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8(화)

NEWS ON AIR

[속보-단독]Emerson unveils $425M cost-cutting plan that eliminates 2,900 jobs
NEWS & ISSUE 02-16 06:04
외국인투자 촉진법 개정안 국회 통과
NEWS & ISSUE 02-11 17:09
박영선 중기부장관, 한독상공회의소(KGCCI) ‘2020년 이코노믹 아웃룩’ 연설
EVENT 02-11 00:41
주한유럽상의 (ECCK백서 2019) 발간…"한국 정부에 180여개 건의"
EVENT 02-10 00:27
S.F Express , 우한 포함 중국 전 지역에 정상 배송 서비스
NEWS & ISSUE 02-09 15:22
저성장시대에도 급성장하는 화제의 외국기업 한국리치텍 (박순구 -Justin Park 사장)
INTERVIEW 02-06 20:19
文대통령 "중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NEWS & ISSUE 01-31 20:01
외국계생명보험업계 푸르덴셜생명 한국서 철수 절차돌입
NEWS & ISSUE 01-31 18:32

GEN TV더보기

Photo News더보기

Hot Channel

NEWS & ISSUE더보기 +

INTERVIEW더보기 +

  • editor 02-06 20:19

    저성장시대에도 급성장하는 화제의 외국기업 한국리치텍 (박순구 -Justin Park 사장)

    기사송출: 2020년2월6일 기사작성: 편집부 기자  사진: 리치텍코리아 박순구 (Justin Park )대표이사     RICHTEK Technology Korea는  전력 관리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여 고객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Power analog 반도체 업체이다.본사는 대만 신주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세계 1,100여명의 직원이 대만, 중국, 한국 (아시아 태평양) 및 미국, 유럽에서 근무하고 있다. 한국지사는 2003년 6월7일에 설립되어 현재 판교 테크노밸리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Sales , FAE, CS 와 IC design center 의 조직으로 구성되어 한국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있다. 2018년 기준 본사 및 Worldwide 전사 기준 매출은 $5.24억 달러를 (한화 약 5,800억) 기록하고 있으며, 국내 주요 전자제품 고객 사에 주요 파트너업체로서 제품 공급하고 있다. 2003년 당시 한국에 지사를 설립할시 박순구 (Justin Park ) 지사장은 작은 오피스텔에서  1인으로 시작하여 현재 40여명이 넘는 규모의 회사로 키워냈다. 회사의 분위기는  호칭과 서열파괴로 가족같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기업의 경쟁력은 매출신장에도 있지만 그 매출을 만들어 내는것도 결국은 사람이고 즉 직원들의 역량과 로열티가 가장 큰 경쟁력이라고 박순구 (Justin Park ) 지사장은 말한다. 경쟁기업보다 더 좋은 근무조건과 복리후생을 항상 유지하려 노력한다고 한다.   회사 소개 영상   아날로그 반도체 랭킹   RICHTEK 본사 (대만 신주 위치) 회사사진   RICHTEK 한국 지사 (판교 테크노밸리 위치) 회사사진   RICHTEK한국지사 2018년도 송년회   대만 MediaTek Group 사 RICHTEK 및 대만 MediaTek Group 사 소개                         
  • Today`s Hot Issue

