Methodist University’s Dedman School of Law and received a B.A., magna cum laude, from Baylor University. She holds a Professional Certificate in Energy Innovation & Emerging Technologies from Stanford University.      코베트러스,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 선임   동물 의약품 기술 및 서비스를 선도하는 세계적 기업 코베트러스(Covetrus)(나스닥: CVET)가 제이미 실리(Jamey Seely)를 법률고문 겸 비서실장에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실리는 더스틴 파이너(Dustin Finer) 최고행정책임자에게 직보하게 된다. 실리는 20년 이상 에너지, 제조, 기술 업계에서 법무 및 비즈니스 경력을 쌓았으며 상장 기업 2곳에서 비서 실장을 지냈다. 그는 국제 법무 관리 경험이 풍부하며 미국, 유럽, 아시아에서 법무팀을 구축한 경험도 보유하고 있다. 전문 분야는 주식, 이사회 지배구조 및 보상, 인수 합병, 재무, 프로젝트 개발과 인사, 고위험 소송 관련 법률 분야다. 더스틴 파이너 코베트러스 최고행정책임자는 “제이미 실리를 법률고문 겸 이사회 이사로 영입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법무와 비즈니스 분야 전문성을 갖춘 실리가 회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의 지원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전략과 개발, 지속적 성장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베트러스 합류 전 실리는 법률 업계를 겨냥한 블록체인 기술 개발사인 인테그라(Integra)에서 사장 겸 법률 고문을 지내며 경영 및 법률 관련 업무를 동시에 수행했다. 게이츠 인더스트리얼 코퍼레이션(Gates Industrial Corporation) 재직 시절에는 전무이사 겸 법률 고문으로 성공적 기업공개(IPO)를 주도했으며 이에 앞서 이온 지오피지컬(ION Geophysical, Inc.) 법률고문 겸 기업 비서실장도 지냈다. 실리는 에린 파워스 브레넌(Erin Powers Brennan)의 후임이다. 벤 볼린(Ben Wolin) 최고경영자(CEO)는 “브레넌은 코베트러스 설립 시 핵심역을 했으며 막강한 법무팀을 구축해냈다”며 “그간의 노고에 감사하며 멋진 미래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실리는 서던메소디스트대학교 데드만 로스쿨(Southern Methodist University’s Dedman School of Law) 출신이며 베일러대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스탠퍼드대학교의 에너지 혁신/신흥기술 전문 자격증도 취득했다.   

CEO Interview 더보기

단독특종 인터뷰[단독특종 인터뷰] 아베총리의 전격사임은 정치적 “쇼” 실상은 측근의 선거법위반 과 지지율하락 때문

[단독특종 인터뷰]  아베총리의 전격사임은 정치적 “쇼” 실상은 측근의 선거법위반 과 지지율하락 때문    (*) "아베 총리, 건강 이상 전격 사임은 '쇼'..실상은 측근 선거법 위반 때문" (*) "아베 방패막이 검사장 최근 사임..아베 개입 의혹 커져 법정에 설 수도" (*) "후임 총리 후보 중 이시바 시게루는 반(反) 아베 선봉장, 한국과 좋은 관계 구축 가능" (*) "기시다 후미오 포스트 아베, 한일관계 개선에 도움 안될 것"       최근 일본 아베 총리가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 악화 진단 등 건강상의 사유로 전격적으로 사임을 발표한 가운데 건강 상의 사유가 아닌 정치적 쑈라는 분석이 제기되었다. 이와 관련하여 본 매체는 한국으로 귀화한 대표적 지한파 정치학자 [ 호사카 유지- 세종대 대양휴머니티칼리지 교수] 와의 인터뷰를 진행 하였다.         호사카 유지 교수 - (ほさかゆうじ | Hosaka Yuji) 출생: 1956년 2월 26일, 일본 도쿄 현재: 대한민국 국민 - 서울거주 소속: 세종대학교(교수) 학력: 고려대학교 대학원 정치학 박사 (비교정치 전공) 경력: 2009.05~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 소장     질문자: 김종철 [주한외국기업뉴스 매체 대표기자 ] 응답자: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대양휴머니티칼리지 교수 ]         질문)  최근 아베 총리가 피를 토 한 후 건강악화로 게이오 병원에서 진단을 받고 총리직을 수행하기 어려워 사퇴를 하였다고 일본 및 국내언론매체에서 기사를 보도했는데요. 호사카 교수님께서는 이것은 건강상의 사유가 아닌 측근의 선거법 위반과 아베 총리의 지지율 하락으로 인한 정치적 쑈 라고 주장하셨는데요. 이에 대하여 구체적인 교수님의 견해를 설명 부탁 드립니다.   (호사카 유지 교수) 상식적으로 보자면 국가 정상의 건강이상은 극비로 다루어져야 할 문제인데 반하여 이번엔 매우 공개적으로 언론 플레이를 하였습니다. 이것은 일본국민들에게 대놓고 그만 두겠다고 시그널을 보내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건강상의 사유를 크게 부각시킴으로써 다른 숨은 속셈이 가리워지는 것입니다.   아베 총리의 건강상 문제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17세 이후로 계속되어진 질병으로서 궤양성 대장염일뿐이고 그동안 의학이 발달하여 혁신적인 치료법이 나왔고 새로운 치료법으로 거의 완치에 가까운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질문)  그렇다면 건강상의 사유가 아닌 다른 숨은 정치적 의도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가요?   (호사카 유지 교수) 제가 바라보는 사임의 사유로는 코로나 방역 실패로 인한 지지율 하락과 아베 측근의 스캔들 문제라고 봅니다. 아베 총리와 연관되어 있는 측근의 법원 공판이 8월25일 이후로 일주일에 2번 이상 열리게 되었습니다. 올해 안에 결론을 지을 목표로 100번 이상의 공판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공판의 주요 심판은 선거법 위반이고 그전 까지는 아베의 방패막이인 도쿄 고검의 구로카와 검사장이 온갖 아베 정권의 정치적 비리들을 막아왔었는데 최근 그가 내기 마작 혐의로 적발 되어 검사장 직을 그만두게 되었고 도쿄지검 등이 주축이 되어 그동안 덮어왔던 아베 정권의 비리를 조사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아베 총리가 법정에 수차례 출석을 하게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이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현재 지지율 하락에 더하여 더 큰 재앙적 지지율 하락으로 인하여 자민당 지지율이 바닥을 치게 되어 자칫하면 중의원 선거에서도 참패를 하고 정권교체까지 가게 됩니다. 한마디로 재판 회피가 주목적이고 병은 핑계라고 봅니다.   아베의 파수꾼 격인 구로카와 검사장을 검찰총장으로 취임 시키려고 아베총리는 구로카와의 정년을 이례적으로 연장 시키기까지 했지만 내기 마작으로 그는 사임해서 아베 측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고 그동안 아베에게 무시 당해온 하야시 마카토가 2020년 7월1일 새로운 검찰총장으로 취임했습니다.    그는 아베를 향한 사정의 칼날을 겨누고 있습니다. 그래서 궁여지책으로 건강상의 핑계로 지금 물러나고 아베 측근으로 남은 공백 임기기간을 채우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견해입니다. 아베는 병을 핑계로 법원 출석을 거부할 것 입니다.       질문)  그러면 현재 일본의 주요언론들도 호사카 교수님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는지요?   (호사카 유지 교수) 아직까지는 일본의 주요언론들은 저와 같은 시각으로 보도를 하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소수의 그룹 의견 중심으로 확대대고 있는 상황입니다. 제가 그렇게 주장한 후 일본의 유명학자나 뉴욕타임즈도 비슷한 견해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질문)  역대 최장수 총리로 이름을 남겼는데요. 일본 국민들의 민심은 어떻게 평가를 하고 있는지요?   (호사카 유지 교수) 대체적으로 7:3 정도로 평가가 갈라지는데요. 70% 국민들은 그래도 오랜 기간 총리를 맡았고 잘했다고 하고 30% 국민들은 너무 장기집권을 하면서 좋지않은 유산들을 남겼다는 부정적인 평가 입니다. 70%가 긍정평가로 나온 것에 대해서는 아베정권이 그동안 언론을 장악하여 우호적인 기사만 내보내고 자신들에 부정적인 코멘트성 기사가 많이 나가지 않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저같이 정권에 부정적인 인사들은 일본에서 방송에 출연조차 시키지 못하게 하였지요.             질문)  그렇다면 후임총리에 대하여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있고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 ,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이렇게 3명이 유력 후임총리로 함아평에 오르고 있는데 대하여 어떻게 바라보시는지요?   (호사카 유지 교수) 우선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은 대표적인 친한파로서 반 아베전선의 선봉장 입니다. 이시바 시게루 전임 간사장의 경우 야스쿠니 신사에 신으로 합사되어 있는 A급전범 14명을 분리하겠다고 주장하고 있고 한국과의 우호적인 관계를 지향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개헌으로 자위대를 일본군으로 개편하는 문제에 있어서는 아베와 거의 같은 노선입니다. 이시바는 결정적으로 자민당 내 소수파벌로서 이번엔 자민당 총재나 총리가 될 가능성은 낮다고 봅니다.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의 경우는 한마디로 포스트 아베라고 원래 아베가 지명한 인물입니다. 기시다 후미오가 후임총리가 되면 아베 정권의 정책을 이을 것이기 때문에 한국과의 관계는 지금과 변화가 없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요새 스가관방장관이 총재선거에서 우세하다고 전해지면서 기시다는 아베정권과의 차별화 정책을 주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원래 기시다가 총리가 되면 아베가 뒤에서 막후정치, 수렴청정을 할 것이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경우는 지금까지 거의 아베의 대변인 역할을 해왔고 아베정권의 정책을 실재로 실천해 온 사람입니다. 그 만큼 9월2일의 총재선거 출마 기자회견에서 그는 아베정권 계승을 주장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를 밀고있는 현 자민당 간사장 니카이 토시히로는 원래 친한, 친중파 이기 때문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후임 총리가 되면 한일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나타나지 않을 까 기대가 되지만 스가는 이미 아베정권 계승을 강조했고 많은 파벌들이 아베정권 계승을 조건으로 스가를 밀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큰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질문)  한국내 정계에서는 후임총리가 누가되든 한일관계 개선은 어려울것으로 보는데 호사카 교수님의 의견은 어떠 하신지요?   (호사카 유지 교수) 솔직히 현재 일본의 여론 70%는 한국과의 관계개선을 반가워 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잘 아시다싶이 일본국민들은 한국에 대해서 잘 모르고 정치리더의 말에 따라서 여론이 움직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베가 7년 8개월 동안 극우적 입장에서 “한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는 나라다” 라는 식으로 여론을 조성하였기에 그런 것 입니다.     그러나 반대로 새로운 총리가 “한국과의 관계개선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한다면 시간이 조금 걸리더라도 여론은 뒤 바뀔 것입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의 정치인들도 국민들의 여론을 상당히 의식을 하기 때문 이지요.       질문)  후임총리가 선출되면 수출규제 문제는 어떻게 변화 될까요?   (호사카 유지 교수) 당연히 누가 총리가 되든 변화될 것이라 봅니다. 단적으로 말해서 과거 1년간의 한일경제전쟁은 일본의 패배였습니다. 반도체소재의 경우도 일본 반도체기업이 한국에 팔 수도 있었을 이익의 절반을 손해보았습니다. 만일 스가 관방장관 같은 인물이 후임총리가 된다면 실용적인 사람이라 그런 문제는 단장 풀리기는 어려워도 대화정도는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질문)  제가 2주전에 기사화한 차기 후임총리는 스가 관방장관 ? 이라는 내용으로 저는 스가 관방장관이 유력한 후임총리가 될것으로 예견하였는데요. 향후 일본 정계개편에 대한 호사카 교수님의 견해는 어떻습니까 ?   호사카 유지 교수) 현재 돌아가고 있는 일본의 정국은 다음과 같습니다. 자민당 각 파벌과 연대한 스가정권 창출이라고 단정 지울 수 있겠습니다.   9월14일로 예정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스가 관방장관에게 투표하겠다는 세력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자민당 최대파벌인 호소다파 98명, 아소파 54명, 니카이파 47명, 다케시타파 54명, 이시하라파 11명이 스가 관방장관지지를 표명했고 이것으로 자민당 국회의원 394명중 이미 264명을 차지했습니다. 자민당 지방당의 표141표를 포함한 총535표 중 이미 과반수를 넘었습니다.   이에 스가계 국회의원 50여명정도가 합류하면 스가를 지지하는 국회의원수는 300명을 넘습니다.앞으로도 다른 파벌에서도 스가를 지지할 확률이 커서 스가 관방장관이 압승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김종철 기자님이 예견 하신 것 처럼 이미 스가정권의 탄생은 초읽기 입니다. 이런 정계구도를 그린 사람은 원래는 니카이 간사장이고 이에 아소파가 먼저 합류했습니다. 니카이는 온건파 이지만 아소는 아베와 똑 같은 극우 강경파 입니다.     아소파에 소속하는 고노 다로는 아소의 설득으로 총재선거 출마를 포기했습니다. 대신 스가 정원의 새 관방장관이 될 확률이 큽니다. 그렇게 되면 반한, 반중의 강경파인 고노 다로로 인해 한일 관계는 개선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원래 스가와 아소는 대립관계였는데 최근 스가가 이권을 조건으로 제시해서 두 사람의 관계는 급속도로 접근 되었 습니다. 그 이권이란 최근 홍콩의 몰락으로 아시아의 금융시장이 이동을 시작하고 있는데 홍콩을 대신하는 아시아의 금융센터를 아소의 선거구 후쿠오카에 만든다는 내용으로 스가가 제안을 한 것입니다.에에 아소는 크게 기뻐하며 스가와의 연대를 결정한 것 입니다. 이것은 최근 주간신초 (2020년 8월27일호)에도 기사화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소와 호소다파가 스가에게 연대의 조건으로 제안한 것은 “아베 정권 계승“이고 스가도 이에 승낙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것들을 종합하여 볼 때 한일관계는 힘든 가을을 예고한다고 봅니다.       질문)  마지막으로 최근 일본의 대표적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두고 “인권 변호사 출신인 이 지사는 “2016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은 적성국가다. 군사대국화할 경우 최초의 공격대상이 되는 것은 한반도다’라고 올리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을 반대했다” 고 이재명 지사는 과격한 반일인사임을 강조한 내용에 대하여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불편한 마음을 표현하면서 일본은 극우세력을 지탱해오던 최장수 아베 총리의 몰락과 코로나19, 경제침체 등으로 패닉상태입니다. 현실에 힘겨워하는 자국민의 시선을 외부로 돌려 적대감을 만들며 내부결속을 강화하는 일본 극우세력의 전통적 전략에 따라, 이러한 위기상황에서 일본 극우세력이 선택한 돌파구는 한일관계 비틀기일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그들이 바라는 것은 반한감정 조장을 통한 한일갈등입니다. 라고 글을 게시 하였습니다.   왜 지금의 정국에서 4년전의 이지사 페북글을 거론하며 이지사를 공격하는것인지에 대하여 교수님의 의견은 어떠신가요?    호사카 유지 교수) 일본 측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다음 한국의 대통령이 될 것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지일파로 알려진 이낙연 현 민주당 대표나 보수 측 인사가 차기 한국 대통령이 된다면 일본은 대화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재명 지사가 차기 대통령이 된다면 한일관계 개선은 어렵고 일본도 강경노선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의지를 벌써 여러 언론을 통해 드러내고 있다고 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아직 대통령 후보였을 때도 비슷한 기사가 일본에서 상당히 많이 게재되었습니다. 처음부터 어떤 한국 지도자에 대해 일본국민들에게 선입견을 심어주려는 바람직하지 못한 시도라 봅니다.      마무리 ) 바쁘신 와중에도 이렇게 소중한 시간을 내주시고 인터뷰에 응해주심을 대단히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일본에 대한 많은 정보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교수님 하시는 모든일에 행복이 넘쳐나시길 기대합니다.     호사카 유지 교수) 네 코로나19로 국내외 경제가 많이 어려운데 우리나라 (대한민국) 국민들이 힘을 합쳐 슬기롭게 극복하고 한일관계도 정상화 되어 모두가 행복한 미래를 향해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엑스트라홉 코리아 김훈철 지사장 “NDR는 IoT시대 해킹 방어 첨병 역할하겠다.”

