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6(금)

NEWS & ISSUE
Home >  NEWS & ISSUE  >  Politics

실시간뉴스
  •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 비대면 온라인 출범식 과 이재명식 기본소득,기본주택등 보편복지 나래펼칠듯.......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 비대면 온라인 출범식 과 이재명식 기본소득,기본주택등  보편복지 나래펼칠듯.......       22일 오후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 출범식에서 상임대표인 송순호 도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남도의회   경남에서도 시민사회, 농민, 청년, 예술인 등이 참여하는 기본소득제도 추진을 위한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가 출범했다.22일 오후 3시 경남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출범식의 1부 행사는 기본소득에 동의하고 공감하는 모든 세력들이 직접 나서서 시행 가능한 제도를 만들어가자는 내용의 출범선포식과 행사 축사 영상이 방송됐다. 2부에서는 ‘성장과 혁신 그리고 새로운 기본권과 기본소득’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초청 강연을 진행하며 “기본소득은 4차산업 혁신의 시드머니이며, 새로운 기본권으로 청년과 대한민국의 미래 만들기를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강조했다.기본소득국민운동 경남본부 상임대표로 선출된 송순호 도의원은 “기후위기, 신자유주의가 가속화한 불평등과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저성장과 고용불안의 시대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으로 기본소득이 필요하다”며 “향후 국민운동경남본부와 함께 다양한 형태의 기본소득 논의를 범국민적 사회운동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일에는 연내 범국민적인 기본소득 운동조직 결성이 성사될 경우 기본소득을 핵심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행보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에 따르면 기본소득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체(정치공동체)가 모든 구성원 개개인에게 아무 조건 없이 정기적으로 지급하는 소득"이다. 기본소득은 모든 구성원에서 지급한다는 보편성, 자산 심사나 노동 요구 없이 지급한다는 무조건성, 가구 단위가 아니라 구성원 개개인에게 직접 지급한다는 개별성 등의 특성에 의해 기존 생활보장제도와 구별된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수원역 11번 출구 앞 팝업무대에서 열린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락(樂) 페스티벌에서 개그맨 출신 MC 노정렬씨, 김제영 청년기본소득 청춘크리에이터 대표 등과 함께 ‘청년 Q&A(“청년이 묻고, 지사가 답하다”)’를 하고 있다. ⓒ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또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경기도에서 '기본소득 국제박람회'를 개최했고, 농민 개인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농민기본소득과 특정 지역을 대상으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농촌기본소득 사회실험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기본소득 재원확보를 위해 정치권을 상대로 기본소득토지세 도입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또한 충남, 전남, 전북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들도 농민들의 생계 지원을 위해 농민수당 등을 지급하고 있다."재난지원금으로 기본소득 경험... 우리 미래를 위해 중요"기본소득국민운동본부 출범 제안자에는 강남훈 교수를 비롯해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장인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 윤석인 희망제작소 부이사장, 이원재 LAB2050 소장 등 대표적인 우리나라 기본소득 전문가들과 학계·시민사회 대표들이 참여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2-24
  • [사설] 미국대선 대통령 당선결과 공식발표는 미연방대법원의 판결 이후로 미룬다.