    속보[속보-단독]Emerson unveils $425M cost-cutting plan that eliminates 2,900 jobs
      [속보-단독] Emerson unveils $425M cost-cutting plan that eliminates 2,900 jobs David Farr, CEO of Emerson EMERSON ELECTRIC   에머슨, 2900개의 일자리를 구조조정후   425만 달러의 비용 절감 계획 발표 에머슨 일렉트릭(NYSE: EMR)은 지난 목요일,여러 산업시설들을 폐세하고 4억 2천 5백만 달러의 비용 절감 계획의 일환으로 2,900개의 일자리를 없앨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퍼거슨에 본사를 둔 자동화 장비와 기타 기술 제품 제조업체는 회사를 해체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에머슨 경영진이 연례 투자 컨퍼런스에서 요약한 비용 구조 조정 계획은 수익 증가가 정체되기 시작하면서 작년에 시작된 광범위한 운영 검토의 결과물이다. 데이비드 파르 CEO는 목요일 비용 절감 전략을 발표하면서 에머슨 이사회가 운영 검토를 마치면서 "단기적인 이득을 얻기 위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 데 매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달 초 1분기에 9천7백만 달러의 "비용 재설정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말하면서 2020 회계연도 비용 구조 조정 중 2억1천5백만 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 Emerson Electric (NYSE: EMR) on Thursday said it will eliminate 2,900 jobs as part of a $425 million cost reduction plan that also involves closing several facilities. But the Ferguson-based maker of automation equipment and other technology products said it isn't planning to break-up the company, as was proposed last year by activist investor D.E. Shaw. The cost restructuring plan, outlined by Emerson executives during an annual investor conference, is the result of a broader operational review launched by the company last year as its revenue growth began to stall. Then, in October, D.E. Shaw went public in October with demands for a shakeup at Emerson, proposing the company could save $1 billion annually by splitting itself into two distinct units: an industrial automation company and a climate technology-focused company. Emerson said it would conduct a comprehensive review of its operations after news broke of D.E. Shaw’s activism. In announcing its cost-saving strategy Thursday, CEO David Farr said Emerson's board was “very focused on making sure we weren’t doing damage just to make short-term gain” as it completed the operational review. The company is targeting $215 million of the cost restructuring for fiscal 2020, saying earlier this month it initiated $97 million of "cost resetting programs" in the first quarter. The focus on savings for Emerson comes as the company operates what it has described as a "no-growth environment," reporting earlier this month that fiscal first-quarter net sales of $4.2 billion were flat. Farr said Tuesday he sees the period of slowdown as an apt time for the company to reset itself. Here’s three key takeaways from Emerson’s plan for cost savings: 1. A reduced workforce, footprint Farr on Tuesday described Emerson’s cost savings initiatives as aggressive, highlighting how the company’s plan will reduce both Emerson’s workforce and footprint. Emerson employs around 88,000 world wide, about 39,000 of which are salaried. The cost-reduction plan is expected to impact about 10% of that salaried workforce, including the elimination of 2,900 positions and another 1,000 that will be relocated to lower-cost areas of the company. There will be a minimal impact on Emerson’s St. Louis workforce, a company spokesperson said. The company also said it in the process of closing and consolidating 145 of its manufacturing and sales/services facilities. Farr said the process of trimming the company’s locations will take about 18 months and has already begun. The process of consolidating locations will be countered by a strategy of investing in its remaining facilities. “We have to invest in the facilities as we start consolidating and closing facilities. It’s very important for us,” Farr said. 2. No breakup When D.E. Shaw went public with its criticism, one of its most ambitious proposals was to split Emerson into two companies: an industrial automation company and a climate technology-focused business. At the time, D.E. Shaw argued that such a split would generate at least 20% upside to Emerson's current share price and move the company out from under what it called a "conglomerate umbrella" that kept each business from realizing full potential. Farr said Thursday there are no plans for a break up of Emerson. He affirmed Emerson's plan to continue operating under its current structure, but added that the company will continue to “fine-tune” its two divisions — Automation Solutions and Commercial & Residential Solutions 3. Not selling just to sell As Emerson looks to fine-tune its operations, Farr said it will continue to have a robust acquisition and divestiture pipeline. He emphasized that the company and its board of directors is not in the process of liquidating the company as it cuts costs. However, it continues to look at what products and business lines might make sense to sell. “We’re in the process right now of selling some small product lines off. We’ll continue to do that,” Farr said. “But we also, as the board pointed out, wanted to make sure that we didn’t just sell assets to sell assets.” As for M&A, Farr said Emerson’s board wants the company to continue to look for new technologies that can bolster its two major divisions. He said typically there are more than 10 or 15 acquisition targets in front of Emerson’s board at all times.