엑스트라홉 코리아  김훈철  지사장 “NDR는 IoT시대 해킹 방어 첨병 역할하겠다.”                        <김훈철 엑스트라홉 코리아 지사장>   김훈철 엑스트라홉코리아 지사장은  NDR '리빌엑스'는 보안정보이벤트관리(SIEM)솔루션과 엔드포인트탐지대응(EDR) 솔루션이 대응하지 못하는 사각지대를 메꾸는 최적 보안 솔루션” 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네트워크위협탐지대응(NDR) 솔루션은 사물인터넷(IoT) 시대에 해킹과의 치열한 싸움을 벌이는 IT담당자를 미생(未生)에서 완생(完生)으로 전환해주는 변곡점 역할하는 데 적지 않게 기여합니다.” 라고 밝혔다.   이는 사각지대의 이상 징후를 탐지하기 위해선 EDR는 반드시 에이전트를 설치해야 하지만 IoT 기기에 설치할 수 없는 단점이 있어서다. 또 SIEM은 시스템 환경이 바뀔 때 마나 일손이 필요하고 수많은 서버에서 로그 데이터를 수집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김 지사장은 “리빌엑스는 고객이 안고 있는 이러한 보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엑스트라홉 '리빌엑스'는 전체 시스템의 운영 상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IoT, 빅데이터, 클라우드 환경에서 쉽게 네트워크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다. 실시간 대용량 100Gbps 네트워크 스트림 분석 성능을 기반으로 사각지대 없는 하이브리드 환경 전반의 가시성을 지원한다. 1일 최대 1PB 처리 용량까지 가능하다.“리빌엑스는 70개 이상의 웹, DB, 메시지큐, 미들웨어 등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자동으로 탐지하고 깊이 있는 행위 분석 방식을 제공하는 게 장점입니다. 이는 다시 말해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주고받는 70개국 대화 내용을 정확히 듣고 이를 분석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특히, 그는 금융·통신 등 기업들이 외부 해킹 방어에만 너무 치중한 나머지 IoT 장비를 통해 서버와 서버 간 몰래 잠입한 내부 해킹 공격을 등한시하는 경향이 짙다고 강조했다. 해커가 데이터를 탈취한 과정도 감지하고 분석해 보안 대응방안을 내놓을 수도 있다.그는 “엑스트라홉의 리빌엑스는 네트워크에서 흐르는 모든 와이어 데이터를 자동으로 찾아내고 분류, 언제 내부에서 터질지 모르는 이상 징후를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와이어데이터는 서버, 클라이언트, 사용자 단말기 등 IT 인프라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 흐름과 과정을 하나로 묶어 분석이 가능하도록 보여주는 데이터를 말한다.김 지사장은 “리빌엑스는 에이전트를 필요로 하지 않고 특정 시스템에 종속되지 않는 특징을 갖고 있어 IT 인프라 운영에 전혀 부담을 주지 않는다”면서 “기업 IT 담당자는 본연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엑스트라 홉의 NDR 리빌엑스를 1년 전에 국내 선보인 이후 도입 고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아직 NDR 개념이 국내에서 폭 넓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NDR 시장에서 선두 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입니다.”

단디코리아 홍경표 대표이사 사장 - CRO (임상시험 대행업체) 관리 전문 프로그램 으로 거듭나....

  단디코리아 홍경표 대표이사 사장 - CRO (임상시험 대행업체) 관리 전문 프로그램 으로 거듭나....   # CRO (임상시험 대행업체) 관리 전문 프로그램 소개 # 기자: 홍경표 대표님 안녕하세요.. 흔히들 CRO 업무는 관리가 어렵고 힘들다고 들었습니다. 처음 몇년은 엑셀로 버텨보다가 그래도 안되면 업체에게  개발을 맡겨 보지만  성공적인 결과를  얻기가 어렵다고들 하는데요.. 단디코리아에서  수행하는 CRO (임상시험 대행업체) 관리 전문 프로그램에 대해서 소개를 부탁 드립니다.   홍경표 대표이사:  임상시험업무는 3년에서 5년 이상 오랜기간에 걸쳐 수백여개가 동시에 이루어 집니다. 프로젝트 등록, 일괄배분 , 진행율 매출 ,  프로젝트 원가와 손익을한번에 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CRO관리 전문 프로그램과 맞춤형으로 개발된 프로그램의  접목이 성공요인이라 생각합니다.     저희 수익성분석 시스템을 구축 해 보시면 프로젝트별 손익 , 견적적정가 , 스폰서 가 원하는 시스템 밸리데이션. 감사기록관리 등 소프트웨어  밸리데이션(유효성 확인)에 을 만족시키는 시스템임을 확인 하실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울러 스폰서 마다 ERP 시스템에 대한 밸리데이션을 요구하고 있어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기자: 단디코리아에 대한 회사의 정의를 말할수 있다면 어떻게 표현 하실수 있을가요? 홍경표 대표이사:  저는 이렇게 짧고 간결하고도 단호하게 정의를  내리고 싶습니다. " 한 고객에게 모든 정성을 다 하여 성공적인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회사 단디코리아 입니다. " 참조: ( 단디코리아 제공 ) https://www.dandykorea.com/ 주식회사 단디코리아 영업팀 82-2-594-2912 webmaster@dandykorea.com