    [사설] 미국대선 대통령 당선결과 공식발표는 미연방대법원의 판결 이후로 미룬다.       한국의 주요언론과 정부의 입장은 미국대선결과 바이든후보가 당선자로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있지만  본지는 공식발표보도를  올해 연말이나 내년 1월중 적어도 미국연방대법원의 판결이후에 하고자 한다.   현재 미국의 상항은 이번 대선이 우편투표를 통한 미국 역사상 희대의 부정선거국면으로 트럼프측과 바이든측의 소송으로 진행중에 있고  트럼프 지지자와 바이든 지지자들간의 극심한 갈등으로 계엄령까지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다.   글로벌 공식 사회관계망에서도 아직  바이든후보를  유력 당선인 으로 표기하고 있으나 CNN 등 미국내 민주당 바이든 ,오바마, 힐러리를 지지하는 언론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당선인이라고 기정사실화 하며 보도를 하고 있으며  미국내 상항은  법원과  의회는 트럼프편 언론은 바이든편 이라는 말이 희자되고 있다.    트럼프측의  전략전술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은 행보를 보일것으로 본지는 추측해본다,  ㅡ 연방대법원에서 9명중 6명의 대법관이 그 주의 표를 무효화.  ㅡ 그렇게 되면 트럼프ㅡ바이든 모두 유효 선거인단 270 확보가 불가능. ㅡ 결국  의회 중 하원이 대통령을 결정 ㅡ 하원 435명이 하는것이 아닌  각 주당 하원 대표 한명씩 50명이 투표. (하원 435석 중 민주당이 다수)  그러나  각 주대표는 공화당이 26석, 민주당이 22석 이므로 결국 트럼프는 재선 당선 가능 시나리오를 추진하는듯 보인다.   최근 CNN이  "트럼프 재당선 가능성 " 이라는 보도기사 제목을 내놓은 것도 주목할만하다. 그리고 오비이락이라는말이 무색하도록 CNN은 갑자기 방송매체를 시장에 매각하기위해 매물로 내놓았다. 현재 미국내 CNN 방송 청취률이 바닥을 치고있고 오히려 SNS 등의 개인뉴스들이 신뢰를 가지고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연방법원의 결정에 의하든 미하원의 투표결과를 통하든 트럼프의 재선 또는 바이든의 당선 뉴스는 미국 선관위의 공식적 발표가 있은후에 하고자한다.   이 모든것이 한치앞도 내다볼수없는 현 미국의 상항이므로 본지 만큼이라도 CNN등 주요 거대언론매체의 기사를 그대로 인용하는 국내 주요언론매체와는 달리하고 싶다.   주한외국기업뉴스 [GEN] 대표기자 김종철       
    • NEWS & ISSUE
    • Politics
    2020-12-03
  • 정부 “파키스탄 테러 강력 규탄…희생자 애도”
    지난 20일 파키스탄 카이버팍툰콰주 소재 대학교에 대한 테러 공격으로 인해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한데 대해 우리 정부는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이러한 테러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 지난 20일 파키스탄 탈레반은 한 대학에서 총기난사 테러를 저질렀다. 이 날 테러로 5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21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번 테러로 인한 무고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과 파키스탄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비인도적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돼야 하며 우리 정부는 이러한 확고한 입장하에 테러 척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6
  • 경기도청 공무원들 헌혈 동참 '헌혈 통해 생명 나누고 사랑 실천'
    헌혈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을 구합니다. 헌혈은 혈액 성분 중 한 가지 이상이 부족해 생명을 위협받는 다른 사람을 위해 건강한 사람이 아무 대가 없이 자신의 혈액을 기증하는 사랑의 실천입니다. 4일 경기도청 공무원들이 도청을 찾은 헌혈버스에서 생명을 나누고 사랑을 실천하는 헌혈에 동참했습니다.   ▲ 4일 경기도청을 찾은 헌혈버스에서 도청 공무원이 헌혈을 하고 있다   ▲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헌혈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유일한 수단이다. 혈액은 아직 인공적으로 만들 수 있거나, 대체할 물질이 존재하지 않는다.   ▲ 헌혈버스 내부 모습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5
  • '이재명 지사' 강력 리더십 코로나19 위기 돌파 견인…유력 대권 후보 부상
    '이재명 지사' 강력 리더십 코로나19 위기 돌파 견인…유력 대권 후보 부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위기에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유력 대권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코로나19가 들불처럼 번져가면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풍전등화(風前燈火) 격의 위기를 맞았을때 이재명 지사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 이하 신천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단행, 국민들로부터 열화와 같은 호응을 얻었다.◆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 코로나19 확산 차단 성공…민주당 압승 견인실제 이재명 지사의 신속한 조치로 인해 서울 부산 광주 등 다른 지자체들도 과감하게 조치를 나서게하는 견인차 역할을 했음을 부인할수 없다.만약 신천지에 대한 전수조사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코로나19 해외 감염력을 봤을때 '방역' 실패는 100% 확실했으며 이럴 경우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압승은 커녕 미래통합당 등 범야권이 국회 과반수를 차지했을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실제 코로나19 확산 초기 보수 진영에서는 '이대로 가면 총선 승리'를 예상했던데다 총선 개표에서 수도권을 비롯 많은 선거구에서 3%P 이내 접전 선거구가 24개에 달하는 등 접전 선거구가 많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였다. 3%P 차이의 경우 1.50%P, 5%P 차이라도 2.50%P 이상만 돌아서도 결과는 뒤집히기 때문이다.지난 2월18일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감염병 확산세가 들불처럼 번져가며 하루 최고 909명이 늘어나는 등 상황은 급박하게 돌아갔다.이재명 지사는 신천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신속히 실시함과 동시에 이만희 회장 등 신천지를 몸소 강하게 압박, 경기도 신도 명단 3만3592명 등을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다.물론 문재인 대통령 주도 아래 방역당국이 1월27일 진단키트 생산을 업계에 적극 주문, 충분한 진단키트를 미리 확보함으로써 2월 검사 확대에 밑받침이 된 것도 사실이다.◆ 국가 브랜드-대외 신인도 급상승…S&P "내년 한국경제 5% 고속성장"코로나19에 대한 투명하고도 성공적인 방역 결과는 각국 정부와 전세계 외신들로부터 한국을 다시 평가하게 했다. 유럽과 미국 중남미 아프리카 등 전지역으로 코로나19가 급속 확산되는 와중에서도 한국만 안정화되면서 집권 여당인 민주당의 대승을 이끌어내는 결과를 가져왔다.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가 추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국제신용평가사인 S&P는 한국은 내년 '5% 고속 성장'을 예견할 정도로 국가 브랜드와 대외 신인도는 급상승했다.   ◆ 유시민 이사장 "향후 상당한 지지율 기반 구축" 전망이와 관련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마지막 방송에서 이 지사에 대해 "코로나19 과정에서 전광석화와 같은 신속한 일처리, 주저없는 단호함으로 매력을 샀다"면서 "향후 상당한 지지율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유 이사장은 “독일 딜리버히어로사가 인수를 추진중인 '배달의 민족'도 '경기도가 공공 앱을 만들겠다'고 하니 바로 무릎을 꿇었다"면서 "국가의 일이 어떤 권위를 가져야 하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단언했다.유 이사장은 "지지자들도 '이재명이 일 잘한다, 뭔가 바꾸려면 저렇게 해야 돼'라고 말한다"고 강조했다.최근 이 지사는 미래통합당이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70%' 지급 방침으로 후퇴하는 듯 하자 주권자인 국민을 기만하는 것을 넘어 조롱하는 것이라고 강력 비판하기도 했다.이 지사는 "정치에서 가장 나쁜 행위는 주권자 기망이다. 그런데 주권자 기망보다 더 나쁜 건 주권자 조롱"이라고 미래통합당에 직격탄을 날림으로써 많은 국민들의 갈채를 받기도 했다.◆ 이재명 지사, 빅데이터 분석에서도 국민 관심도 급부상이 지사는 빅데이터 조사에서도 급부상하고 있다.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최근 실시한 정보량 조사에서 코로나19 정국서 뉴스의 중심이 된 서울 경기 대구 자치단체장 중 이재명 지사가 1위로 올라서면서 국민들사이에서 관심도가 실제 급상승하고 있음을 빅데이터에서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4
  • 문화창조융합벨트, 구성원 한자리에
              21일 서울 중구 청계천로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에서 cel 벤처단지 입주기업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의 비전 공유와 융복합 비즈니스를 창출하기 위한 소통의 으로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이날 박민권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참석해 처음으로 열리는 타운홀 미팅을 축하하고 이어 차은택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이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 비전을 소개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3
  • 서울시 홍보영상(국문/영문자막) - 한류ibc
    게시일: 2013. 8. 25. 서울특별시 문화관광, 서울특별시 홍보영상, 서울시문화관광(英文字幕)Seoul Special City culture & sightseeing Public relations - English subtitles 제공 : 韓流IBC www.hib21.com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09
  •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SOPA Images/LightRocket via Gett   TikTok got yet another reprieve on Friday after a federal judge blocked a Trump administration ban which would have effectively shut down the Chinese-owned app in the US on Nov. 12. The Pennsylvania judge issued a preliminary injunction Friday that will stop US officials from restricting the popular video platform’s web hosting and content delivery after three TikTok users argued that it would stop them from being able to make a living. The judge wrote that because TikTok videos can be deemed “informational materials,” the president’s ban would stop the spread of the videos in addition to blocking “business-to-business transactions.” “[The ban] will have the effect of shutting down, within the United States, a platform for expressive activity used by approximately 700 million individuals globally,” the judge wrote. “Over 100 million of these TikTok users are within the United States, and at least 50 million of these US users use the app on a daily basis.” The judge added that “the Government’s own descriptions of the national security threat posed by the TikTok app are phrased in the hypothetical,” and that they “cannot say the risk presented by the Government outweighs the public interest” in keeping TikTok running. The government parties in the suit — which include President Trump, the Department of Commerce and Commerce Secretary Wilbur Ross — have argued that the TikTok’s parent company ByteDance has direct ties to officials in Beijing and could siphon personal information from American TikTok users that could then be used against the country. US officials couldn’t immediately be reached for comment about the Friday ruling.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Jittery Wall Street banks brace for election-fueled uncertainty
    [단독외신] Jittery Wall Street banks brace for election-fueled uncertainty   Getty Images   Large Wall Street banks have been running “war game” drills in their trading businesses and preparing clients for unexpected scenarios around next week’s elections, hoping to avoid liquidity crunches or technical errors as markets react to news of who will be running the White House and Congress, industry sources said. There is more confidence now than a few weeks ago that there will be a clear presidential winner, because Democrat Joe Biden has moved up in polls against incumbent Republican President Trump. However, the two men are tied in some key states, according to the latest Reuters/Ipsos poll, suggesting it may not be a slam dunk. Traders, bankers and wary fund managers told Reuters they are preparing for a wide range of outcomes. One bank’s equities desk has been running drills across major trading hubs in New York, London, Paris and Hong Kong for a variety