    Photo Slide
    1 / 3

    Economy 더보기

    속보[속보-단독]Emerson unveils $425M cost-cutting plan that eliminates 2,900 jobs

      [속보-단독] Emerson unveils $425M cost-cutting plan that eliminates 2,900 jobs David Farr, CEO of Emerson EMERSON ELECTRIC   에머슨, 2900개의 일자리를 구조조정후   425만 달러의 비용 절감 계획 발표 에머슨 일렉트릭(NYSE: EMR)은 지난 목요일,여러 산업시설들을 폐세하고 4억 2천 5백만 달러의 비용 절감 계획의 일환으로 2,900개의 일자리를 없앨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퍼거슨에 본사를 둔 자동화 장비와 기타 기술 제품 제조업체는 회사를 해체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에머슨 경영진이 연례 투자 컨퍼런스에서 요약한 비용 구조 조정 계획은 수익 증가가 정체되기 시작하면서 작년에 시작된 광범위한 운영 검토의 결과물이다. 데이비드 파르 CEO는 목요일 비용 절감 전략을 발표하면서 에머슨 이사회가 운영 검토를 마치면서 "단기적인 이득을 얻기 위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 데 매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달 초 1분기에 9천7백만 달러의 "비용 재설정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말하면서 2020 회계연도 비용 구조 조정 중 2억1천5백만 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 Emerson Electric (NYSE: EMR) on Thursday said it will eliminate 2,900 jobs as part of a $425 million cost reduction plan that also involves closing several facilities. But the Ferguson-based maker of automation equipment and other technology products said it isn't planning to break-up the company, as was proposed last year by activist investor D.E. Shaw. The cost restructuring plan, outlined by Emerson executives during an annual investor conference, is the result of a broader operational review launched by the company last year as its revenue growth began to stall. Then, in October, D.E. Shaw went public in October with demands for a shakeup at Emerson, proposing the company could save $1 billion annually by splitting itself into two distinct units: an industrial automation company and a climate technology-focused company. Emerson said it would conduct a comprehensive review of its operations after news broke of D.E. Shaw’s activism. In announcing its cost-saving strategy Thursday, CEO David Farr said Emerson's board was “very focused on making sure we weren’t doing damage just to make short-term gain” as it completed the operational review. The company is targeting $215 million of the cost restructuring for fiscal 2020, saying earlier this month it initiated $97 million of "cost resetting programs" in the first quarter. The focus on savings for Emerson comes as the company operates what it has described as a "no-growth environment," reporting earlier this month that fiscal first-quarter net sales of $4.2 billion were flat. Farr said Tuesday he sees the period of slowdown as an apt time for the company to reset itself. Here’s three key takeaways from Emerson’s plan for cost savings: 1. A reduced workforce, footprint Farr on Tuesday described Emerson’s cost savings initiatives as aggressive, highlighting how the company’s plan will reduce both Emerson’s workforce and footprint. Emerson employs around 88,000 world wide, about 39,000 of which are salaried. The cost-reduction plan is expected to impact about 10% of that salaried workforce, including the elimination of 2,900 positions and another 1,000 that will be relocated to lower-cost areas of the company. There will be a minimal impact on Emerson’s St. Louis workforce, a company spokesperson said. The company also said it in the process of closing and consolidating 145 of its manufacturing and sales/services facilities. Farr said the process of trimming the company’s locations will take about 18 months and has already begun. The process of consolidating locations will be countered by a strategy of investing in its remaining facilities. “We have to invest in the facilities as we start consolidating and closing facilities. It’s very important for us,” Farr said. 2. No breakup When D.E. Shaw went public with its criticism, one of its most ambitious proposals was to split Emerson into two companies: an industrial automation company and a climate technology-focused business. At the time, D.E. Shaw argued that such a split would generate at least 20% upside to Emerson's current share price and move the company out from under what it called a "conglomerate umbrella" that kept each business from realizing full potential. Farr said Thursday there are no plans for a break up of Emerson. He affirmed Emerson's plan to continue operating under its current structure, but added that the company will continue to “fine-tune” its two divisions — Automation Solutions and Commercial & Residential Solutions 3. Not selling just to sell As Emerson looks to fine-tune its operations, Farr said it will continue to have a robust acquisition and divestiture pipeline. He emphasized that the company and its board of directors is not in the process of liquidating the company as it cuts costs. However, it continues to look at what products and business lines might make sense to sell. “We’re in the process right now of selling some small product lines off. We’ll continue to do that,” Farr said. “But we also, as the board pointed out, wanted to make sure that we didn’t just sell assets to sell assets.” As for M&A, Farr said Emerson’s board wants the company to continue to look for new technologies that can bolster its two major divisions. He said typically there are more than 10 or 15 acquisition targets in front of Emerson’s board at all times.

