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1(수)

NEWS & ISSUE
Home >  NEWS & ISSUE  >  Labor

실시간뉴스
  • [단독]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조합원 투표 결과 민노총 가입 무산돼..
    [단독]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조합원 투표 결과 민주노총 가입 무산돼..       르노삼성 노사에 의하면, 9일,10일 이틀간 이뤄진 조합원 투표 결과 찬성표 60.7%(1158명), 반대표 39%(743명)결과로 민주노총 가입이 무산됐다.   이번 투표 대상에는 작년 노조가 추진한 전면파업 때 참여를 거부했던 노조원 300여명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를 탈퇴하거나 제명당했기 때문이다.   민주노총 가입을 위해서는 조합원 과반수가 투표하고 투표자의 3분의 2(66.6%) 이상 찬성을 받아야 한다. 투표율은 96.1%를 기록했다.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는  3월 초에도 민주노총 가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나, 조합원들의 반대로 무산됐었다. 노조 집행부가 작년 전면파업을 강행했을 때에도 조합원 70%는 집행부의 뜻을 따르지 않고 정상 출근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수출이 급감한 사유로 인하여 르노삼성의 올해 1~8월 자동차 판매량은 8만4158대로 작년 동기 대비 26.6% 감소했다.     
    • NEWS & ISSUE
    • Labor
    2020-09-11
  •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장애 포용적 직장 공간을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인 ‘장애인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Microsoft Enabler Program)’을 론칭했다. 전 세계 장애인(PWD)이 10억 명이 넘는 상황에서 장애 포용적 고용은 경제 생산성 증가로 이어져 아태지역 GDP가 1~7%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게 United Nations ESCAP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진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을 비롯해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5개 국가에서 시범 실시된 후 올해 말부터 전 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먼저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기업과 단체는 비영리단체로부터 포용적 고용주가 되기 위한 트레이닝을 받게 되고 장애인들을 위해 직업체험, 인턴십, 멘토링, 테크 분야 채용 기회 제공 등의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AI 분야에 필요한 트레이닝을 제공하고, 모두에게 포용적인 미래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주(파트너), 비영리단체, 장애인 모두에게 필요한 협업 플랫폼을 제공한다. 비백 푸트코드(Vivek Puthucode)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담당 최고 파트너 책임자는 “최근 각 직장의 업무 환경을 보면 구성원 모두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 같은 포용을 위한 수단이 바로 접근성이다. 이는 책임이자 곧 기회이기도 하다. 기술이 사용자의 다양성을 반영한다면 사람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며 “포용적 기업들은 동종 업체들보다 실적이 더 좋으며 인재들을 계속 모으고 유지할 수 있다. 또한 포용성이 어떻게 혁신을 주도하는지에 대한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 HR Issue & JOB
    • Labor Issue
    2020-09-11
  • [단독외신] Covetrus Appoints Jamey Seely General Counsel (코베트러스,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 선임)
    [단독외신] Covetrus Appoints Jamey Seely General Counsel     코베트러스가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를 선임했다       Covetrus (NASDAQ: CVET), a global leader in animal-health technology and services, announces the appointment of Jamey Seely as general counsel and corporate secretary, reporting to Dustin Finer, chief administrative officer at Covetrus. Jamey brings more than 20 years of legal and business experience within the energy, manufacturing and technology industries, including general counsel within two public companies. She has extensive experience in the management of international legal matters and building legal teams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Asia. Her legal specialties include securities, board governance & compensation, mergers and acquisitions, financing, and project development, along with human resource matters and high-risk litigation management. “We are thrilled to have Jamey join Covetrus as general counsel and as a member of our board leadership team,” said Dustin Finer. “The Company will benefit from Jamey’s combination of legal and business expertise, and we look forward to her support in driving the Company’s business strategy, development and continued growth.” Prior to joining Covetrus, Jamey simultaneously held business and legal roles while serving as president and general counsel of Integra, a developer of blockchain technology for the legal industry. Other past posts include EVP and general counsel of the Gates Industrial Corporation, which she led to a successful IPO, and EVP general counsel and corporate secretary at ION Geophysical, Inc. Jamey succeeds Erin Powers Brennan. “Erin was instrumental in the formation of Covetrus, and in building the strong legal team we have in place today,” said CEO, Ben Wolin. “We are grateful for her service and wish her well.” Jamey is a graduate of Southern Methodist University’s Dedman School of Law and received a B.A., magna cum laude, from Baylor University. She holds a Professional Certificate in Energy Innovation & Emerging Technologies from Stanford University.      코베트러스,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 선임   동물 의약품 기술 및 서비스를 선도하는 세계적 기업 코베트러스(Covetrus)(나스닥: CVET)가 제이미 실리(Jamey Seely)를 법률고문 겸 비서실장에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실리는 더스틴 파이너(Dustin Finer) 최고행정책임자에게 직보하게 된다. 실리는 20년 이상 에너지, 제조, 기술 업계에서 법무 및 비즈니스 경력을 쌓았으며 상장 기업 2곳에서 비서 실장을 지냈다. 그는 국제 법무 관리 경험이 풍부하며 미국, 유럽, 아시아에서 법무팀을 구축한 경험도 보유하고 있다. 전문 분야는 주식, 이사회 지배구조 및 보상, 인수 합병, 재무, 프로젝트 개발과 인사, 고위험 소송 관련 법률 분야다. 더스틴 파이너 코베트러스 최고행정책임자는 “제이미 실리를 법률고문 겸 이사회 이사로 영입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법무와 비즈니스 분야 전문성을 갖춘 실리가 회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의 지원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전략과 개발, 지속적 성장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베트러스 합류 전 실리는 법률 업계를 겨냥한 블록체인 기술 개발사인 인테그라(Integra)에서 사장 겸 법률 고문을 지내며 경영 및 법률 관련 업무를 동시에 수행했다. 게이츠 인더스트리얼 코퍼레이션(Gates Industrial Corporation) 재직 시절에는 전무이사 겸 법률 고문으로 성공적 기업공개(IPO)를 주도했으며 이에 앞서 이온 지오피지컬(ION Geophysical, Inc.) 법률고문 겸 기업 비서실장도 지냈다. 실리는 에린 파워스 브레넌(Erin Powers Brennan)의 후임이다. 벤 볼린(Ben Wolin) 최고경영자(CEO)는 “브레넌은 코베트러스 설립 시 핵심역을 했으며 막강한 법무팀을 구축해냈다”며 “그간의 노고에 감사하며 멋진 미래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실리는 서던메소디스트대학교 데드만 로스쿨(Southern Methodist University’s Dedman School of Law) 출신이며 베일러대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스탠퍼드대학교의 에너지 혁신/신흥기술 전문 자격증도 취득했다.   