of scenarios to make sure systems can handle enormous volatility, an executive there told Reuters. That bank has been reaching out to top customers to get a sense of how much they expect to trade and ask whether they need margin limits increased, and to suggest they send orders through approved electronic systems rather than calling, to avoid inadvertent mistakes, the person said. Another global lender hired its own polling firm to check popular assumptions and prepare for unforeseen possibilities, an executive there said. The polling firm’s work underscored the common assumption that Biden is likely to win, but the bank is preparing for other scenarios anyway, said the executive who, like some others,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to discuss non-public internal planning. Only the most daring investors are going into Nov. 3 with large trading positions, several sources said. Most do not want to be forced sellers if they get things wrong. Plus, even those who bet correctly risk the chance of a drawn-out election battle where markets flip back and forth for weeks or months. “I don’t think anybody is willing to bet on any particular outcome,” said Peter Kraus, a former executive at Wall Street banks including Goldman Sachs who founded asset management firm Aperture Investors in 2018. “The rational thing to do is to take your risk down.” If Kraus were running a trading desk at a major bank today, he would tell traders to take as neutral a position as possible, he said. “I would much rather be coming into the election with a set of flat positions and liquidity and, if the worst happened, I would be able to service the trading volume,” he said. Since banks began preparing for the election, polls and circumstances have shifted several times – making lenders more jittery about any assumptions, even days before the event. In late September, bankers told Reuters they were prepping for a situation with no clear winner. Volatility has already begun to pick up in equity and currency markets over rising coronavirus statistics, giving some traders and bankers a queasy feeling about the days ahead. Contingency planning around major events is not unusual for major global banks, which face regulatory stress tests each year to ensure they have enough capital and liquidity to survive extreme scenarios. Big trading firms conduct similar trials, as do exchanges that have been planning for soaring volumes and technical glitches, as Reuters reported on Thursday.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Ex-Wirecard executive was reportedly an Austrian spy informant
    [단독외신] Ex-Wirecard executive was reportedly an Austrian spy informant   AFP via Getty Images  An ex-Wirecard executive who went on the lam amid the German payment firm’s $2 billion accounting scandal was reportedly a mole for Austrian spies. German authorities have evidence that Jan Marsalek, Wirecard’s former chief operating officer, was an informant for the Office for the Protection of the Constitution and Counterterrorism, the Austrian intelligence agency known as the BVT, according to Munich’s Sueddeutsche Zeitung newspaper. The outlet’s Thursday report cited the German government’s response to a written question from lawmaker Fabio De Masi. Another member of German parliament, Patrick Sensburg, told the Handelsblatt newspaper that Marsalek may have worked for “several secret services from different countries,” though he did not cite specific evidence for the claim. “In clearing up the Wirecard scandal, Austria and Germany should now work closely and trustingly together,” Sensburg told the paper, according to a translation. Authorities have been searching for Marsalek since Wirecard admitted in June that roughly 1.9 billion euros ($2.2 billion) listed on its accounts likely didn’t exist. The financial-tech giant filed for insolvency that month after former CEO Markus Braun was arrested in relation to the scandal. Marsalek’s exact whereabouts are unknown, but Germany’s Der Spiegel magazine reported in July that he traveled to Minsk, Belarus soon after Wirecard suspended him in June. Interpol has issued a so-called red notice for the 40-year-old, saying he faces charges for allegedly violating German securities laws, fraud and “criminal breach of trust.” Police have accused Marsalek and Braun of using bogus income from transactions related to deals with “third-party acquirers” to make the company look more attractive to investors.