    속보외국계생명보험업계 푸르덴셜생명 한국서 철수 절차돌입

        (기사송출):2020년1월31일(금) 편집부 기자   외국계생명보험업계 ‘알짜 매물’로 인정받는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KB금융과 국내 대형 사모펀드(PEF)들이 뛰어들었다.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푸르덴셜생명 매각주관사인 골드만삭스가 이날 실시한 예비입찰에 KB금융지주를 비롯해 국내 1~3위 PEF인 MBK파트너스와 한앤컴퍼니, IMM프라이빗에쿼티(PE), 대만계 푸본그룹 등이 매입의사를 밝혔다. 매각 대상은 미국 푸르덴셜인터내셔널인슈어런스홀딩스(PIIH)가 보유한 지분 100%다. 당초 유력 인수 후보로 꼽혔던 우리금융지주는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푸르덴셜생명 자산 규모는 작년 9월말 기준 20조8132억원, 부채는 17조6866억원이다. 작년 상반기엔 1012억원 영업이익을 냈다. 보험사 건전성의 주요 지표로 꼽히는 지급여력비율(RBC)은 505%에 이른다. 매각가는 최대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2018년 ING생명(현 오렌지라이프)을 신한금융에 성공적으로 매각한 경험이 있는 MBK파트너스를 비롯한 대형 PEF들도 푸르덴셜생명의 가치를 높이 평가해 인수전에 참여하였다.PIIH는 미국의 보험사 회계기준이 엄격해져 자본 부담이 늘어나자 한국을 포함해 일부 해외 법인 매각을 추진하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이 성사되면 미국 푸르덴셜은 상륙 29년 만에 한국 시장에서 철수한다. . 본입찰은 2월경에이뤄질 전망이다.

    삼성전자, 일반조명부터 작물재배용 조명까지 LED라인업 구축

    삼성전자가 식물생장 전용 LED 패키지 신제품 ‘LH351B Red’를 출시했다. 삼성전자 'LH351B Red'는 660nm 파장 대역에서 적색을 방출하는 하이파워(소비전력 1와트 이상) LED 광원 패키지로 식물의 광합성을 촉진시키는 식물생장 전용 제품이다. 일반적으로 식물은 빛의 파장에 따라 각기 다른 화학반응을 나타내는데, 그 중에서도 660nm(나노미터)의 적색 파장은 식물의 개화와 성장, 광합성 촉진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업계 최고수준의 광효율과 방열기술로 농가의 전기비용을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을 뿐 아니라, 기존 백색광원인 'LH351' 제품과 동일한 디자인으로 고객들에게 설계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기존 일반조명용 미드파워(소비전력 1와트 이하) 패키지'LM301B', 'LM561C'와 고효율 모듈 'H inFlux', Q-series' 도 고객들이 식물생장용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각 제품의 PPF를 추가했다. * PPF(Photosynthetic Photon Flux): 전체 빛의 영역에서 400nm~700nm에 해당하는 빛이 내는 에너지만을 따로 계산한 값 삼성전자 LED 사업팀 최윤준 상무는 "이번 식물생장용 LED 패키지는 일반조명시장에서 검증된 삼성전자의 LED 기술력이 적용되었다."며, "고객들은 삼성전자를 통해 일반 조명과 식물생장용 광원을 모두 공급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달 8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LIGHTFAIR International 2018 조명박람회에서 식물생장용 LED 패키지와 모듈을 선보인다.    