    • NEWS & ISSUE
    • Labor
    2020-09-07
  • 한국GM 노사 "창원공장 글로벌 신차 생산, 차질 없이 준비 중"
    한국GM 노사 "창원공장 글로벌 신차 생산, 차질 없이 준비 중"     한국GM 노사 관계자들이 창원사업장 내 신축 중인 도장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GM         한국GM은 지난 20일 카허 카젬 사장을 비롯한 회사 경영진과 김성갑 위원장을 비롯한 노조 간부들이 창원 사업장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이번 점검은 최근 전국적인 폭우 및 폭염과 코로나 19 위험 등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창원 공장에서 글로벌 신차 출시를 위한 시설 투자가 계획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한국GM 노사의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 5차 교섭에서는 2대 주주인 산업은행에게서 지원받은 8100억원 투자 내역이 거론됐다. 당시 노조는 산은 출자금의 투자 집행 내역을 공개하라고 한국GM에 요구했고, 사측은 창원 공장에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GM은 노사 관계자들이 창원 사업장 내 신축 중인 도장공장의 공사 현장을 방문해 안전 준수 여부를 점검했고, 2018년 확정한 투자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창원 공장에서 2020년 임단협 6차 교섭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 NEWS & ISSUE
    • Labor
    2020-08-19
  • 대학생 취업 선호도 1위 기업은 ‘카카오’ , 네이버·CJ제일제당·삼성전자 등 뒤이어
    대학생 취업 선호도 1위 기업은 ‘카카오’ , 네이버·CJ제일제당·삼성전자 등 뒤이어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4년제 대학생 1616명을 대상으로 시총 상위 100대 기업에 대한 취업선호도를 조사해 14일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복수응답)으로는 카카오를 꼽은 응답자가 17.9%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1위였던 네이버는 카카오 다음으로 높은 지지를 받아 2위(15.1%)였고, 씨제이(CJ)제일제당(12.8%), 삼성전자(12.5%), 한국전력(9.5%), 엘지(LG)전자(6.6%) 등이 뒤를 이었다. 카카오와 네이버는 문과 전공자들과 예체능 전공자 등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문사회계열 응답자의 23.3%가 카카오를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꼽았고, 경상계열 응답자(22.4%), 예체능계열 응답자(22.0%)들도 카카오를 선호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들 계열에서 두 번째로 순위가 높았던 곳은 모두 네이버였다.   반면 이공계열 전공자들은 삼성전자(22.0%)를 가장 선호했고 씨제이제일제당, 엘지(LG)전자, 한국전력공사가 뒤를 이었다. 카카오와 네이버는 둘 다 9.2% 응답률을 기록해 공동 5위였다.   응답자들은 전반적으로 선호기업을 고를 때 직원 복지제도를 가장 우선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을 것 같아서’라고 답한 응답자가 65.8%로 가장 많았고, ‘연봉이 높을 것 같아서’(47.5%), ‘원하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3.5%)란 응답이 다음으로 많았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15
  • 내년 최저임금 8천720원 ...'역대 최저' 1.5% 인상
    내년 최저임금 8천720원 ...'역대 최저' 1.5% 인상     내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한 가운데,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올린 시간당 1만원을, 경영계는 2.1% 삭감한 시간당 8410원을 요구했다.     1일 최저임금위원회(위원장 박준식)는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전원회의를 열어 2021년 최저임금에 관한 본격 심의에 착수했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사가 낸 최초 요구안의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양쪽은 이날 처음으로 최저임금 요구안을 각기 내놨다.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30원,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전원회의의 밤샘 심의 끝에 표결로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급 기준 8,720원으로 의결했다.또 인상률 1.5%는 지난 1988년 최저임금제 도입 이후 역대 최저 인상 폭이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15
  • 코로나 19로 국내 HR & Payroll BPO 도입 증가 추세