    • English[영문판]
    2020-10-31

실시간 Politics 기사

  •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 비대면 온라인 출범식 과 이재명식 기본소득,기본주택등 보편복지 나래펼칠듯.......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 비대면 온라인 출범식 과 이재명식 기본소득,기본주택등  보편복지 나래펼칠듯.......       22일 오후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 출범식에서 상임대표인 송순호 도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남도의회   경남에서도 시민사회, 농민, 청년, 예술인 등이 참여하는 기본소득제도 추진을 위한 기본소득국민운동경남본부가 출범했다.22일 오후 3시 경남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출범식의 1부 행사는 기본소득에 동의하고 공감하는 모든 세력들이 직접 나서서 시행 가능한 제도를 만들어가자는 내용의 출범선포식과 행사 축사 영상이 방송됐다. 2부에서는 ‘성장과 혁신 그리고 새로운 기본권과 기본소득’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초청 강연을 진행하며 “기본소득은 4차산업 혁신의 시드머니이며, 새로운 기본권으로 청년과 대한민국의 미래 만들기를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강조했다.기본소득국민운동 경남본부 상임대표로 선출된 송순호 도의원은 “기후위기, 신자유주의가 가속화한 불평등과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저성장과 고용불안의 시대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으로 기본소득이 필요하다”며 “향후 국민운동경남본부와 함께 다양한 형태의 기본소득 논의를 범국민적 사회운동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일에는 연내 범국민적인 기본소득 운동조직 결성이 성사될 경우 기본소득을 핵심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행보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에 따르면 기본소득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체(정치공동체)가 모든 구성원 개개인에게 아무 조건 없이 정기적으로 지급하는 소득"이다. 기본소득은 모든 구성원에서 지급한다는 보편성, 자산 심사나 노동 요구 없이 지급한다는 무조건성, 가구 단위가 아니라 구성원 개개인에게 직접 지급한다는 개별성 등의 특성에 의해 기존 생활보장제도와 구별된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수원역 11번 출구 앞 팝업무대에서 열린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락(樂) 페스티벌에서 개그맨 출신 MC 노정렬씨, 김제영 청년기본소득 청춘크리에이터 대표 등과 함께 ‘청년 Q&A(“청년이 묻고, 지사가 답하다”)’를 하고 있다. ⓒ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또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경기도에서 '기본소득 국제박람회'를 개최했고, 농민 개인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농민기본소득과 특정 지역을 대상으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농촌기본소득 사회실험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기본소득 재원확보를 위해 정치권을 상대로 기본소득토지세 도입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또한 충남, 전남, 전북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들도 농민들의 생계 지원을 위해 농민수당 등을 지급하고 있다."재난지원금으로 기본소득 경험... 우리 미래를 위해 중요"기본소득국민운동본부 출범 제안자에는 강남훈 교수를 비롯해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장인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 윤석인 희망제작소 부이사장, 이원재 LAB2050 소장 등 대표적인 우리나라 기본소득 전문가들과 학계·시민사회 대표들이 참여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2-24
  • [사설] 미국대선 대통령 당선결과 공식발표는 미연방대법원의 판결 이후로 미룬다.