기타보도 더보기

산학연 민간 전문가 중심의 ‘연구개발 제도개선 추진단' 출범

[GEN - 주한외국기업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학연 민간 전문가 중심의 ‘연구개발 제도개선 추진단’을 10월 14일 공식 출범하고 곧바로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간, 과기정통부는 ‘1·2기 연구제도혁신기획단’*(`17년, `18년), ‘과학기술 현장규제 점검단’**(`19년)을 운영해오면서, 연구현장의 전문가들이 스스로 문제의 원인을 분석하여 해결방안을 정부에 제안하는 상향식(Bottom-Up) 정책 수립을 통해 연구현장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 왔다. 이번 제도개선 추진단은 과제 참여기회 제한, 기술사업화 단계의 성과 귀속문제, 특허비용 확보의 어려움, 연구노트 활용의 어려움 등 현장에서 꾸준히 개선 요구가 있었으나 다양한 요인이 얽혀 있어 당장 개선이 어려웠던 문제에 대해 민간전문가와 정부가 머리를 맞대어 중·장기적 해결방안을 마련한다는데 의의가 있다. 과기정통부는 실천 가능한 제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연구현장에 경험과 전문지식을 갖춘 민간전문가 10인을 위원으로 위촉하였으며, 위원별로 하나의 과제를 전담하도록 하여 총 9개의 제도개선과제(붙임1)를 중점 검토한다. 또한, 위원별 자율적인 활동(설문조사, 전문가 자문, TF 구성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예산, 행정업무 등)하여 위원 본인의 경험, 전문지식, 인적네트워크 등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출범식 이후 3개월간의 활동을 거쳐 올해 12월경에는 종합적인 정책 제언 자료를 완성한 후 과기정통부에 제안하고, 내년부터는 과기정통부와 합동으로 연구현장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충분히 공감을 얻은 제도개선 제안은 과기정통부에서 정책안건으로 정리하고, 관계 부처 의견수렴을 거쳐 확정 할 예정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이와 같은 민간전문가 중심의 제도개선 및 규제혁파 추진체계가 상시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내년부터는 이를 매년 정례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오늘 추진단 출범식 행사에 참석한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이번 활동은 누구나 개선의 필요성을 인식하지만 섣불리 고치기 어려웠던 연구제도의 구조적 문제에 대해 민·관이 긴밀하게 협력하여 개선방안을 찾는 작업”이라고 말하며, “이러한 작업이 일시적인 활동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도 상시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여, 연구현장이 공감할 수 있는 제도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산업인력공단 2020년 신입사원 공개채용

[GEN - 주한외국기업뉴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10월 15일부터 21일까지 2020년 신입사원 공개채용 원서접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개채용은 7개 권역(강원, 부산, 대구, 인천, 광주, 제주, 대전)에서 △ 일반행정 65명 △ 기록물관리전문요원 1명 △ 정보기술 5명 등 총 71명 규모로 진행된다. 채용 절차는 원서접수, 1차 필기시험, 2차 면접시험으로 구성되며, 최종합격자는 3개월간의 수습기간을 거쳐 정규 임용된다. 지원서 접수는 10월 15일(목)부터 21일(수) 15시까지 한국산업인력공단 원서접수 페이지(https://hrdkorea.saramin.co.kr)를 통해 진행되며, △ 1차 필기시험은 11월 7일(토) 10시 △ 2차 면접시험은 11월 25일(수)부터 27일(금)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채용 전형 시행에 있어서도 질병관리본부의 시험방역관리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 시험장 방역관리 담당 요원 배치 등 대응시스템 마련 △ 응시자 간 충분한 간격이 확보된 수험환경 조성 등 채용시험 응시자들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공정한 채용 과정을 통해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신규직원을 채용하고 있다. 서류심사 없이 지원자 전원에게 필기시험 응시 기회를 주고, 모든 채용단계에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직업기초능력과 직무수행능력을 평가한다. 또한, 공단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진행하는 채용임을 감안해 올해 채용 관련 모든 설명회 등을 비대면으로 진행 중이다. 지난 7일부터 진행 중인 국토교통부 주관 ‘2020 온라인 지역인재 합동채용설명회’참가해 △ 지방이전지역 인재 취업 기회 확대 △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대국민 채용 정보 제공 등에 기여하고 있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고용환경 속에서 이번 채용이 청년들에게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공단의 미래를 책임질 우수한 인재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를 위한 협의체 구축

표준화 데이터 대상 예시 [GEN - 주한외국기업뉴스]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19.10)과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뉴딜‘(’20.7)에 발맞춰 정부와 민간이 함께 자율주행차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국가표준’ 제정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0월 14일 국토부, 과기정통부, 경찰청 등 자율주행차 관련 정부 부처와 자율차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지자체, 산·학·연 등 민관 전문가 40여명이 참여하는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위원회’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차량상태, 도로상태, 교통상태, 교통신호 등의 기초 데이터가 필요하며,이를 자율주행 서비스에 활용하기 위해 ▲자율주행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등의 기초 데이터 분류와 정의 ▲이를 조합하여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데이터 형식, ▲서비스 적용 사례(Use Case) 등에 대한 표준이 마련되어야 한다. 예를 들어 자율주행에 필요한 차량추돌방지 서비스 등을 구현하려면 차량의 위치, 속도, 시간 등의 데이터가 차량 간에 교환되어야 하며, 아울러 교환되는 데이터의 호환성과 데이터 전송의 안정성을 보장하는 데에도 표준정립이 선행되어야 한다. 자율주행차 실증 사업이 현재 서울 상암과 경기 판교, 대구 수성, 세종 등에서 진행되고 있으며,실증 사업의 성과가 특정 지역에 그치지 않고 자율주행차가 전국 운행으로 이어지려면 실증에 사용되는 각종 데이터를 선제적으로 표준화해 호환성을 확보해야 한다. 하지만 자율주행차 데이터에 대한 국제 및 국가표준이 정립되지 않아 국내에서 자율주행차 실증을 위해 미국과 유럽의 단체표준 등을 참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출범한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위원회는 데이터 기반의 자율주행 서비스가 촉진될 수 있도록 2021년 상반기까지 자율주행차 데이터 국가표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표준화위원회는 ‘자율주행차 표준화 포럼’(‘18.11 발족)과 연계하여 운영되며,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한국자동차연구원 등 실증사업 참여기관 등에서 표준화 활동 경험이 풍부한 20여명의 산·학·연 전문가로 별도 작업반을 구성하여 국가표준안을 신속히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표준화위원회는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의 산업 적용과 확산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산·학·연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자율주행차 관련 정책을 담당하는 정부 부처, 실증사업을 진행하는 지자체, 사업·비즈니스를 창출하는 산업체와 함께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위원회를 출범한 것은 민관 표준 협력의 대표 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우리나라 도로와 교통 상황이 반영된 자율주행 관련 데이터의 국가표준화를 통해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당기는 것은 물론,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기술 선진국들과의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CEO Event 더보기

[G-CEO] Global Enterprise CEO Association, announce the results of the survey on wages and benefits of foreign companies in Korea, and hold a rooftop event

    [G-CEO]  Global Enterprise CEO Association, announce the results of the survey on wages and benefits of foreign companies in Korea, and hold a rooftop event             [G-CEO]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d on the 22nd that the held a rooftop dinner event at the Glad Live Gangnam Hotel and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2020 survey on wages and benefits of foreign companies  by Mr. Roo Sung-hyun ( attorney for law firm Lee & Ko ). In a survey of more than 2,000 foreign companies in Korea, 135 companies responded, and the average annual salary of Korea country managers of foreign companies in 2020 was more than 300 million won (28.68 percent), and it seems to have risen slightly from 250 million won in 2019. The average annual salary of executive-level officers (full-time, executive and director) was 100 to 150 million won (38.71 percent). The detailed survey report  will be published as a booklet "The White Paper on Foreign Companies in Korea 2020," with the current status of 2,000 foreign companies nationwide (such as  representatives, recent sales amount, employee numbers, addresses, business license numbers, etc.) and books containing major laws, labor issues and HR issues that recently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 The booklet will be distributed free to regular members. n particular, considering the difficulty of offline special lectures due to Corona 19, the G-CEO said it will also provide E Book and video animation special lecture materials. Bang Ha-nam (former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Sang-eun (SBS Drama actress), Park Ha-rok (specialized photographer ), and reporters from the media industry department of GEN were specially invited to the rooftop evening event. Photographs: [G-CEO] Submit                    

(사)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 [G-CEO], 외국기업급여 및 복리후생조사결과발표 및 루프탑행사 개최

(사)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 [G-CEO], 주한외국계기업 급여 및 복리후생조사결과발표 및 루프탑행사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사)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 [G-CEO]는 ( 회장  박순구, 48, 리치텍코리아 한국대표이사) 지난 22일 강남 Glad Live 강남호텔 루프탑에서 2020년 주한외국계기업 급여 및 복리후생조사결과발표 및 루프탑 디너행사를 하였다고 G-CEO 사무총장 류성현 (46, 법무법인 광장 파트너 변호사 ) 는 밝혔다.   이날 조사발표에서  2000여개  주한외국계기업을 대상으로한 조사에서 135개 기업이 응답을 하였고 2020년  외국계기업 한국지사장의 평균 연봉은 3억 이상 (28.68%) 인것으로 나타났고  2019년 2억5천만원보다 다소 상승한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임원급(전무,상무,이사)의 평균 연봉은 1억에서 1억5천만원(38.71%) 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결과발표자료는  8월중순경 "2020 주한외국기업백서 " 책자로 발간되며 금번조사한 급여및 복리후생결과와 올해 7월말 기준 2,000여개 외국계기업 전국 각지역별 현황 (상호,대표자,최근 매출액, 종업원수,주소,사업자번호등 ) 과  최근 국회를 통과한 주요법령 과 노동이슈,인사노무현황등을 수록한 책자를 정회원사를 대상으로  무료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오프라인 특강이 어려운 점을 고려하여  E Book 과  동영상 에니메이션 특강자료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루프탑 저녁행사에는  방하남 (전임 고용노동부장관) , 이상은 (SBS 공채탤런트) , 박하록 (국제재난다큐멘터리 전문사진작가) 및 본 매체 산업부 기자등이 특별초대되었다.      (사진: (사)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 [G-CEO] 사무총국 제공               

HR Event 더보기

주한외국기업인사관리협회 [ KOFEN HR], 외국계기업 & 국내글로벌기업 급여 및 복리후생조사결과발표회 가져....