    코로나 19로 국내 HR & Payroll BPO 도입 증가 추세           코로나 19는 다양한 분야에서의 크고작은 변화를 유도하고 있다. 기업 역시 급격한 비즈니스 환경 변화를 겪고 있는데, 이렇다보니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서비스를 도입하는 기업이 급증하고 있다.BPO는 업무프로세스 전 과정을 외부업체에 위탁하고 공동의 역량을 집중 투입하여 기업가치를 창출하는 방식으로, 국내에서 보편화되고 있는 서비스로는 HR과 Payroll 아웃소싱 서비스가 있다.BPO의 도입은 해외에서는 자리잡은지 오래다. 다수의 다국적 기업이 단순 반복적인 HR 업무를 전문 아웃소싱 벤더에 위탁하여 효율을 확보하고 기업의 핵심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국내 대기업의 경우, 사업별로 분산되어 있던 인사총무 분야를 하나의 조직으로 재편한 후 사외기업으로 분사하거나, 외부 전문업체에 다양한 업무를 위탁하는 형태로 BPO를 도입 중이거나 검토 중이다. 외국계기업 역시 국내에 법인을 설립하는 형태에 따라 법인설립부터 HR, Payroll 업무까지 전문 아웃소싱벤더를 통해 진행하는 경우가 증가하는 추세다.HR과 Payroll BPO 도입 시 기대할 수 있는 효과는 무엇보다 분산된 조직과 프로세스의 통합 및 최적화를 통해 기업의 핵심역량 강화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코로나 19와 같은 유사시 상황에서 기업경영의 불안정성을 낮출 수 있다. 특정 지역이나 기업 내에서 집단 발병이 일어나는 경우, 조직 내 근로자 상당수가 업무에서 일시에 배제되는데, 이는 기업의 경영에 있어 상당히 불안한 요소가 된다. 이 때 HR BPO 기업에 업무를 위탁하게 되면, 집단 발병으로 인한 리스크를 일정 정도 회피할 수 있게 되어 업무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다.HR BPO의 또 하나의 장점은 전문기업의 높은 숙련도를 바탕으로 회사 담당직원의 잦은 이직이나 보직 변경으로 인한 업무의 불안정성을 낮출 수 있고, 업무 미숙으로 인한 과태료 등의 부과 등의 불안 요소를 방지할 수 있게 된다는 점이다.더불어 임직원의 연봉보안을 도입 전보다 강화할 수 있으며, 인사노무 관련 최신정보의 습득 및 자문을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연말정산 업무까지 위임하게 되어 연초부터 연간 사업계획의 달성에 매진할 수 있다.㈜씨앤비솔루션의 안시현 본부장은 “HR & Payroll BPO서비스는 벤더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의 구축이 요구된다”며 “중장기적이고 전략적인 관점에서 기업의 경영전략을 이해하고 함께 수행할 수 있는 벤더를 선택하는 것이 서비스 도입의 성공요인이다”라고 말했다.그는 BPO서비스의 도입과 관련된 핵심성공요인(Key Success Factor)으로 세가지를 꼽았다.첫째, 도입 목적을 확인한다. 단순히 비용절감 차원인지 업무효율 및 위험분산이 목적인지 목적을 분명히 해야 하는 것이다. 단순히 비용이 목적이라면 벤더에서 제공서비스 프로그램, 본사 또는 해외 담당부서와 커뮤니케이션, 다양한 서비스 영역은 일부 포기하고 접근해야 한다. 비용, 핵심역량집중, 업무효율, 위험분산 영역의 우선 순위에 따라 접근해야 한다.둘째, 기업의 니즈에 부합할 수 있는 경험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 확인한다. 다양한 직군, 직무의 고객사를 대상으로 풍부한 경험을 갖추고 있는지, 빠르게 변화하는 노무환경에 대응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HR 어플리케이션을 자체개발, 운영하고 있는 지 여부를 확인한다. 또한 정보보안 국제 인증인 ISO27001이나, 정보보호 및 국내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ISMS-P 등 인증을 통해 확실한 정보보안 정책을 수립하여 준수하고 있는지, 다국적 기업의 경우, 한국법인뿐만 아니라 Asia-Pacific HQ 또는 본사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지 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셋째, HR & Payroll BPO를 통해 아웃소싱 하는 업무와 내부업무 간의 정합성을 높이는 데에 중점을 둔다. 인사부서는 스탭 부서로서 내부고객을 지원하는 업무가 많은데, 이러한 특성상 HR & Payroll BPO를 통해 위탁한 업무와 내부에서 수행하는 업무가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운영되어야 내부고객의 만족 극대화 및 조직몰입도의 제고를 도모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시간에 쫓겨 도입을 하기 보다는 단계적 협력을 통해 완벽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중요하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07
  • 흑자기업인데 폐업후 철수방침?? , 한국게이츠 폐업 방침에 노조 반발
    흑자기업인데 폐업후 철수방침?? , 한국게이츠 폐업 방침에 노조 반발     공장 폐업을 결정한 외국계 자동차부품 제조사 한국게이츠 대구 달성군 대구공장에서 30일 한국게이츠 노조원들이 일방적인 공장폐업을 반대하는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노조 측은 "구조조정은 다년간 매출 감소와 영업이익이 악화일로일 때, 도저히 사업 운영이 어려울 때 부득이하게 선택하는 것이 상식적"이라며 "한국게이츠의 일방적인 공장폐업은 매년 흑자구조라는 점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채붕석 전국금속노조 한국게이츠지회장은 "한국게이츠 철수는 147명 전 직원뿐만 아니라 공장의 그 외 수십 개 협력사와 그 가족들까지 거리로 내모는 행동"이라며 "한국게이츠의 협력사는 51곳, 종업원 6천명에 달하며 특히 18개 사업장에는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04
  • 고용노동부,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대책 발표