    [사설] 미국대선 대통령 당선결과 공식발표는 미연방대법원의 판결 이후로 미룬다.       한국의 주요언론과 정부의 입장은 미국대선결과 바이든후보가 당선자로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있지만  본지는 공식발표보도를  올해 연말이나 내년 1월중 적어도 미국연방대법원의 판결이후에 하고자 한다.   현재 미국의 상항은 이번 대선이 우편투표를 통한 미국 역사상 희대의 부정선거국면으로 트럼프측과 바이든측의 소송으로 진행중에 있고  트럼프 지지자와 바이든 지지자들간의 극심한 갈등으로 계엄령까지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다.   글로벌 공식 사회관계망에서도 아직  바이든후보를  유력 당선인 으로 표기하고 있으나 CNN 등 미국내 민주당 바이든 ,오바마, 힐러리를 지지하는 언론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당선인이라고 기정사실화 하며 보도를 하고 있으며  미국내 상항은  법원과  의회는 트럼프편 언론은 바이든편 이라는 말이 희자되고 있다.    트럼프측의  전략전술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은 행보를 보일것으로 본지는 추측해본다,  ㅡ 연방대법원에서 9명중 6명의 대법관이 그 주의 표를 무효화.  ㅡ 그렇게 되면 트럼프ㅡ바이든 모두 유효 선거인단 270 확보가 불가능. ㅡ 결국  의회 중 하원이 대통령을 결정 ㅡ 하원 435명이 하는것이 아닌  각 주당 하원 대표 한명씩 50명이 투표. (하원 435석 중 민주당이 다수)  그러나  각 주대표는 공화당이 26석, 민주당이 22석 이므로 결국 트럼프는 재선 당선 가능 시나리오를 추진하는듯 보인다.   최근 CNN이  "트럼프 재당선 가능성 " 이라는 보도기사 제목을 내놓은 것도 주목할만하다. 그리고 오비이락이라는말이 무색하도록 CNN은 갑자기 방송매체를 시장에 매각하기위해 매물로 내놓았다. 현재 미국내 CNN 방송 청취률이 바닥을 치고있고 오히려 SNS 등의 개인뉴스들이 신뢰를 가지고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연방법원의 결정에 의하든 미하원의 투표결과를 통하든 트럼프의 재선 또는 바이든의 당선 뉴스는 미국 선관위의 공식적 발표가 있은후에 하고자한다.   이 모든것이 한치앞도 내다볼수없는 현 미국의 상항이므로 본지 만큼이라도 CNN등 주요 거대언론매체의 기사를 그대로 인용하는 국내 주요언론매체와는 달리하고 싶다.   주한외국기업뉴스 [GEN] 대표기자 김종철       
    • NEWS & ISSUE
    • Politics
    2020-12-03
  • 정부 “파키스탄 테러 강력 규탄…희생자 애도”
    지난 20일 파키스탄 카이버팍툰콰주 소재 대학교에 대한 테러 공격으로 인해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한데 대해 우리 정부는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이러한 테러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 지난 20일 파키스탄 탈레반은 한 대학에서 총기난사 테러를 저질렀다. 이 날 테러로 5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21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번 테러로 인한 무고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과 파키스탄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비인도적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돼야 하며 우리 정부는 이러한 확고한 입장하에 테러 척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6
  • 경기도청 공무원들 헌혈 동참 '헌혈 통해 생명 나누고 사랑 실천'
    헌혈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을 구합니다. 헌혈은 혈액 성분 중 한 가지 이상이 부족해 생명을 위협받는 다른 사람을 위해 건강한 사람이 아무 대가 없이 자신의 혈액을 기증하는 사랑의 실천입니다. 4일 경기도청 공무원들이 도청을 찾은 헌혈버스에서 생명을 나누고 사랑을 실천하는 헌혈에 동참했습니다.   ▲ 4일 경기도청을 찾은 헌혈버스에서 도청 공무원이 헌혈을 하고 있다   ▲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헌혈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유일한 수단이다. 혈액은 아직 인공적으로 만들 수 있거나, 대체할 물질이 존재하지 않는다.   ▲ 헌혈버스 내부 모습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5
  • '이재명 지사' 강력 리더십 코로나19 위기 돌파 견인…유력 대권 후보 부상
    '이재명 지사' 강력 리더십 코로나19 위기 돌파 견인…유력 대권 후보 부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위기에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유력 대권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코로나19가 들불처럼 번져가면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풍전등화(風前燈火) 격의 위기를 맞았을때 이재명 지사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 이하 신천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단행, 국민들로부터 열화와 같은 호응을 얻었다.◆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 코로나19 확산 차단 성공…민주당 압승 견인실제 이재명 지사의 신속한 조치로 인해 서울 부산 광주 등 다른 지자체들도 과감하게 조치를 나서게하는 견인차 역할을 했음을 부인할수 없다.만약 신천지에 대한 전수조사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코로나19 해외 감염력을 봤을때 '방역' 실패는 100% 확실했으며 이럴 경우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압승은 커녕 미래통합당 등 범야권이 국회 과반수를 차지했을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실제 코로나19 확산 초기 보수 진영에서는 '이대로 가면 총선 승리'를 예상했던데다 총선 개표에서 수도권을 비롯 많은 선거구에서 3%P 이내 접전 선거구가 24개에 달하는 등 접전 선거구가 많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였다. 3%P 차이의 경우 1.50%P, 5%P 차이라도 2.50%P 이상만 돌아서도 결과는 뒤집히기 때문이다.지난 2월18일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감염병 확산세가 들불처럼 번져가며 하루 최고 909명이 늘어나는 등 상황은 급박하게 돌아갔다.이재명 지사는 신천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신속히 실시함과 동시에 이만희 회장 등 신천지를 몸소 강하게 압박, 경기도 신도 명단 3만3592명 등을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다.물론 문재인 대통령 주도 아래 방역당국이 1월27일 진단키트 생산을 업계에 적극 주문, 충분한 진단키트를 미리 확보함으로써 2월 검사 확대에 밑받침이 된 것도 사실이다.◆ 국가 브랜드-대외 신인도 급상승…S&P "내년 한국경제 5% 고속성장"코로나19에 대한 투명하고도 성공적인 방역 결과는 각국 정부와 전세계 외신들로부터 한국을 다시 평가하게 했다. 유럽과 미국 중남미 아프리카 등 전지역으로 코로나19가 급속 확산되는 와중에서도 한국만 안정화되면서 집권 여당인 민주당의 대승을 이끌어내는 결과를 가져왔다.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가 추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국제신용평가사인 S&P는 한국은 내년 '5% 고속 성장'을 예견할 정도로 국가 브랜드와 대외 신인도는 급상승했다.   ◆ 유시민 이사장 "향후 상당한 지지율 기반 구축" 전망이와 관련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마지막 방송에서 이 지사에 대해 "코로나19 과정에서 전광석화와 같은 신속한 일처리, 주저없는 단호함으로 매력을 샀다"면서 "향후 상당한 지지율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유 이사장은 “독일 딜리버히어로사가 인수를 추진중인 '배달의 민족'도 '경기도가 공공 앱을 만들겠다'고 하니 바로 무릎을 꿇었다"면서 "국가의 일이 어떤 권위를 가져야 하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단언했다.유 이사장은 "지지자들도 '이재명이 일 잘한다, 뭔가 바꾸려면 저렇게 해야 돼'라고 말한다"고 강조했다.최근 이 지사는 미래통합당이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70%' 지급 방침으로 후퇴하는 듯 하자 주권자인 국민을 기만하는 것을 넘어 조롱하는 것이라고 강력 비판하기도 했다.이 지사는 "정치에서 가장 나쁜 행위는 주권자 기망이다. 그런데 주권자 기망보다 더 나쁜 건 주권자 조롱"이라고 미래통합당에 직격탄을 날림으로써 많은 국민들의 갈채를 받기도 했다.◆ 이재명 지사, 빅데이터 분석에서도 국민 관심도 급부상이 지사는 빅데이터 조사에서도 급부상하고 있다.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최근 실시한 정보량 조사에서 코로나19 정국서 뉴스의 중심이 된 서울 경기 대구 자치단체장 중 이재명 지사가 1위로 올라서면서 국민들사이에서 관심도가 실제 급상승하고 있음을 빅데이터에서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4
  • 문화창조융합벨트, 구성원 한자리에
              21일 서울 중구 청계천로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에서 cel 벤처단지 입주기업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의 비전 공유와 융복합 비즈니스를 창출하기 위한 소통의 으로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이날 박민권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참석해 처음으로 열리는 타운홀 미팅을 축하하고 이어 차은택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이 문화창조융합벨트(cel 벤처단지) 비전을 소개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23
  • 정의용 안보실장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면담
    정의용 안보실장은 오늘(10/30, 화) 16시부터 2시간 가량 청와대 본관에서 스티븐 비건 美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면담하였습니다.  정 실장과 비건 특별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상황에 대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었고 튼튼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방한 중 임종석 비서실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명균 통일부장관 등 한국정부의 고위 관계자들과 폭넓은 의견교환을 하였습니다. 정 실장과 비건 대표는 '비건 대표와 한국 정부관계자들과의 의견 교환으로 한미간 상호 입장을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하고 양국 공조관계를 더욱 굳건하게 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17
  • 서울시 홍보영상(국문/영문자막) - 한류ibc
    게시일: 2013. 8. 25. 서울특별시 문화관광, 서울특별시 홍보영상, 서울시문화관광(英文字幕)Seoul Special City culture & sightseeing Public relations - English subtitles 제공 : 韓流IBC www.hib21.com
    • NEWS & ISSUE
    • Politics
    2020-11-09
  • The black community’s best chance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The black community’s best chance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President Trump's support among black Americans aged 18 to 44 has doubled since he was elected.LightRocket via Getty Images     I was recently chatting with a black friend who leans left politically when she said she would like to see President Trump win. I was surprised: She’s spoken out against the president on social media because of some of his past comments, especially when he told the Proud Boys “to stand back and stand by” during the first presidential debate. But my friend, like many young people in the black community, knows about Joe Biden’s history, which should repel far more black voters than Trump’s racially insensitive comments. I’m hardly the only black voter who feels this way. Biden’s policies have devastated the black community. The infamous 1994 crime bill, for example, which Biden authored, cost taxpayers $30 billion yet only reduced violent crime by 1.3 percent — and in the process, sent a shamefully high number of black youths to jail for marijuana crimes that some states have decriminalized. Or take Biden’s provision of a 1986 law that deemed crack cocaine significantly worse than powder cocaine. As a result, whites, who more often used powder cocaine, were treated with leniency, while blacks were disproportionately sent to prison for the same offenses. Given the choice before us, the best thing for the black community may be four more years of Trump. Why? Maybe then black voters will no longer be ignored and taken for granted by Democrats thereby making both parties work for their vote. Enlarge Image Trump has made appeals to the black community, addressing issues including unemployment and sentencing disparities.Bloomberg via Getty Images It’s time to break the back of the Democratic Party and make its leaders actually address the issues that impact black lives. President Trump is not perfect. He has said things that have rightly upset black Americans. But he’s also uplifted the black