    Politics 더보기

    속보文대통령 "중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文대통령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한발늦은 우한폐렴 대응수위 상향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발생지인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전수 조사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청와대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전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아달라”고 했다가 야당으로부터 “한가하다”는 비판을 받았던 것에 비하여 대응수위를 한단계 상향시킨 메시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참모, 국가안보실 1·2차장 등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상황이 악화하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 선제적 조처를 해야 한다”며 지시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전수 조사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지난 23일 오전 10시 우한에서 한국으로 오는 항공편이 차단됐고,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가 2주인 점을 감안하면 14~23일 입국자가 조사 대상(9~13일 입국자는 28일 기준으로 잠복기 2주가 이미 지남)이다. 그 기간 입국자가 약 2000명인데, 전국 보건소 인력을 동원해서 이들의 열과 건강상태를 확인하겠다는 게 대통령 지시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내 네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속보윤석열 검찰, 추미애 장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수사 착수

    윤석열 검찰, 추미애 장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수사 착수     기사송출: 2020년1월30일(목) 편집부 기자   서울동부지검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부대 미복귀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다. 추 장관이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논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자유한국당으로부터의 고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수사는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가 진행한다. 다음달 3일 검찰 중간간부 인사 발령 후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3일 추 장관을 공무집행 방해죄, 근무기피 목적 위계죄의 공동정범, 근무이탈죄의 방조범, 근무기피 목적 위계죄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지난해 12월30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가 2016~2018년 카투사 군복무 당시 휴가 미복귀로 논란이 일자 추 후보자가 직접 전화를 걸어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제보에 의하면 (후보자) 아들에게 (군에서) 부대 복귀를 지시했는데 약 20~30분 뒤에 해당 부대 소속 간부가 아닌 상급 부대 대위가 상황실로 찾아와 직접 휴가를 처리했다”며 “이게 사실인지 고발해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김 의원의 의혹에 대해 “전혀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아들이) 입대 1년 후 한쪽 무릎이 아파서 불가피하게 병가를 얻어서 수술을 했다”며 “의사의 필요한 조치 이후에도 피가 고이고 물이 차서 군에 상의를 하니 (규정에 의해) ‘개인 휴가를 더 쓰라’ 해서 아이가 개인 휴가를 얻었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관련 고민정 부대변인 브리핑

    김정숙 여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11월4일(일)부터 7일(수)까지 인도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번 인도 방문 기간 중 김정숙 여사는 11월5일(월)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를 면담하고, 코빈드 대통령 영부인이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하는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11월6일(화)에는 인도 아요디아에서 개최 예정인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 행사 및 디왈리 축제(디폿사브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두 행사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함께 참석합니다. 아요디아에서 김정숙 여사는 허왕후 기념비에 헌화하고,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에 참석한 후 디왈리 축제의 개막식과 점등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 시 모디 총리는 인도의 전통 축제인 디왈리 축제를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과 함께 개최해 양국 간 오랜 교류와 협력의 역사를 축하하는 의미로 준비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대한민국에서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특히 이번 인도 방문은 모디 총리께서 김정숙 여사가 행사 주빈으로서 참석해 주기를 간곡히 요청하는 공식 초청장을 보내옴에 따라 성사됐습니다. 인도는 우리 정부가 적극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국으로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은 대 인도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려고 하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담은 것입니다. 이번 방문은 양 국민 간 인적·문화 교류를 확대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을 더욱 심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올해 수교 45주년을 맞는 한-인도 양국은 오랜 역사적·문화적 유대를 바탕으로 외교·안보, 무역·투자, 지역 및 글로벌 이슈 등 모든 분야에서「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심화시켜 나가고 있습니다. 관련해서 과거에 다른 여사님들께서 단독으로 해외를 방문하신 사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이희호 여사께서 단독으로 해외를 방문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2002년에 유엔 아동특별총회에 故 김대중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하신 적이 있고, 그 외에도 북경, LA․워싱턴, 일본 센다이 방문 등 세 번의 방문이 추가로 더 있었습니다. 북경은 ‘한중 관광우호의 밤’ 참석을 위한 자리였고, LA․워싱턴은 미국 국가조찬기도회 참석을 위한 미국 방문이었습니다. 일본은 저서 일본어판 출판 기념회 및 대학 특별강연 등을 위해 방문하신 적이 있습니다. 거기에 비해서 이번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은 모디 총리께서 디왈리 축제의 주빈으로서 참석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식적 초청이 있었고, 인도 정부도 이번 김정숙 여사의 방문을 국빈방문에 준해서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보내오기도 했습니다.

    Economy

    Politics

    Social

    CEO Interview

    Country Manager Turnover

    Career Development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