    고용노동부,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대책 발표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6월 29일 10시 ‘고용노동 위기대응TF 대책회의’서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6월 1일부터 시작한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의 지급 처리가 당초 계획보다 지연됨에 따라 6월 26일 긴급하게 전국 기관장 회의를 소집해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특단의 방안을 마련토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 본부 및 지방관서 전직원이 심사업무를 병행하는 집중 처리 기간을 운영하기로 한 것이다.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무급휴직 근로자의 생계안정을 위해 15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6월 1일부터 신청을 시작해 신청 건수가 90만건을 넘어섰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이후 지방관서 업무량이 급증한 상황에서 빠른 처리를 위해 서울·세종·부산에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지급업무를 전담하는 8개 지급센터를 설치하고 1300명의 기간제 근로자를 채용하여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다만 모든 국민을 지원대상으로 하는 재난지원금과 달리 저소득 취약계층 중 일정 규모 이상의 소득 감소가 있는 분을 지원하고 있어 지급요건 등에 대한 심사 및 확인이 필요하다. 이 과정에서 증빙서류 미비로 인해 보완이 필요한 경우가 80% 이상이고 제출 서류가 다양하여 심사 및 지원금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 따라서 6월 30일부터 3주간 운영하는 집중 처리 기간은 본부와 지방관서 전 직원이 모두 참여해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심사를 진행한다. 먼저 신청한 신청 건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처리해 신청일로부터 최대 한 달 이내에는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증빙서류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이 조금 더 쉽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심사 기준도 간소화한다. 코로나 이전의 소득에 대해 통장 내역을 제출할 경우 입금자 관련 증빙을 간소화하고(본인확인서 등) 증빙서류도 현재보다 다양하게 인정하는 등 합리적인 수준에서 간소화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이재갑 장관은 “그간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고용유지지원금을 확대하는 등 지방고용노동관서의 업무가 크게 가중된 와중에도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하여 전 직원 집중처리 기간을 운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원금이 절실한 분들께 신속히 지원금을 지급해 생계에 즉각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하였으나 당초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되어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갑 장관은 “고용노동부 전 직원이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니 신청해주신 분들께서는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증빙서류 미비로 보완을 거쳐야 하는 것이 업무 처리가 늦어지는 주된 이유이므로 꼼꼼하게 증빙서류를 준비해 신청해주시면 업무 처리가 더욱 빨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NEWS & ISSUE
    • Labor
    2020-06-29
  • IBM도 코로나19에 대규모 감원…"AI 부서 등서 수천명 규모"
    IBM도 코로나19에 대규모 감원…"AI 부서 등서 수천명 규모"                                                     아빈드 크리슈나 IBM 최고경영자(CEO)     거대 IT기업 IBM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풍을 피해가지 못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IBM이 대규모 감원을 한다고보도했다. WSJ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많은 IBM 고객이 투자와 소프트웨어 대량구매를 미룬 영향으로 IBM이 대규모 감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새 최고경영자(CEO) 아빈드 크리슈나가 취임한 후 첫 대규모 감원이다.IBM은 성명에서 "우리는 고부가가치 기술을 지속해서 조합하는, 유연성이 필요한 매우 경쟁적인 시장에 속해있다"면서 "감원은 기업의 장기적인 이익을 높이고자 결정됐다"고 밝혔다.정확한 감원규모는 발표되지 않았다. 다만 WSJ은 내부소식통 등을 인용해 수천 명이 감원될 것이라면서, 이렇다할 실적을 내지 못한 인공지능(AI) 제품 '왓슨' 관련 부서를 비롯해 폭넓은 분야에서 감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도 감원대상에 오른 직원들 인용해 총 감원규모를 수천명으로 추산하면서 주로 북미지역 직원이 감원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 세계 IBM 직원은 지난해 말 기준 35만2천600명이다.블룸버그는 "코로나19로 원격근무가 확산하고 온라인 서비스 수요가 늘어났음에도 코로나19가 IT업계에 타격을 입혔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감원에 나선 IT기업은 IBM만이 아니다.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도 코로나19에 실적이 악화하자 21일 직원을 감축하고 임원의 기본급을 20~25% 삭감하는 방안을 내놨다. IBM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도 있지만 그간 실적이 계속 나빴던 점도 대규모 감원의 이유로 꼽힌다. IBM이 지난달 최초의 여성 CEO인 지니 로메티를 물러나게 하고 크리슈나가를 새 CEO에 앉힌 것도 로메티 취임 후 22분기 연속 매출이 감소하는 등 실적이 나빴기 때문이다.
    • NEWS & ISSUE
    • Labor
    2020-06-28

실시간 Labor 기사

  • [단독]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조합원 투표 결과 민노총 가입 무산돼..