community through policies like the First Step Act and opportunity zones. In fact, he’s been reaching out to the black community consistently since 2016, looking for ways to tackle issues such as rampant unemployment and prison sentencing disparities, while funding 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 — all of which Joe Biden could have addressed during his half-century in politics. I’ve never seen another president from either party invest so much energy into the black community. As a result, black people are listening. We see this in the polls. Trump’s support among young black voters (aged 18 to 44) has increased from around 10 percent in 2016 to 21 percent, according to UCLA Nationscape’s polling, and I believe the real percentage is even higher. Indeed, I’ve been watching closely on urban social media pages and seeing young African Americans post their support for Trump. Never before have I seen such widespread support among young African Americans for any Republican president.   On a recent episode of my podcast, “Outloud with Gianno Caldwell,” football legend Herschel Walker expressed a similar sentiment. He said he gets many calls from players in the NFL who support Trump but cannot publicize their support out of fear of retribution. Polling data shows support for Trump trending upward among black and Hispanic men, many of whom are open to supporting an eager, enthusiastic president as they think the Democratic Party has taken them for granted. The black community has a genuine opportunity in this election. If enough blacks vote for Trump, the black vote will finally be competitive. Politicians will at long last actually care about producing positive results for the black community to woo black voters, rather than treating them as another box to check. The black vote hasn’t been competitive in decades, since Democrat Lyndon Johnson reportedly said, “I will have those n—ers voting Democratic for the next 200 years.” For five-plus decades, Republicans haven’t made a sincere effort to counter that monopolistic hubris — until Trump. We have an opportunity to force both parties to offer their best deals to black Americans and improve the black community in a way that has never happened before. It’s time to make the black vote competitive again. Gianno Caldwell is a Fox News Political Analyst, host of the podcast “Outloud with Gianno Caldwell” and author of “Taken for Granted: How Conservatism Can Win Back the Americans That Liberalism Failed.”
    • English[영문판]
    2020-10-31
  •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US judge blocks TikTok ban, calls security threat ‘hypothetical’   SOPA Images/LightRocket via Gett   TikTok got yet another reprieve on Friday after a federal judge blocked a Trump administration ban which would have effectively shut down the Chinese-owned app in the US on Nov. 12. The Pennsylvania judge issued a preliminary injunction Friday that will stop US officials from restricting the popular video platform’s web hosting and content delivery after three TikTok users argued that it would stop them from being able to make a living. The judge wrote that because TikTok videos can be deemed “informational materials,” the president’s ban would stop the spread of the videos in addition to blocking “business-to-business transactions.” “[The ban] will have the effect of shutting down, within the United States, a platform for expressive activity used by approximately 700 million individuals globally,” the judge wrote. “Over 100 million of these TikTok users are within the United States, and at least 50 million of these US users use the app on a daily basis.” The judge added that “the Government’s own descriptions of the national security threat posed by the TikTok app are phrased in the hypothetical,” and that they “cannot say the risk presented by the Government outweighs the public interest” in keeping TikTok running. The government parties in the suit — which include President Trump, the Department of Commerce and Commerce Secretary Wilbur Ross — have argued that the TikTok’s parent company ByteDance has direct ties to officials in Beijing and could siphon personal information from American TikTok users that could then be used against the country. US officials couldn’t immediately be reached for comment about the Friday ruling.
    • English[영문판]
    2020-10-31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