주한외국기업인사관리협회 [ KOFEN HR], 외국계기업 & 국내글로벌기업 급여 및 복리후생조사결과발표회 가져....                 주한외국기업인사관리협회 [KOFEN HR]는 ( 회장  이관영, 54, AIG Korea 인사전무) 지난 15일 협회 회의실에서 2020년 주한외국계기업 & 국내글로벌기업  급여 및 복리후생조사결과발표회를 하였다고 KOFEN HR  시장조사분과 위원회 공현정 위원장 ( 한국아즈빌  인사부장 ) 는 밝혔다.   이날 조사발표에서  2000여개  주한외국계기업 및 국내글로벌기업을 대상으로한 조사에서 135개 기업이 응답을 하였고 2020년  외국계기업 한국지사장의 평균 연봉은 3억 이상 (28.68%) 인것으로 나타났고  2019년 2억5천만원보다 다소 상승한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임원급(전무,상무,이사)의 평균 연봉은 1억에서 1억5천만원(38.71%) 로 나타났다.   인사담당 임원급 (전무,상무,이사)의 평균 연봉의 경우도 1억에서 1억5천만원(29.63%) 로 나타났다. 인사담당  신입사원의 연봉은 3천만원에서 3천오백만원 사이 (38.27%) 로 발표되었다.   자세한 조사결과발표자료는  8월중순경 "2020 주한외국기업백서 " 책자로 발간되며 금번조사한 급여및 복리후생결과와 올해 7월말 기준 2,000여개 외국계기업 전국 각지역별 현황 (상호,대표자,최근 매출액, 종업원수,주소,사업자번호등 ) 과  최근 국회를 통과한 주요법령 과 노동이슈,인사노무현황등을 수록한 책자를 정회원사를 대상으로  무료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오프라인 특강이 어려운 점을 고려하여  E Book 과  동영상 에니메이션 특강자료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주한외국기업인사관리협회 [KOFEN HR] 사무총국 제공      

Other Event 더보기

[단독] SAP 코리아, 실리콘밸리 포스트-유니콘 센드버드와 함께 온라인 세미나 개최

[단독] SAP 코리아, 실리콘밸리 포스트-유니콘 센드버드와 함께 온라인 세미나 개최         한국의 디지털 혁신과 국내 기업 방향성 제시를 위해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와 김동신 센드버드(Sendbird) 대표가 만났다. SAP 코리아는 채팅 API 스타트업 센드버드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변화에 대한 디지털 혁신과 국내 기업들이 가져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는 온라인 세미나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마켓 리더들의 뉴노멀한 고민, 디지털 혁신의 방향성 “Build or Buy?”’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온라인 세미나는 9월 17일(목)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진행된다. SAP 코리아 이성열 대표이사와 김동신 센드버드 대표이사는 이번 온라인 세미나를 통해 두 회사가 가지고 있는 전략과 방향성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팬데믹 시대는 물론 이전과 달라진 점 그리고 이 시대에 맞는 디지털 혁신 방향성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향후 한국 기업이 가져가야 할 디지털 혁신의 방향성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펼칠 예정이다. SAP 코리아와 센드버드는 세미나 후반에 온라인 실시간 질의응답 세션을 통해 세미나에서 제공한 전반적인 내용은 물론, 그동안 두 기업에 대해 궁금했던 사항에 대한 CEO들의 실시간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동신 센드버드 대표이사는 “오늘날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 전환과 혁신을 달성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서 있다”며 “이번 온라인 세미나가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국내 기업에게 유용한 디지털 혁신 방향성과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심화됨에 따라 보다 능동적이고 민첩하게 대응해야 하는 상황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 속에서 SAP 코리아와 센드버드는 온라인 행사를 통해 글로벌과 한국이라는 두 가지 관점에서 국내 기업이 가져가야 할 디지털 혁신의 방향성에 대한 인사이트를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2018년 3월 공식 취임한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는 경영, 컨설팅 및 IT 분야에서 27년 이상 경력을 지닌 디지털 변혁 및 혁신 전문가이다. 이 대표는 1990년 프라이스워터하우스(現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 PwC)에서 컨설팅을 시작해 IBM을 거쳐 2015년 7월부터 최근까지 AT커니코리아 사장을 역임했다.

English[영문판] 더보기

Modern Governance 12.0: Diligent Launches Modern Leadership to Help Organizations Build More Diverse and Inclusive Boards and Leadership Teams

Modern Governance 12.0: Diligent Launches Modern Leadership to Help Organizations Build More Diverse and Inclusive Boards and Leadership Teams     Diligent Corporation, a leading modern governance company used by nearly 700,000 board directors and leaders, today introduced Modern Leadership - an initiative to provide senior leaders with the resources, insights, partnerships, and technology they need to further catalyze diversity in their organizations and modernize governance. Diligent also announced today, Diligent Director Network - the largest and most diverse community of board-ready executives globally created to widen the pool of diverse candidates for a vacant board seat. With the Director Network, Diligent is: · Activating Diligent’s network of nearly 700,000 board directors and leaders across 16,000 organizations to nominate diverse, board-ready executives to build a database of largely untapped talent that will be searchable free of charge within the Diligent application. · Teaming up with leading private equity firms to post more than 50 board roles for increased visibility and transparency for diverse director candidates. The 10+ private equity firms that have each committed to posting five open board roles include Insight Partners, Clearlake Capital, Vista Equity Partners, Hellman & Friedman, Hg, Genstar Capital, TA Associates, K1 Investment Management, Aurora Capital Partners, and Grain Management. · Partnering with Spencer Stuart, a leading executive search and leadership advisory firm, to post board searches in the Diligent application creating more transparency for diverse candidates to apply for those roles. Spencer Stuart has long recognized the value of board diversity - last year, minority executives and women comprised more than 60% of their placements in the U.S. · Partnering with organizations that have a track record and mission for diversifying board rooms and executive suites - including The Executive Leadership Council, Ascend, Latino Corporate Directors Association, and National Association of Corporate Directors - to promote and create opportunities for their members. · Opening an offer to Diligent’s clients to post open board and executive roles within Director Network for visibility and transparency for diverse rising directors. “Diligent is committed to being a catalyst for greater diversity and inclusion, starting with the highest levels of leadership - and we are using our network of nearly 700,000 board directors and leaders to help drive that change,” said Brian Stafford, CEO of Diligent. “By increasing the number and visibility of diverse board members, truly changing composition from the top, we believe organizations will be able to better serve stakeholders and create long-lasting, positive change in the world. We hope other companies will join us to create more board and C-Suite opportunities for diverse talent.” “There is no doubt that successful and visionary corporate leadership today requires diverse viewpoints, perspectives, and experiences that create a richer fabric for guidance and decision making, and Modern Leadership is meant to help organizations create their best futures,” continued Mr. Stafford. The first job posting in the Director Network is from Diligent itself as the Diligent board of directors seeks to add an additional independent director, ideally with a racially diverse background. There has never been a more pressing time for change and diversity in the U.S. and across the globe - and a more critical moment to identify and address a lack of diversity within the highest levels of leadership. Today, there are only four Black CEOs across Fortune 500 companies, representing less than 1% of the makeup. Additionally, 83.9% of all directors of Fortune 500 companies are Caucasian/White according to Deloitte. Modern Leadership intends to improve those numbers as Diligent and other companies actively measure and report on diversity as a part of their ESG strategy. Modern Leadership will also include convenings of existing, rising, and next generation leadership to discuss actions to drive change in the boardroom and at the executive level. Creating transparency around available board roles via partnerships with private equity “In order to address social and economic justice, we need scalable solutions that speak to both Main Street and the boardroom,” said Robert F. Smith, Founder, Chairman and CEO of Vista. “We’re proud of the work Vista Equity Partners’ portfolio companies are doing to address access, equality, and building the talent pipeline, and we’re thrilled to also join Diligent's smart and scalable initiative to increase board diversity. This is the right way to empower corporations to make strides towards equality of opportunity. Vista proudly joins Diligent and its partners in taking this critical step along the path toward a more just and equitable future." “Diligent’s Modern Leadership initiative aligns closely with the long-held principle at Clearlake that diversity drives differentiated outcomes,” said José E. Feliciano, Co-Founder and Managing Partner at Clearlake Capital. “It’s evident that the Diligent team, in tandem with the company’s industry partners, are committed to increasing diversity in leadership roles for the long-term. We are proud to partner alongside Diligent in what we hope will become a long list of our peers, as we collectively advocate and take the necessary steps to ensure a major change at the board level.” “Insight firmly believes that diversity is a fundamental asset of high-performing boards,” said Deven Parekh, Managing Director at Insight Partners, who led the 2016 take-private of Diligent. “We’re committed to driving change within the software ecosystem and invested in Diligent because we believe its platform has potential to transform leadership. Diligent’s Director Network will enhance our board recruitment and executive search process in pursuit of better outcomes for our portfolio companies and our community. We are proud to not only participate in this initiative, but to help bring our fellow private equity peers to the boardroom table as well.” “Grain Management was built on the principle that access is critical. The digital economy has the power to lift people up, bring people together, and level the playing field - but only if we harness technology to scale positive change. I admire how quickly the Diligent team built this new tool, to connect the supply of outstanding leaders and the demand among companies to diversify their boards,” commented David Grain, Founder and CEO of Grain Management. “I look forward to supporting this platform and benefiting from the diversity of thought, background and opinion that it helps inspire in the boards of our portfolio companies, and in companies all across the world.” Expanding the pool of diverse, board-ready candidates through partnerships with organizations whose mission is diversifying board rooms “The Executive Leadership Council is committed to advancing the role and contributions of Black executives. This partnership with Diligent will provide our members even more visibility during the board and executive search process,” said Crystal E. Ashby, Interim President and CEO of The Executive Leadership Council. “We look forward to working together to increase the number of Black directors and executives at leading organizations.” “There is an urgent need for more diverse board members and executives at companies around the world but change of this magnitude cannot be done alone,” said Esther Aguilera, President & CEO, Latino Corporate Directors Association. “We are excited to partner with Diligent to bring even more scale and speed to a systemic issue that is incredibly important to us and our members.” “The Pan-Asian community is the fastest-growing population in the U.S., but approximately 70% of Fortune 1000 companies do not have the benefit of an Asian perspective in the boardroom,” stated Janet Wong, Ascend Pinnacle, Lead Executive Advisor. "Ascend is pleased to partner with Diligent to help companies tap into the broad network of talented Pan-Asian directors and executives to help ensure corporate leadership reflects their important perspectives.” 