    [단독]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조합원 투표 결과 민주노총 가입 무산돼..       르노삼성 노사에 의하면, 9일,10일 이틀간 이뤄진 조합원 투표 결과 찬성표 60.7%(1158명), 반대표 39%(743명)결과로 민주노총 가입이 무산됐다.   이번 투표 대상에는 작년 노조가 추진한 전면파업 때 참여를 거부했던 노조원 300여명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를 탈퇴하거나 제명당했기 때문이다.   민주노총 가입을 위해서는 조합원 과반수가 투표하고 투표자의 3분의 2(66.6%) 이상 찬성을 받아야 한다. 투표율은 96.1%를 기록했다.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는  3월 초에도 민주노총 가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나, 조합원들의 반대로 무산됐었다. 노조 집행부가 작년 전면파업을 강행했을 때에도 조합원 70%는 집행부의 뜻을 따르지 않고 정상 출근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수출이 급감한 사유로 인하여 르노삼성의 올해 1~8월 자동차 판매량은 8만4158대로 작년 동기 대비 26.6% 감소했다.     
    • NEWS & ISSUE
    • Labor
    2020-09-11
  •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단독]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단체 및 파트너사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장애인 고용률 높이는 프로그램 론칭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장애 포용적 직장 공간을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인 ‘장애인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Microsoft Enabler Program)’을 론칭했다. 전 세계 장애인(PWD)이 10억 명이 넘는 상황에서 장애 포용적 고용은 경제 생산성 증가로 이어져 아태지역 GDP가 1~7%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게 United Nations ESCAP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진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을 비롯해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5개 국가에서 시범 실시된 후 올해 말부터 전 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먼저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기업과 단체는 비영리단체로부터 포용적 고용주가 되기 위한 트레이닝을 받게 되고 장애인들을 위해 직업체험, 인턴십, 멘토링, 테크 분야 채용 기회 제공 등의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AI 분야에 필요한 트레이닝을 제공하고, 모두에게 포용적인 미래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주(파트너), 비영리단체, 장애인 모두에게 필요한 협업 플랫폼을 제공한다. 비백 푸트코드(Vivek Puthucode)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담당 최고 파트너 책임자는 “최근 각 직장의 업무 환경을 보면 구성원 모두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 같은 포용을 위한 수단이 바로 접근성이다. 이는 책임이자 곧 기회이기도 하다. 기술이 사용자의 다양성을 반영한다면 사람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며 “포용적 기업들은 동종 업체들보다 실적이 더 좋으며 인재들을 계속 모으고 유지할 수 있다. 또한 포용성이 어떻게 혁신을 주도하는지에 대한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 HR Issue & JOB
    • Labor Issue
    2020-09-11
  • [단독외신] Covetrus Appoints Jamey Seely General Counsel (코베트러스,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 선임)
    [단독외신] Covetrus Appoints Jamey Seely General Counsel     코베트러스가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를 선임했다       Covetrus (NASDAQ: CVET), a global leader in animal-health technology and services, announces the appointment of Jamey Seely as general counsel and corporate secretary, reporting to Dustin Finer, chief administrative officer at Covetrus. Jamey brings more than 20 years of legal and business experience within the energy, manufacturing and technology industries, including general counsel within two public companies. She has extensive experience in the management of international legal matters and building legal teams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Asia. Her legal specialties include securities, board governance & compensation, mergers and acquisitions, financing, and project development, along with human resource matters and high-risk litigation management. “We are thrilled to have Jamey join Covetrus as general counsel and as a member of our board leadership team,” said Dustin Finer. “The Company will benefit from Jamey’s combination of legal and business expertise, and we look forward to her support in driving the Company’s business strategy, development and continued growth.” Prior to joining Covetrus, Jamey simultaneously held business and legal roles while serving as president and general counsel of Integra, a developer of blockchain technology for the legal industry. Other past posts include EVP and general counsel of the Gates Industrial Corporation, which she led to a successful IPO, and EVP general counsel and corporate secretary at ION Geophysical, Inc. Jamey succeeds Erin Powers Brennan. “Erin was instrumental in the formation of Covetrus, and in building the strong legal team we have in place today,” said CEO, Ben Wolin. “We are grateful for her service and wish her well.” Jamey is a graduate of Southern Methodist University’s Dedman School of Law and received a B.A., magna cum laude, from Baylor University. She holds a Professional Certificate in Energy Innovation & Emerging Technologies from Stanford University.      코베트러스, 법률고문에 제이미 실리 선임   동물 의약품 기술 및 서비스를 선도하는 세계적 기업 코베트러스(Covetrus)(나스닥: CVET)가 제이미 실리(Jamey Seely)를 법률고문 겸 비서실장에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실리는 더스틴 파이너(Dustin Finer) 최고행정책임자에게 직보하게 된다. 실리는 20년 이상 에너지, 제조, 기술 업계에서 법무 및 비즈니스 경력을 쌓았으며 상장 기업 2곳에서 비서 실장을 지냈다. 그는 국제 법무 관리 경험이 풍부하며 미국, 유럽, 아시아에서 법무팀을 구축한 경험도 보유하고 있다. 전문 분야는 주식, 이사회 지배구조 및 보상, 인수 합병, 재무, 프로젝트 개발과 인사, 고위험 소송 관련 법률 분야다. 더스틴 파이너 코베트러스 최고행정책임자는 “제이미 실리를 법률고문 겸 이사회 이사로 영입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법무와 비즈니스 분야 전문성을 갖춘 실리가 회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의 지원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전략과 개발, 지속적 성장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베트러스 합류 전 실리는 법률 업계를 겨냥한 블록체인 기술 개발사인 인테그라(Integra)에서 사장 겸 법률 고문을 지내며 경영 및 법률 관련 업무를 동시에 수행했다. 게이츠 인더스트리얼 코퍼레이션(Gates Industrial Corporation) 재직 시절에는 전무이사 겸 법률 고문으로 성공적 기업공개(IPO)를 주도했으며 이에 앞서 이온 지오피지컬(ION Geophysical, Inc.) 법률고문 겸 기업 비서실장도 지냈다. 실리는 에린 파워스 브레넌(Erin Powers Brennan)의 후임이다. 벤 볼린(Ben Wolin) 최고경영자(CEO)는 “브레넌은 코베트러스 설립 시 핵심역을 했으며 막강한 법무팀을 구축해냈다”며 “그간의 노고에 감사하며 멋진 미래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실리는 서던메소디스트대학교 데드만 로스쿨(Southern Methodist University’s Dedman School of Law) 출신이며 베일러대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스탠퍼드대학교의 에너지 혁신/신흥기술 전문 자격증도 취득했다.   
