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8(월)
 

[사설] 미국대선 대통령 당선결과 공식발표는 미연방대법원의 판결 이후로 미룬다.

 

 

240931_137706_5525.jpg

 

한국의 주요언론과 정부의 입장은 미국대선결과 바이든후보가 당선자로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있지만  본지는 공식발표보도를 

올해 연말이나 내년 1월중 적어도 미국연방대법원의 판결이후에 하고자 한다.

 

현재 미국의 상항은 이번 대선이 우편투표를 통한 미국 역사상 희대의 부정선거국면으로 트럼프측과 바이든측의 소송으로 진행중에 있고  트럼프 지지자와 바이든 지지자들간의 극심한 갈등으로 계엄령까지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다.

 

글로벌 공식 사회관계망에서도 아직  바이든후보를  유력 당선인 으로 표기하고 있으나 CNN 등 미국내 민주당 바이든 ,오바마, 힐러리를 지지하는 언론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당선인이라고 기정사실화 하며 보도를 하고 있으며  미국내 상항은  법원과  의회는 트럼프편 언론은 바이든편 이라는 말이 희자되고 있다. 

 

트럼프측의  전략전술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은 행보를 보일것으로 본지는 추측해본다, 

ㅡ 연방대법원에서 9명중 6명의 대법관이 그 주의 표를 무효화. 

ㅡ 그렇게 되면 트럼프ㅡ바이든 모두 유효 선거인단 270 확보가 불가능.

ㅡ 결국  의회 중 하원이 대통령을 결정

ㅡ 하원 435명이 하는것이 아닌  각 주당 하원 대표 한명씩 50명이 투표. (하원 435석 중 민주당이 다수)  그러나  각 주대표는 공화당이 26석, 민주당이 22석 이므로 결국 트럼프는 재선 당선 가능 시나리오를 추진하는듯 보인다.

 

최근 CNN이  "트럼프 재당선 가능성 " 이라는 보도기사 제목을 내놓은 것도 주목할만하다. 그리고 오비이락이라는말이 무색하도록 CNN은 갑자기 방송매체를 시장에 매각하기위해 매물로 내놓았다. 현재 미국내 CNN 방송 청취률이 바닥을 치고있고 오히려 SNS 등의 개인뉴스들이 신뢰를 가지고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연방법원의 결정에 의하든 미하원의 투표결과를 통하든 트럼프의 재선 또는 바이든의 당선 뉴스는 미국 선관위의 공식적 발표가 있은후에 하고자한다.

 

이 모든것이 한치앞도 내다볼수없는 현 미국의 상항이므로 본지 만큼이라도 CNN등 주요 거대언론매체의 기사를 그대로 인용하는 국내 주요언론매체와는 달리하고 싶다.

 

주한외국기업뉴스 [GEN] 대표기자 김종철 

IMG_0540.jpg

 

 

 

태그

전체댓글 1

  • 58901
풍운아

사실대로 쓰는 것도 용기가 필요한 세태입니다. 지난 기사지만 박수 보냅니다. 변수가 남았으니 취임식 까지는 지켜볼 일입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미국대선 대통령 당선결과 공식발표는 미연방대법원의 판결 이후로 미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