[외신] Northern Data AG Concludes Capital Increase With Strategic Investor Block.One With Proceeds of EUR 21.5m

Northern Data AG Concludes Capital Increase With Strategic Investor Block.One With Proceeds of EUR 21.5m 노던 데이터, 전략적 투자자 블록원으로부터 2150만유로 조달  The Management Board of the Northern Data AG (ISIN DE000A0SMU87, WKN A0SMU8, ticker NB2) today resolved with the approval of the Supervisory Board to increase the Company‘s issued share capital by issuing 431,225 new no-par value ordinary bearer shares. This corresponds to 3.64% of the current share capital. The shares are issued against cash contributions partially utilizing the existing authorized capital and excluding the existing shareholders’ subscription rights. The shares are issued at EUR 50 per share; thus the total gross issue proceeds are EUR 21,561,250. All shares will be subscribed by strategic investor Block.One. Block.One is the global leader in high performance blockchain software and author of the EOSIO open source software. Block.one and Northern Data intend to work together closely to build software infrastructure on EOSIO for Northern Data's HPC facility. The net proceeds from the capital increase shall be used to strengthen the balance sheet, accelerate the growth of existing business activities and general corporate purposes. The new shares will be included without a prospectus in the existing listing on the Open Market of the Munich Stock Exchange    노던 데이터(Northern Data AG)(ISIN DE000A0SMU87, WKN A0SMU8, ticker NB2) 이사회가 무액면 무기명 보통주 43만1225주를 새로 발행해 발행필 주식자본금을 늘린다는 감사회의 승인안을 17일 의결했다. 43만1225주는 현재 주식자본금의 3.64%에 상응한다. 기존 수권자본을 부분 활용해 현금 각출금 인환 방식으로 발행하며, 기존 주주는 신주인수권을 행사할 수 없다. 주당 50유로로 발행하며 총 발행액은 2156만1250유로다. 전략적 투자자자인 블록원(Block.One.)이 전량 출자한다. 블록원은 전 세계 고성능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개방형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이오스아이오(EOSIO)를 개발했다. 블록원과 노던 데이터는 서로 긴밀히 협력해 노던 데이터의 HPC 시설에 이오스아이오 소프트웨어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증자를 통해 발생한 순수익은 재정 상태 강화와 기존 사업 활동의 성장 가속화, 일반적 공동의 목적을 위해 사용된다. 신주는 투자안내서 없이 뮌헨 증권거래소(m:access) 오픈마켓(Open Market)에 포함된다. 

Papa John’s founder slices up ad firm’s $6M ‘extort’ attempt

Papa John’s founder slices up ad firm’s $6M ‘extort’ attempt       Papa John’s founder John Schnatter has claimed his spectacular ouster from the pizza chain last year was orchestrated by an advertising firm that was trying to extort $6 million from him — and now he claims that he has the tapes to prove it. The embattled fast-food tycoon — who last year left the company’s board amid growing unrest over a leaked recording of a conference call in which he used the N-word — claimed in court papers filed this month that the May 2018 call was a setup by Laundry Service, an ad firm that had been doing business with Papa John’s. Specifically, Schnatter — who has insisted from the start that the hubbub was the result of a plot against him — now claims his legal team has discovered the existence of a recording of Laundry Service executives speaking among themselves after Schnatter hung up from the infamous conference call on May 22, 2018. According to a July 2018 Forbes report, Schnatter and the ad execs on the call were doing a role-playing exercise that included questions about racism. Asked how he would separate himself from racist groups online, Schnatter reportedly said that KFC founder Colonel Sanders never got backlash for using the N-word — comments that Schnatter later owned up to and said he regretted. “There is no mistaking Laundry Service’s ill-intent,” the court filing adds, alleging that the ad execs plotted to “put Mr. Schnatter in front of a hostile interviewer in front of a live audience to make comments that would inevitably be misconstrued and used against him.” The new filing has been redacted, and doesn’t contain any specific, smoking-gun excerpts from the recording. The tape was made by Tim Polder, a former Laundry Service employee who also gave a deposition about it, according to court documents. Laundry Service argues that details about Polder’s deposition should remain sealed, but Schnatter’s lawyers are asking the court to unseal them to reveal “approximately six lines of testimony from the deposition” discussing that call, according to court papers. Laundry Service, which is part of entertainment mogul Casey Wasserman’s media group, denied it leaked the recording. A spokesperson for Wasserman Media Group declined to comment on Friday.

The black community’s best chance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The black community’s best chance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President Trump's support among black Americans aged 18 to 44 has doubled since he was elected.LightRocket via Getty Images     I was recently chatting with a black friend who leans left politically when she said she would like to see President Trump win. I was surprised: She’s spoken out against the president on social media because of some of his past comments, especially when he told the Proud Boys “to stand back and stand by” during the first presidential debate. But my friend, like many young people in the black community, knows about Joe Biden’s history, which should repel far more black voters than Trump’s racially insensitive comments. I’m hardly the only black voter who feels this way. Biden’s policies have devastated the black community. The infamous 1994 crime bill, for example, which Biden authored, cost taxpayers $30 billion yet only reduced violent crime by 1.3 percent — and in the process, sent a shamefully high number of black youths to jail for marijuana crimes that some states have decriminalized. Or take Biden’s provision of a 1986 law that deemed crack cocaine significantly worse than powder cocaine. As a result, whites, who more often used powder cocaine, were treated with leniency, while blacks were disproportionately sent to prison for the same offenses. Given the choice before us, the best thing for the black community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Why? Maybe then black voters will no longer be ignored and taken for granted by Democrats thereby making both parties work for their vote. Enlarge Image Trump has made appeals to the black community, addressing issues including unemployment and sentencing disparities.Bloomberg via Getty Images It’s time to break the back of the Democratic Party and make its leaders actually address the issues that impact black lives. President Trump is not perfect. He has said things that have rightly upset black Americans. But he’s also uplifted the black community through policies like the First Step Act and opportunity zones. In fact, he’s been reaching out to the black community consistently since 2016, looking for ways to tackle issues such as rampant unemployment and prison sentencing disparities, while funding 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 — all of which Joe Biden could have addressed during his half-century in politics. I’ve never seen another president from either party invest so much energy into the black community. As a result, black people are listening. We see this in the polls. Trump’s support among young black voters (aged 18 to 44) has increased from around 10 percent in 2016 to 21 percent, according to UCLA Nationscape’s polling, and I believe the real percentage is even higher. Indeed, I’ve been watching closely on urban social media pages and seeing young African Americans post their support for Trump. Never before have I seen such widespread support among young African Americans for any Republican president.   On a recent episode of my podcast, “Outloud with Gianno Caldwell,” football legend Herschel Walker expressed a similar sentiment. He said he gets many calls from players in the NFL who support Trump but cannot publicize their support out of fear of retribution. Polling data shows support for Trump trending upward among black and Hispanic men, many of whom are open to supporting an eager, enthusiastic president as they think the Democratic Party has taken them for granted. The black community has a genuine opportunity in this election. If enough blacks vote for Trump, the black vote will finally be competitive. Politicians will at long last actually care about producing positive results for the black community to woo black voters, rather than treating them as another box to check. The black vote hasn’t been competitive in decades, since Democrat Lyndon Johnson reportedly said, “I will have those n—ers voting Democratic for the next 200 years.” For five-plus decades, Republicans haven’t made a sincere effort to counter that monopolistic hubris — until Trump. We have an opportunity to force both parties to offer their best deals to black Americans and improve the black community in a way that has never happened before. It’s time to make the black vote competitive again. Gianno Caldwell is a Fox News Political Analyst, host of the podcast “Outloud with Gianno Caldwell” and author of “Taken for Granted: How Conservatism Can Win Back the Americans That Liberalism Failed.”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SOPA Images/LightRocket via Gett   TikTok got yet another reprieve on Friday after a federal judge blocked a Trump administration ban which would have effectively shut down the Chinese-owned app in the US on Nov. 12. The Pennsylvania judge issued a preliminary injunction Friday that will stop US officials from restricting the popular video platform’s web hosting and content delivery after three TikTok users argued that it would stop them from being able to make a living. The judge wrote that because TikTok videos can be deemed “informational materials,” the president’s ban would stop the spread of the videos in addition to blocking “business-to-business transactions.” “[The ban] will have the effect of shutting down, within the United States, a platform for expressive activity used by approximately 700 million individuals globally,” the judge wrote. “Over 100 million of these TikTok users are within the United States, and at least 50 million of these US users use the app on a daily basis.” The judge added that “the Government’s own descriptions of the national security threat posed by the TikTok app are phrased in the hypothetical,” and that they “cannot say the risk presented by the Government outweighs the public interest” in keeping TikTok running. The government parties in the suit — which include President Trump, the Department of Commerce and Commerce Secretary Wilbur Ross — have argued that the TikTok’s parent company ByteDance has direct ties to officials in Beijing and could siphon personal information from American TikTok users that could then be used against the country. US officials couldn’t immediately be reached for comment about the Friday ruling.

[단독외신] Jittery Wall Street banks brace for election-fueled uncertainty

[단독외신] Jittery Wall Street banks brace for election-fueled uncertainty   Getty Images   Large Wall Street banks have been running “war game” drills in their trading businesses and preparing clients for unexpected scenarios around next week’s elections, hoping to avoid liquidity crunches or technical errors as markets react to news of who will be running the White House and Congress, industry sources said. There is more confidence now than a few weeks ago that there will be a clear presidential winner, because Democrat Joe Biden has moved up in polls against incumbent Republican President Trump. However, the two men are tied in some key states, according to the latest Reuters/Ipsos poll, suggesting it may not be a slam dunk. Traders, bankers and wary fund managers told Reuters they are preparing for a wide range of outcomes. One bank’s equities desk has been running drills across major trading hubs in New York, London, Paris and Hong Kong for a variety of scenarios to make sure systems can handle enormous volatility, an executive there told Reuters. That bank has been reaching out to top customers to get a sense of how much they expect to trade and ask whether they need margin limits increased, and to suggest they send orders through approved electronic systems rather than calling, to avoid inadvertent mistakes, the person said. Another global lender hired its own polling firm to check popular assumptions and prepare for unforeseen possibilities, an executive there said. The polling firm’s work underscored the common assumption that Biden is likely to win, but the bank is preparing for other scenarios anyway, said the executive who, like some others,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to discuss non-public internal planning. Only the most daring investors are going into Nov. 3 with large trading positions, several sources said. Most do not want to be forced sellers if they get things wrong. Plus, even those who bet correctly risk the chance of a drawn-out election battle where markets flip back and forth for weeks or months. “I don’t think anybody is willing to bet on any particular outcome,” said Peter Kraus, a former executive at Wall Street banks including Goldman Sachs who founded asset management firm Aperture Investors in 2018. “The rational thing to do is to take your risk down.” If Kraus were running a trading desk at a major bank today, he would tell traders to take as neutral a position as possible, he said. “I would much rather be coming into the election with a set of flat positions and liquidity and, if the worst happened, I would be able to service the trading volume,” he said. Since banks began preparing for the election, polls and circumstances have shifted several times – making lenders more jittery about any assumptions, even days before the event. In late September, bankers told Reuters they were prepping for a situation with no clear winner. Volatility has already begun to pick up in equity and currency markets over rising coronavirus statistics, giving some traders and bankers a queasy feeling about the days ahead. Contingency planning around major events is not unusual for major global banks, which face regulatory stress tests each year to ensure they have enough capital and liquidity to survive extreme scenarios. Big trading firms conduct similar trials, as do exchanges that have been planning for soaring volumes and technical glitches, as Reuters reported on Thursday.