    • NEWS & ISSUE
    • Labor
    2020-09-07
  • 한국GM 노사 "창원공장 글로벌 신차 생산, 차질 없이 준비 중"
    한국GM 노사 "창원공장 글로벌 신차 생산, 차질 없이 준비 중"     한국GM 노사 관계자들이 창원사업장 내 신축 중인 도장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GM         한국GM은 지난 20일 카허 카젬 사장을 비롯한 회사 경영진과 김성갑 위원장을 비롯한 노조 간부들이 창원 사업장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이번 점검은 최근 전국적인 폭우 및 폭염과 코로나 19 위험 등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창원 공장에서 글로벌 신차 출시를 위한 시설 투자가 계획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한국GM 노사의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 5차 교섭에서는 2대 주주인 산업은행에게서 지원받은 8100억원 투자 내역이 거론됐다. 당시 노조는 산은 출자금의 투자 집행 내역을 공개하라고 한국GM에 요구했고, 사측은 창원 공장에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GM은 노사 관계자들이 창원 사업장 내 신축 중인 도장공장의 공사 현장을 방문해 안전 준수 여부를 점검했고, 2018년 확정한 투자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창원 공장에서 2020년 임단협 6차 교섭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 NEWS & ISSUE
    • Labor
    2020-08-19
  • 대학생 취업 선호도 1위 기업은 ‘카카오’ , 네이버·CJ제일제당·삼성전자 등 뒤이어
    대학생 취업 선호도 1위 기업은 ‘카카오’ , 네이버·CJ제일제당·삼성전자 등 뒤이어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4년제 대학생 1616명을 대상으로 시총 상위 100대 기업에 대한 취업선호도를 조사해 14일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복수응답)으로는 카카오를 꼽은 응답자가 17.9%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1위였던 네이버는 카카오 다음으로 높은 지지를 받아 2위(15.1%)였고, 씨제이(CJ)제일제당(12.8%), 삼성전자(12.5%), 한국전력(9.5%), 엘지(LG)전자(6.6%) 등이 뒤를 이었다. 카카오와 네이버는 문과 전공자들과 예체능 전공자 등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문사회계열 응답자의 23.3%가 카카오를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꼽았고, 경상계열 응답자(22.4%), 예체능계열 응답자(22.0%)들도 카카오를 선호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들 계열에서 두 번째로 순위가 높았던 곳은 모두 네이버였다.   반면 이공계열 전공자들은 삼성전자(22.0%)를 가장 선호했고 씨제이제일제당, 엘지(LG)전자, 한국전력공사가 뒤를 이었다. 카카오와 네이버는 둘 다 9.2% 응답률을 기록해 공동 5위였다.   응답자들은 전반적으로 선호기업을 고를 때 직원 복지제도를 가장 우선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을 것 같아서’라고 답한 응답자가 65.8%로 가장 많았고, ‘연봉이 높을 것 같아서’(47.5%), ‘원하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3.5%)란 응답이 다음으로 많았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15
  • 내년 최저임금 8천720원 ...'역대 최저' 1.5% 인상
    내년 최저임금 8천720원 ...'역대 최저' 1.5% 인상     내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한 가운데,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올린 시간당 1만원을, 경영계는 2.1% 삭감한 시간당 8410원을 요구했다.     1일 최저임금위원회(위원장 박준식)는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전원회의를 열어 2021년 최저임금에 관한 본격 심의에 착수했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사가 낸 최초 요구안의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양쪽은 이날 처음으로 최저임금 요구안을 각기 내놨다.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30원,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전원회의의 밤샘 심의 끝에 표결로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급 기준 8,720원으로 의결했다.또 인상률 1.5%는 지난 1988년 최저임금제 도입 이후 역대 최저 인상 폭이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15
  • 코로나 19로 국내 HR & Payroll BPO 도입 증가 추세