[단독외신] Disneyland Paris closes amid second COVID-19 lockdown in France

[단독외신] Disneyland Paris closes amid second COVID-19 lockdown in France   Enlarge Image Getty Images   Disneyland Paris is temporarily closing again as France enters a second nationwide lockdown to slow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The closure, which took hold at the end of the day Thursday, is another blow for Disney, which has been trying to reopen its flagship Disneyland theme park in California. Disneyland Paris, which had reopened July 15 following a mid-March shutdown along with the rest of Disney’s parks,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closure is “in line with the latest direction from the French authorities,” and that it hopes to reopen for the holiday season. The theme park said it will be taking reservations from Dec. 19 through Jan. 3 “and hope(s) to be open based on prevailing conditions and government guidance at that time,” adding that it will be closed after that, from Jan. 4 through Feb. 12. France’s President Emmanuel Macron said Wednesday that the country would go in lockdown that will last until at least Dec. 1.  Non-essential businesses, restaurants and bars will be closed starting Monday as the country battles a surge in coronavirus infections that hospitals warn could cause capacity issues. Meanwhile, the virus in the US has continued to surge and there are question marks around whether Disneyland in California will reopen anytime soon and if the Orlando, Fla.-based Disney World in Orlando, which reopened in July, will be forced to shut down. Although there are a handful of Disney theme parks currently open across the globe, all 12 of its parks in North America, Asia and Europe were closed between March and May. As a resul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Disney suffered a $6.2 billion dip in revenu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Last month, the company said it plans to lay off 28,000 workers at its California and Florida theme parks.

[단독외신] Amazon says COVID-related expenses will cost $4B this quarter

[단독외신] Amazon says COVID-related expenses will cost $4B this quarter   Getty Images     By the time this fiscal quarter is through, Amazon estimates it will have spent more than $11 billion on coronavirus-related expenses. The e-commerce titan said during its Thursday earnings report that it expects to spend around $4 billion battling the virus, on top of the $7.5 billion in costs it has already rung up since March. First quarter coronavirus expenses cost Amazon $600 million, with the number ballooning to $4 billion during the peak of the pandemic and decreasing slightly to $2.5 billion in the most recent quarter, the company said. Investments included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for Amazon’s workforce — which it announced on Thursday has hit 1 million — “enhanced cleaning” of its facilities, higher wages for hourly workers as well as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for Amazon to develop its coronavirus testing capabilities. Much of the increased costs are related to “the large influx of new employees hired to support strong customer demand,” CFO Brian Olsavsky said on a call with analysts. The Seattle-based e-tailer’s guidance on operating income for the quarter was $1.5 billion to $4 billion, and already factored in the Covid-related spending. Olsavsky said that the pandemic, along with the upcoming election and the fact that the company’s Prime Day shopping extravaganza was delayed until October this year, has created a lot of uncertainty for the holiday quarter. Shares of Amazon were down 4 percent Friday morning, trading at $3,082.99.

Country Manager Turnover 더보기

브리지인베스트먼트코리아, 서울 사무소 개소로 아시아 시장 진출

브리지인베스트먼트코리아, 서울 사무소 개소로 아시아 시장 진출                                     브리지인베스트먼트코리아  이승환  지사장   브리지 인베스트먼트 그룹(Bridge Investment Group, 이하 브리지)이 아시아 투자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에 사무소를 열었다고 20일 발표했다.브리지는 올 초 이승환 매니징 디렉터를 영입해 아시아 자본 조달을 총괄토록 했다. 이대표는 브리지 합류 전 한국투자공사(KIC)에 10년 이상 몸담았으며 최근까지 부최고투자책임자와 수석매니징디렉터를 지냈다.이와 관련, 로버트 모스(Robert Morse) 브리지 회장은 “수년간 아시아 투자자 기반을 개발한 끝에 역내 거점을 설립해 현 투자자와 아시아 기반의 유망 투자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브리지가 현재 제공하고 있는 투자 상품은 미국 투자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아시아 일부 지역에 유망한 기회가 존재하며 현지 거점을 통해 이 같은 기회를 평가하고 현실화할 최적의 여건을 마련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설명했다.그는 “이대표를 브리지 팀의 일원으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며 “그가 브리지의 플랫폼과 팀에 오랜 경험과 풍부한 지식, 귀중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브리지의 자본시장 팀 전체가 그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독]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오준석 신임 대표이사 사장 선임

[단독]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오준석 신임 대표이사 사장 선임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오준석 신임 대표이사 사장 선임 -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오준석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신사업 개발 및 전략 총괄 선임…9월 1일 공식 임기 시작 - 보험업을 포함해 국내외 금융업권에서 30년 간 쌓아온 비즈니스 및 경영 노하우가 선임 배경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오준석(56)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신사업 개발 및 전략 총괄 전무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오준석 신임 대표이사 사장의 공식 임기는 9월 1일부터 시작된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BNP파리바그룹의 글로벌 보험 자회사인 BNP파리바카디프 산하의 한국 생명보험법인이다. 오준석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한국과 미국의 다양한 금융 서비스 및 규제, 컨설팅 분야를 두루 경험했다. 2017년 8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에 합류한 이후에는 신사업 개발 및 전략 담당 책임자로서 사업 전략 수립 및 수익성 개선, 상품개발 총괄과 더불어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영업망을 확장하는데 기여하며 강한 리더십을 입증해 왔다.  한편 그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합류 직전 14년간 미국계 모기지보험 전문회사인 젠워스의 한국지사 대표를 지낸 바 있다.  오준석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미국 미네소타 주립대학 칼슨 비즈니스 스쿨에서 경영학(MBA) 학위를 받았으며, 연세대학교 응용통계학과를 졸업했다.   오준석 신임 대표이사 사장 프로필  주요 경력   2020년 9월 1일 ~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보험 대표이사 사장 선임 2017년 8월~2020년 8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보험 신사업 개발 및 신용보험전담센터 총괄 2003년 9월~2017년 2월 Genworth Mortgage Insurance Corporation 한국지사 대표 2002년~2003년 Accolade 수석 컨설턴트 1999년~2001년 NewState Capital Co., Ltd 운용총괄책임자 (COO) 1995년~1999년 JonHenry Investment Corp., 부사장 (미국 캘리포니아 1991년~1995년 MERIT CREDIT FINANCE CO. 총괄이사 (미국 캘리포니아)   학력 1986년~1988년 미국 미네소타 주립대학 칼슨 비즈니스 스쿨 마케팅 MBA 1982년~1986년 연세대학교 응용통계학 학사  

Career Development 더보기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공정 엔지니어 신입 공개 채용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공정 엔지니어 신입 공개 채용                                      사진출처: 한국경제     재료공학 솔루션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대표 마크 리)가 공정 엔지니어(PSE) 신입 공개 채용을 진행한다. 석사 또는 박사 학위 소지자 지원 가능하다.반도체 장비 모든 공정 라인업을 보유한 어플라이드는 이번 공채에서 △식각(etch) △화학기계연마(CMP) △원자층증착(ALD) △금속증착(Metal Deposition) △EPI(Epitaxial) △패키징 △임플란트 △계측진단 장비 분야 엔지니어를 채용한다. 따라서 다양한 분야 전공자가 지원할 수 있으며, 주요 근무지는 평택, 화성, 이천이다.어플라이드 PSE 신입 공채는 11월 2일부터 원서 접수를 시작으로 서류 심사, 두 번의 면접 전형을 거쳐 2021년 2월 초 입사가 확정된다. 입사 후 4~6주간 반도체와 비즈니스 관련 교육을 받고 부서 배치된다.공개 채용 공고는 11월 2일부터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공식 블로그, 페이스북, 다양한 채용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플라이드는 공고에 앞서 입사를 희망하는 지원자에게 도움이 되도록 10월 28일 오후 5시부터 라이브 Q&A(질의응답) 온라인 세션을 진행한다. 어플라이드에 근무 중인 공정 엔지니어 선배 직원들이 직접 본인의 생생한 경험을 공유하고 지원자의 궁금증을 풀어준다. 사전신청을 통해 참여 가능하며 등록 및 자세한 내용은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마크 리 대표는 “어플라이드 채용은 수시로 이뤄지는 가운데 매년 연말 공정 엔지니어 신입 공채가 진행된다”며 “반도체 산업의 미래를 이끌 패기 넘치는 글로벌 인재들을 만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분당, 화성, 평택, 이천, 천안 등 전국 12개 사업장에서 17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는 3년간 800여명의 우수 인재를 고용했다. 2020년 7월에는 고용노동부 주관 ‘2020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어플라이드 코리아는 시차 출근제 및 패밀리 데이 조기 퇴근제, 다양한 동호회 활동, 임직원 및 가족 대상 전문 상담 지원 등 일과 생활의 양립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운영 중이다. 또한 고객사 및 반도체 관련 기관과 협업을 통해 공동 인재 개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미국 본사와 연계한 전문 직무 역량 개발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직원 역량 강화에 힘쓰고 있다.

SK텔레콤, 16개 대학과 손잡고 5G 시대 필요한 AI 인재 키운다

SK텔레콤, 16개 대학과 손잡고 5G 시대 필요한 AI 인재 키운다   SK텔레콤이 자사 소속 AI 전문가들이 현업 경험을 토대로 기술 이론과 비즈니스 사례 등을 강의하는 AI 커리큘럼을 하반기부터 16개 주요 대학을 대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자사 소속 AI 전문가들이 현업 경험을 토대로 기술 이론과 비즈니스 사례 등을 강의하는 ‘AI 커리큘럼’을 하반기부터 16개 주요 대학을 대상으로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AI 커리큘럼 도입을 희망하는 대학은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AI 커리큘럼’은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 NUGU를 포함해 음성인식, 영상인식, 추천기술 등 AI 기술 분야별 박사급 전문가 15명의 강의를 담아 총 49편의 교육 영상으로 구성된 실무형 교육 과정이다. 2020년에는 추가로 SK텔레콤 구성원 대상으로 제공해왔던 AI, Big Data, Cloud 등 4차 산업 관련 교육 콘텐츠 113편도 강의 보조자료로 함께 제공하며 학생들이 전문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Q&A 세션도 추가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2017년에 시작한 AI 커리큘럼은 대학 2곳과 협약을 맺고 진행됐다. 2018년에는 3개 대학, 2019년에는 5개 대학으로 점차 확대됐다. 2020년으로 4년 차인 AI 커리큘럼은 서울대 등 16개 학교를 대상으로 30개 이상의 학점 인정 정규 과목에 강의를 제공한다. 2020년 AI 커리큘럼 활용 대학은 경북대·경희대·고려대·광운대·서강대·서울대·성신여대·아주대·연세대·인하대·전남대·중앙대·충남대·충북대·한양대·DGIST이다. SK텔레콤은 대학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AI 커리큘럼 콘텐츠의 양과 질이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기존에 협력했던 대학으로부터 우호적인 평가를 받으며 AI 커리큘럼을 원하는 대학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일부 학교는 학기 시작 전에 학생들에게 일부 강의를 미리 공유하고 싶다며 SK텔레콤 측에 요청하기도 했다. 또한 AI 커리큘럼을 경험한 일부 학생들은 ‘학교에서 배운 내용이 실제로 현업에서 어떻게 활용되는지 학습할 수 있었다’는 긍정적인 반응도 보였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자사가 보유한 AI 기술 역량 및 IT 자산을 대학과 지속적으로 공유함으로써 부족한 국내 AI 전문 인력 양성 및 생태계 확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신상규 기업문화센터장은 “SK텔레콤은 AI, 5G 등 ICT 선도 기업으로서 4차 산업 시대를 이끌기 위한 우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라며 “대학과 기업의 AI 교류 확대를 통한 국내 AI 생태계 확대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송정보대, 독일 글로벌기업 지멘스와 협약 체결

우송정보대, 독일 글로벌기업 지멘스와 협약 체결     우송정보대학(총장 정상직)은 1일 대학본부 5층 회의실에서 독일의 Industry 4.0을 이끌고 있는 글로벌기업 지멘스와 SMSCP 인증교육기관 운영을 위한 파트너 협약을 체결했다.SMSCP(SIEMENS Mechatronic Systems Certification Program)는 전세계 18개국에서 인정되는 스마트팩토리 분야 국제공인자격증이며, 우송전문대는 2021년 스마트팩토리스쿨을 개설해 대전·충청권 전문대학 최초로 지멘스 SMSCP 인증교육기관으로 전문화된 교육을 운영할 예정이다.이번 협약을 통해 우송정보대와 지멘스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인 스마트팩토리 분야의 교육 인프라 및 교육과정 개발 등에서 긴밀한 협력 관계를 맺게 됐으며, 우송정보대는 Industry 4.0을 이끌고 있는 글로벌 선진 기업 지멘스에서 축적한 스마트팩토리 분야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근간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SMSCP 교육은 대학 내 스마트팩토리 교육 플랫폼을 통해 인증 강사 및 산업현장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이 교육에 참여하고, 학생들은 스마트팩토리 관련 집중 실습을 통해 전문기술을 습득하고 이를 취업과 연계하는 방법으로 추진될 예정이다.알베스 카를로스(Alves Carlos) 지멘스 이사는 “향후 4차 산업혁명이 확산됨에 따라 모든 제조업체는 스마트팩토리화 될 것이며 이에 따라 스마트팩토리 전문인력의 수요는 폭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정상직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팩토리 분야 전문 기술인력 양성은 지속가능한 미래의 열쇠”라고 강조하고, “우송정보대는 스마트팩토리스쿨에서 지멘스 자동화 기술 및 SMSCP인증을 획득한 졸업생을 배출하여, 앞으로 스마트팩토리 산업에 기여할 수 있는 대학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HR Issue 더보기

직장내 성희롱 사건, 앞으로 노동위원회로 회부된다.

직장내 성희롱 사건, 앞으로 노동위원회로 회부된다.       정부는 2020. 10. 20. 국무회의를 열어 남녀고용평등과 일 · 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여 고용상 성차별과 직장내의 성희롱에 대해서 피해자에 대한 노동위원회 구제절차를 도입하는 개정안을 심의·의결하였다.  최근 여러 미투사건을 거치면서 직장내 성희롱 문제가 많이 제기되고 있는데, 이번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다른 해고나 차별 사건과 마찬가지로 노동위원회에서 직장내 성희롱 여부가 본격적으로 다투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I. 고용상 성차별과 직장내 성희롱 피해에 대한 사업주의 조치의무 미이행에 대한 노동위원회 구제절차 신설 현행법상으로는 고용상 성차별이나 직장내 성희롱 피해에 대해서 사업주의 조치의무 미이행만 처벌하였고 이에 대해서 피해 근로자가 직접 그 시정이나 구제를 신청할 수 있는 수단을 두고 있지 않았으나, 개정법은 피해 근로자가 직접 이러한 피해에 대해서 노동위원회에 그 시정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이의 실효성 보장을 위해서 관련 자료의 상당 부분을 가지고 있는 사업자가 입증책임을 부담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II. 고용상 성차별과 직장내 성희롱 피해에 대한 사업주의 조치의무 미이행에 대한 노동위원회의 시정명령 노동위원회는 고용상 성차별이 인정된 경우 차별적 행위의 중지, 취업규칙 · 단체협약 등의 근로조건 개선, 적절한 배상 등을 내용으로 하는 시정명령을 할 수 있다. 또한 직장내 성희롱 피해 근로자에 대한 적절한 조치의무 미이행 또는 불리한 처우가 인정되는 경우 적절한 조치 이행, 불리한 행위 중지, 배상 등을 내용으로 하는 시정명령을 할 수 있다.    III. 시정명령에 대한 실효성 보장 수단의 확보 개정법은 고용상 성차별이나 직장내 성희롱 피해에 대한 노동위원회의 시정명령의 집행력 강화를 위해서 노동위원회가 사건을 종결할 때에는 관할하는 지방고용노동관서의 장에게 그 결과를 통보하도록 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 장관은 사업주에게 확정된 시정명령의 이행상황 제출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시정명령을 사업주가 이행하지 않거나 고용노동부 장관의 이행상황 제출 불응 시 사업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며, 시정신청을 한 근로자는 사업주가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이를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신고할 수 있다.   IV. 고용상 성차별로부터의 근로자 보호 확대 고용노동부장관은 고용상 성차별을 확인한 경우 직권으로 이에 대해 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규정하였고, 나아가 고용상 성차별에 대한 시정명령이 내려진 경우 해당 시정명령의 효력을 당사자 이외에 차별을 받은 다른 근로자에게 확대하도록 하여 고용상 성차별로부터 근로자 보호의 범위를 확대하였다.   이와 같은 법 개정에 앞서 각 사업장에서는 직장내 성희롱 예방을 위한 교육을 철저히 함과 더불어 직장내 성희롱 발생 시 조치를 위한 규정이나 매뉴얼 정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법무법인 세종 제공-