    코로나 19로 국내 HR & Payroll BPO 도입 증가 추세           코로나 19는 다양한 분야에서의 크고작은 변화를 유도하고 있다. 기업 역시 급격한 비즈니스 환경 변화를 겪고 있는데, 이렇다보니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서비스를 도입하는 기업이 급증하고 있다.BPO는 업무프로세스 전 과정을 외부업체에 위탁하고 공동의 역량을 집중 투입하여 기업가치를 창출하는 방식으로, 국내에서 보편화되고 있는 서비스로는 HR과 Payroll 아웃소싱 서비스가 있다.BPO의 도입은 해외에서는 자리잡은지 오래다. 다수의 다국적 기업이 단순 반복적인 HR 업무를 전문 아웃소싱 벤더에 위탁하여 효율을 확보하고 기업의 핵심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국내 대기업의 경우, 사업별로 분산되어 있던 인사총무 분야를 하나의 조직으로 재편한 후 사외기업으로 분사하거나, 외부 전문업체에 다양한 업무를 위탁하는 형태로 BPO를 도입 중이거나 검토 중이다. 외국계기업 역시 국내에 법인을 설립하는 형태에 따라 법인설립부터 HR, Payroll 업무까지 전문 아웃소싱벤더를 통해 진행하는 경우가 증가하는 추세다.HR과 Payroll BPO 도입 시 기대할 수 있는 효과는 무엇보다 분산된 조직과 프로세스의 통합 및 최적화를 통해 기업의 핵심역량 강화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코로나 19와 같은 유사시 상황에서 기업경영의 불안정성을 낮출 수 있다. 특정 지역이나 기업 내에서 집단 발병이 일어나는 경우, 조직 내 근로자 상당수가 업무에서 일시에 배제되는데, 이는 기업의 경영에 있어 상당히 불안한 요소가 된다. 이 때 HR BPO 기업에 업무를 위탁하게 되면, 집단 발병으로 인한 리스크를 일정 정도 회피할 수 있게 되어 업무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다.HR BPO의 또 하나의 장점은 전문기업의 높은 숙련도를 바탕으로 회사 담당직원의 잦은 이직이나 보직 변경으로 인한 업무의 불안정성을 낮출 수 있고, 업무 미숙으로 인한 과태료 등의 부과 등의 불안 요소를 방지할 수 있게 된다는 점이다.더불어 임직원의 연봉보안을 도입 전보다 강화할 수 있으며, 인사노무 관련 최신정보의 습득 및 자문을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연말정산 업무까지 위임하게 되어 연초부터 연간 사업계획의 달성에 매진할 수 있다.㈜씨앤비솔루션의 안시현 본부장은 “HR & Payroll BPO서비스는 벤더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의 구축이 요구된다”며 “중장기적이고 전략적인 관점에서 기업의 경영전략을 이해하고 함께 수행할 수 있는 벤더를 선택하는 것이 서비스 도입의 성공요인이다”라고 말했다.그는 BPO서비스의 도입과 관련된 핵심성공요인(Key Success Factor)으로 세가지를 꼽았다.첫째, 도입 목적을 확인한다. 단순히 비용절감 차원인지 업무효율 및 위험분산이 목적인지 목적을 분명히 해야 하는 것이다. 단순히 비용이 목적이라면 벤더에서 제공서비스 프로그램, 본사 또는 해외 담당부서와 커뮤니케이션, 다양한 서비스 영역은 일부 포기하고 접근해야 한다. 비용, 핵심역량집중, 업무효율, 위험분산 영역의 우선 순위에 따라 접근해야 한다.둘째, 기업의 니즈에 부합할 수 있는 경험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 확인한다. 다양한 직군, 직무의 고객사를 대상으로 풍부한 경험을 갖추고 있는지, 빠르게 변화하는 노무환경에 대응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HR 어플리케이션을 자체개발, 운영하고 있는 지 여부를 확인한다. 또한 정보보안 국제 인증인 ISO27001이나, 정보보호 및 국내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ISMS-P 등 인증을 통해 확실한 정보보안 정책을 수립하여 준수하고 있는지, 다국적 기업의 경우, 한국법인뿐만 아니라 Asia-Pacific HQ 또는 본사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지 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셋째, HR & Payroll BPO를 통해 아웃소싱 하는 업무와 내부업무 간의 정합성을 높이는 데에 중점을 둔다. 인사부서는 스탭 부서로서 내부고객을 지원하는 업무가 많은데, 이러한 특성상 HR & Payroll BPO를 통해 위탁한 업무와 내부에서 수행하는 업무가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운영되어야 내부고객의 만족 극대화 및 조직몰입도의 제고를 도모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시간에 쫓겨 도입을 하기 보다는 단계적 협력을 통해 완벽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중요하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07
  • 흑자기업인데 폐업후 철수방침?? , 한국게이츠 폐업 방침에 노조 반발
    흑자기업인데 폐업후 철수방침?? , 한국게이츠 폐업 방침에 노조 반발     공장 폐업을 결정한 외국계 자동차부품 제조사 한국게이츠 대구 달성군 대구공장에서 30일 한국게이츠 노조원들이 일방적인 공장폐업을 반대하는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노조 측은 "구조조정은 다년간 매출 감소와 영업이익이 악화일로일 때, 도저히 사업 운영이 어려울 때 부득이하게 선택하는 것이 상식적"이라며 "한국게이츠의 일방적인 공장폐업은 매년 흑자구조라는 점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채붕석 전국금속노조 한국게이츠지회장은 "한국게이츠 철수는 147명 전 직원뿐만 아니라 공장의 그 외 수십 개 협력사와 그 가족들까지 거리로 내모는 행동"이라며 "한국게이츠의 협력사는 51곳, 종업원 6천명에 달하며 특히 18개 사업장에는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 NEWS & ISSUE
    • Labor
    2020-07-04
  • 고용노동부,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대책 발표