2021년 주 52시간제 대비를 위한 체크포인트

2021년 주 52시간제 대비를 위한 체크포인트       대한민국은 근로시간 단축이라는 노동환경 변화의 도전을 받고 있다. 그 중심에는 주 52시간제(정확히 표현하자면 '주 최대 52시간제')가 있다. 주 52시간제는 2018년 7월 1일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시행됐고 2020년 1월 1일부터는 50인 이상~300인 미만 사업장으로 확대 시행됐으며, 2021년 7월 1일부터는 5인 이상~50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 주 52시간제가 시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 50인 이상~300인 미만 사업장의 경우 주 52시간제 계도기간1)이 시행 중이며 2020년 12월 31일자로 종료될 예정이다. 2021년을 3개월 정도 남겨둔 시점에서 2021년 주 52시간제 대비를 위한 체크포인트를 정리해 보자.   재택근무와 주 52시간제 최근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매우 급증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재택근무 시 인사노무 관리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재택근무란 "근로자가 자택 등 소속 사업장이 아닌 장소 중 사용자와 합의하거나 그 승인을 받은 장소에서 소정근로의 전부 또는 일부를 제공하는 근무형태"를 말한다.2) 그럼 재택근무와 주 52시간제를 연계해 몇 가지 핵심이슈에 대해 살펴보자.  Q. 재택근무의 경우에도 근로시간 관리가 필요한가? 재택근무의 경우 근로시간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근로시간을 관리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물론 상식적으로 집에서 일하기 때문에 근로시간과 사적활동의 구분이 모호해 근로시간을 관리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재택근무의 경우에도 근로기준법 등 노동관계법상 근로시간, 휴일, 휴게 등이 적용된다. 따라서 기업은 재택근무에 대한 근로시간 관리를 통해 연장근로시간 제한 초과 등 주 52시간제 위반과 관련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  Q. 재택근무 시 주 52시간 관련 법적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은? 재택근무의 경우 사용자와 근로자 간 근로시간 인정 여부에 대해 다툼이 발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근로자가 새벽 또는 늦은 시간에 업무를 수행하는 경우 연장근로 해당 여부에 대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재택근로를 시행하는 경우 주 52시간제 위반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연근로시간제 도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재택근무에 대해 도입할 수 있는 대표적인 유연근로시간제는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근로기준법 제58조 제1항, 제2항)이다.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란 근로시간의 전부 또는 일부를 사업장 밖에서 근로해 근로시간을 산정하기 어려운 경우 소정근로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보는 제도이다. 재택근무 시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를 적용하게 되면 재택근무자의 다양한 근로형태에 대해서 소정근로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적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재택근무에 대해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 적용 시 ①소정근로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보며 ②다만, 업무수행을 위해 통상적으로 소정근로시간을 초과해 근로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는 그 업무수행에 통상 필요한 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보며 ③근로자대표와 서면합의한 경우에는 그 합의에서 정한 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보게 된다.   또한 재택근무 시 업무성격이 근로자의 재량에 위임할 필요가 있는 업무의 경우에는 재량근로시간제(근로기준법 제58조 제3항)를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재량근로시간제를 적용하게 되면 근로자대표와 서면합의로 정한 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보게 된다. 다만, 재량근로시간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해당 업무가 근로기준법 시행령 제31조에서 정한 업무에 해당해야 한다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Q. 재택근무제도 도입 시 재택근무 규정은 필요한가? 재택근무를 도입하는 기업의 경우 재택근무 규정의 필요성에 대해서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재택근무가 시행될 경우 재택근무 규정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예를 들어 취업규칙 등에 재택근무 실시에 대한 규정이 있는 경우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근로자의 별도의 동의 없이 재택근무를 실시할 수 있다. 그러나 회사가 재택근무에 대해 별도로 규정하고 있지 않은 경우라면 원칙적으로 근로자의 동의 받은 후 재택근무를 시행해야 한다. 결론적으로 사전에 재택근무 규정 등을 작성해 취업규칙에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 중소기업의 주 52시간제 체크포인트 현재 50인 이상~300인 미만 규모의 사업장에 대해서는 주 52시간제 계도기간이 2020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간 적용되고 있다. 계도기간 중에는 장시간근로감독 대상에서 제외되고, 근로자 진정 등으로 법위반 적발 시 충분한 시정기간(최대 6개월) 부여되기 때문에 사실상 주 52시간제 위반 리스크가 크지 않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계도시간이 2020년 12월 31일 종료하기 때문에 2021년 1월 1일부터는 주 52시간제에 대한 정상적인 대비가 필요하다. 우리나라 많은 중소기업이 50인 이상~300인 미만 규모라는 점을 감안하면 계도기간 종료는 주 52시간제 관련해 매우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직무특성을 반영한 유연근로시간제도 도입 주 52시간제를 대비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은 직무의 특성을 반영한 유연근로시간제 도입이다. 유연근로시간제는 크게 탄력적 근로시간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 재량근로시간제 등 크게 4가지로 구분될 수 있다. 유연근로시간제도 도입 시 가장 중요한 것은 직무특성을 반영해야 한다는 점이다. 일부 기업의 경우 회사 전체 근로자에게 탄력적 근로시간제 또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하는 것을 보게 된다.  이러한 접근은 향후 직무운영에 큰 애로를 발생시키거나 법률적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유연근로시간제를 도입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사전에 직무분석 등을 통해 직무특성을 명확히 파악한 후 유연근로시간제 적용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  보통 탄력적 근로시간의 경우 생산직 근로자, 선택적 근로시간의 경우 사무직 근로자, 사업장 밖 근로시간제의 경우 영업직 근로자, 재량근로시간제의 경우 연구직 근로자에게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    연장근로 사전승인제도 도입 주 52시간제 준수의 핵심은 연장근로시간의 관리라고 볼 수 있다. 연장근로관리를 위해서는 연장근로 사전승인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연장근로 사전승인제도란 연장근로가 예상되는 경우 사전에 연장근로에 대해 회사의 승인을 받는 제도이다. 조직 내 대부분의 업무는 업무량 과다 등의 이유로 연장근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연장근로의 총량을 관리하기 위해서 연장근로 사전승인제도가 필요하다.  또한 연장근로 사전승인제도는 추가적인 노동법적 안정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예를 들어 업무와 무관한 늦은 퇴근을 근로시간으로 주장하는 경우 연장근로 사전승인제도는 효과적인 대응책이 될 수 있다.   출장시간, 교육시간 등에 대한 지침 마련 주 52시간제의 위반 여부를 판단할 때 출장시간, 교육시간 등 매우 중요한 쟁점이 된다. 출장시간과 교육시간 등은 근로시간 인정 여부가 매우 불명확하기 때문이다. 특히 출장의 경우 장거리 출장 시 이동시간, 해외 출장 시 비행기 수속과 탑승시간 등 대해서 지속적인 법적 분쟁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사전에 출장시간, 교육시간, 일-숙직, 워크숍 등과 관련해 근로시간 지침을 수립해 근로시간 인정여부를 명확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까지 2021년 주 52시간제 대비를 위한 체크포인트에 대해서 살펴봤다. 2021년도 코로나19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재택근무는 더욱 활성화 될 것이다. 재택근무의 활성화와 주 52시간 계도기간의 종료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 2021년 주 52시간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다양한 측면에서 주 52시간제를 준비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김복수  공인노무사                                                                 1) 50~299인 주52시간제 안착을 위한 보완대책(2019.12.11., 고용노동부)   · 50~299인 기업에 1년간의 계도기간 부여        - 장시간근로감독 대상에서 제외,       - 근로자 진정 등으로 법위반 적발 시 충분한 시정기간(최대 6개월) 부여       - 고소-고발시 법위반 사실과 함께 개선 노력, 고의성 여부 등도 감안(검찰과 협의)

임신 중에도 육아휴직, 모든 근로자 채용 차별 금지...국무회의 의결

임신 중에도 육아휴직, 모든 근로자 채용 차별 금지...국무회의 의결       임신 중 휴가가 확대되고 여성만이 아닌 모든 근로자가 채용 절차에서 차별 대우를 받지 않도록 법으로 보호받게 된다. 체당금 제도는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절차가 개편되며 고용유지지원금도 최대 240일 받을 수 있게 됐다.정부가 지난 20일 국무회의에서 남녀고용평등과 일ㆍ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남녀고용평등법), 임금채권보장법, 고용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이 심의ㆍ의결했다.남녀고용평등법은 육아휴직을 임신기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개정된다. 현행법에서 임신 중인 여성 근로자는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과 출산전후휴가로 임신기에 휴가를 사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는 임신 12주 이내, 36주 이후에만 사용할 수 있으며 출산전후휴가는 출산 전 44일까지만 사용할 수 있었다.이에 개정안에서는 유ㆍ사산 위험이 있는 고위험군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육아휴직 총 기간 내에서 휴가 사용이 가능하게 된다. 임신 중 육아휴직은 육아휴직 분할 횟수에서 차감되지는 않는다.또한 채용 시 여성 근로자에 대해 신체적 조건과 미혼 등 조건 제시가 금지됐던 것이 근로자로 확대된다,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 근로자도 고용상 불합리한 차별 대우를 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임금채권보장법에서는 체당금 제도가 개편된다. 체당금 제도는 퇴직한 근로자가 기업의 도산 등으로 임금ㆍ퇴직금을 받지 못한 경우에 일정 범위의 체불임금을 국가가 사업주 대신 지불하는 것이다. 현행법에서는 지급 절차가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소요되며 부정수급 방지가 미흡하다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개정안에서는 소액체당금 지급절차를 간소화해서 법원 확정판결 없이도 지방노동관서가 발급하는 체불임금등ㆍ사업주 확인서로 체당금을 받을 수 있다. 재직자 체당금도 신설돼 근로자가 퇴직하지 않아도 체당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재직자 체당금은 오는 2021년 저소득근로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며 적용 대상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국가에서 지급한 체당금을 사업주에게 구상하는 변제금 회수 절차도 보다 신속해진다. 기존에는 민사 절차를 통해 변제금을 회수했지만, 국세체납처분절차로 변경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절차를 개편한다. 체당금 부정수급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추가징수금을 체당금 지급액의 1배 이내에서 최대 5배까지 상향한다.한편, 고용유지지원금도 60일 연장된다. 올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고용유지지원금 수요가 늘어났다. 이에 지난 9월 국회 본회의에서는 고용유지지원금 연장에 필요한 예산이 담긴 4차 추경안이 통과된 바 있다.이번 고용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최대 지원일이 연간 180일에서 최대 240일로 확대된다. 시행령 개정 전에 이미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이 만료된 사업주도 미리 고용유지조치 계획을 고용센터에 신고한 경우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Labor Issue 더보기

희망을 담은 고용, 미래를 담은 노동 ‘한국고용노동교육원’ 출범

[GEN - 주한외국기업뉴스] 2020년 10월 5일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인 한국고용노동교육원(원장: 노광표)이 공식 출범했다. 한국고용노동교육원은 "한국고용노동교육원법" 제정(3.31.)에 따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부속기관인 고용노동연수원을 독립시켜 설립된 것으로, 우리나라 고용노동교육 중심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신임 원장으로는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노광표 소장이 선임됐다. 그간 청소년.영세사업주 등 취약계층과 고용서비스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으나, 이를 총괄하는 기관인 고용노동연수원이 부속기관으로 운영되어 독자적인 교육계획 등을 수립하고 집행하는데 한계가 존재해 왔고, 고용노동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하고, 여타 기관의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고용노동연수원을 별도 기관으로 독립시킬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교육원 출범을 통해 증가하는 교육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물론, 근로자.사업주 및 일반국민에 대한 교육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종전에는 지방자치단체.노동조합 등 여러 기관에서 고용노동교육이 운영되고 있었으나, 교재.교육 프로그램. 강사 역량 등 교육과정 전반에 대한 통일된 기준이 없어 양질의 교육 제공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한국고용노동교육원이 설립됨으로써 교육과정 개발과 강사 양성 등 교육의 질을 높이고, 범정부적 협업체계를 구축, 각 기관별로 산재한 교육을 체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교육의 효과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노광표 원장은 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 부회장,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자문위원, 서울특별시 투자출연기관 노사정협의회 위원장 등의 이력을 가진 고용노동분야 전문가로, “교육원 출범에 따라 노동인권교육 등 기존 사업영역을 내실화하고, 확대된 기능과 역할에 충실하도록 연구개발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온-오프라인 교육 체계 확충 등 기반시설 강화에도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고용노동교육원은 10월 6일 14시에 현판식을 개최한다. 고용노동부 장관을 비롯해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신동헌 광주시장 등 각계인사가 참석하여 교육원 출범을 축하할 예정이다.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장애 포용적 직장 공간을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인 ‘장애인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Microsoft Enabler Program)’을 론칭했다. 전 세계 장애인(PWD)이 10억 명이 넘는 상황에서 장애 포용적 고용은 경제 생산성 증가로 이어져 아태지역 GDP가 1~7%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게 United Nations ESCAP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진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을 비롯해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5개 국가에서 시범 실시된 후 올해 말부터 전 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먼저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기업과 단체는 비영리단체로부터 포용적 고용주가 되기 위한 트레이닝을 받게 되고 장애인들을 위해 직업체험, 인턴십, 멘토링, 테크 분야 채용 기회 제공 등의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AI 분야에 필요한 트레이닝을 제공하고, 모두에게 포용적인 미래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주(파트너), 비영리단체, 장애인 모두에게 필요한 협업 플랫폼을 제공한다. 비백 푸트코드(Vivek Puthucode)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담당 최고 파트너 책임자는 “최근 각 직장의 업무 환경을 보면 구성원 모두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 같은 포용을 위한 수단이 바로 접근성이다. 이는 책임이자 곧 기회이기도 하다. 기술이 사용자의 다양성을 반영한다면 사람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며 “포용적 기업들은 동종 업체들보다 실적이 더 좋으며 인재들을 계속 모으고 유지할 수 있다. 또한 포용성이 어떻게 혁신을 주도하는지에 대한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Economy

Politics

Social

Culture

Labor

CEO Interview

HR Interview

기타보도

CEO Event

HR Event

Other Event

English[영문판]

Country Manager Turnover

Career Development

HR Issue

Labor Issue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