    고용노동부,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대책 발표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6월 29일 10시 ‘고용노동 위기대응TF 대책회의’서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6월 1일부터 시작한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의 지급 처리가 당초 계획보다 지연됨에 따라 6월 26일 긴급하게 전국 기관장 회의를 소집해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특단의 방안을 마련토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 본부 및 지방관서 전직원이 심사업무를 병행하는 집중 처리 기간을 운영하기로 한 것이다.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무급휴직 근로자의 생계안정을 위해 15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6월 1일부터 신청을 시작해 신청 건수가 90만건을 넘어섰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이후 지방관서 업무량이 급증한 상황에서 빠른 처리를 위해 서울·세종·부산에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지급업무를 전담하는 8개 지급센터를 설치하고 1300명의 기간제 근로자를 채용하여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다만 모든 국민을 지원대상으로 하는 재난지원금과 달리 저소득 취약계층 중 일정 규모 이상의 소득 감소가 있는 분을 지원하고 있어 지급요건 등에 대한 심사 및 확인이 필요하다. 이 과정에서 증빙서류 미비로 인해 보완이 필요한 경우가 80% 이상이고 제출 서류가 다양하여 심사 및 지원금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 따라서 6월 30일부터 3주간 운영하는 집중 처리 기간은 본부와 지방관서 전 직원이 모두 참여해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심사를 진행한다. 먼저 신청한 신청 건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처리해 신청일로부터 최대 한 달 이내에는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증빙서류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이 조금 더 쉽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심사 기준도 간소화한다. 코로나 이전의 소득에 대해 통장 내역을 제출할 경우 입금자 관련 증빙을 간소화하고(본인확인서 등) 증빙서류도 현재보다 다양하게 인정하는 등 합리적인 수준에서 간소화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이재갑 장관은 “그간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고용유지지원금을 확대하는 등 지방고용노동관서의 업무가 크게 가중된 와중에도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하여 전 직원 집중처리 기간을 운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원금이 절실한 분들께 신속히 지원금을 지급해 생계에 즉각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하였으나 당초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되어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갑 장관은 “고용노동부 전 직원이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니 신청해주신 분들께서는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증빙서류 미비로 보완을 거쳐야 하는 것이 업무 처리가 늦어지는 주된 이유이므로 꼼꼼하게 증빙서류를 준비해 신청해주시면 업무 처리가 더욱 빨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NEWS & ISSUE
    • Labor
    2020-06-29
  • IBM도 코로나19에 대규모 감원…"AI 부서 등서 수천명 규모"
    IBM도 코로나19에 대규모 감원…"AI 부서 등서 수천명 규모"                                                     아빈드 크리슈나 IBM 최고경영자(CEO)     거대 IT기업 IBM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풍을 피해가지 못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IBM이 대규모 감원을 한다고보도했다. WSJ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많은 IBM 고객이 투자와 소프트웨어 대량구매를 미룬 영향으로 IBM이 대규모 감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새 최고경영자(CEO) 아빈드 크리슈나가 취임한 후 첫 대규모 감원이다.IBM은 성명에서 "우리는 고부가가치 기술을 지속해서 조합하는, 유연성이 필요한 매우 경쟁적인 시장에 속해있다"면서 "감원은 기업의 장기적인 이익을 높이고자 결정됐다"고 밝혔다.정확한 감원규모는 발표되지 않았다. 다만 WSJ은 내부소식통 등을 인용해 수천 명이 감원될 것이라면서, 이렇다할 실적을 내지 못한 인공지능(AI) 제품 '왓슨' 관련 부서를 비롯해 폭넓은 분야에서 감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도 감원대상에 오른 직원들 인용해 총 감원규모를 수천명으로 추산하면서 주로 북미지역 직원이 감원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 세계 IBM 직원은 지난해 말 기준 35만2천600명이다.블룸버그는 "코로나19로 원격근무가 확산하고 온라인 서비스 수요가 늘어났음에도 코로나19가 IT업계에 타격을 입혔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감원에 나선 IT기업은 IBM만이 아니다.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도 코로나19에 실적이 악화하자 21일 직원을 감축하고 임원의 기본급을 20~25% 삭감하는 방안을 내놨다. IBM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도 있지만 그간 실적이 계속 나빴던 점도 대규모 감원의 이유로 꼽힌다. IBM이 지난달 최초의 여성 CEO인 지니 로메티를 물러나게 하고 크리슈나가를 새 CEO에 앉힌 것도 로메티 취임 후 22분기 연속 매출이 감소하는 등 실적이 나빴기 때문이다.
    • NEWS & ISSUE
    • Labor
    2020-06-2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