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English[영문판]
Home >  English[영문판]

실시간뉴스
  • 배준영 의원, 반려동물 의료비 소득공제 대표발의
      배준영 국회의원(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ㆍ국민의힘 인천시당위원장)은 17일(月), 소득공제 항목에 반려동물 의료비 지출을 추가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1인·노인가구 증가와 경제 성장에 따른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가 지속 증가해,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20년 반려동물 양육 가구는 638만 가구로 집계됐다. 그러나 높은 수준의 반려동물 의료비와 불투명한 진료서비스로 반려동물 보호자들의 불만이 계속되고, 병에 걸리면 유기하는 사례 역시 증가하며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배준영 의원은 ”지난 12월 '수의사법'이 개정되어, 앞으로 동물 진료 분류체계 표준화, 동물병원 진료비용 의무 게시 및 현황 조사·분석 등 동물병원 진료체계가 마련됐다“ 라며 ”이에 발맞춰 국가적 차원에서 반려동물 의료비에 대한 가계부담을 낮추기 위해 개정안을 마련했다“ 고 이유를 밝혔다. 개정안은 전통시장·대중교통·도서·신문·공연·박물관·미술관 등과 동일하게 동물병원 반려동물 의료비 지출분의 30%에 대해 소득공제를 적용한다. 또한 반려동물의 범위는 '동물보호법' 에 따라 개와 고양이 뿐 아니라 토끼, 페럿(족제비과), 기니피그(쥐와 유사한 동물) 및 햄스터가 포함된다. 또한 배준영 의원은 ”반려동물 연말정산 소득공제는 국가가 반려동물의 진료비용을 지원하는 첫단추“ 라며, ”진료체계 표준화와 더불어 반려동물 진료비용 연말공제가 활성화되면 각종 통계 자료가 확보되기 때문에, 이를 근거로 각종 반려동물 관련 정책 도입 논의까지 자연스럽게 이어갈 수 있을 것“ 라고 말했다. 아울러 배 의원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도 반려동물 7마리를 키울 정도로 관심이 많고 ‘석열씨의 심쿵약속’ 을 통해 공공부지에 반려동물 쉼터 확대를 공약했다“ 라며, ”앞으로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입법·정책을 함께 개발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7
  • 소방청 동물 구조활동 지침서 제작·배포
      소방청은 동물 구조현장에서 대원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효율적인 구조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침서를 제작하여 일선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물 구조건수는 총 82,822건이며 그 중 개 구조 건수가 43,580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이(11,667건), 뱀(10,702건), 고라니(4,749건) 순으로 나타났다. 소방청 동물 구조활동 지침서 사람의 손길을 피하려고 하는 동물의 습성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올가미, 뜰채, 망 등 장비를 이용하여 구조하지만 동물이 공격성을 띄는 등 곤란한 경우에는 마취제를 이용하여 구조하기도 한다. 지침서에는 동물 구조현장에서의 대응절차, 각종 장비 사용법 등이 담겨져 있으며 특히, 동물용 마취제 사용법을 주요하게 다루고 있다. 동물의 종류 및 체중에 따른 마취제의 종류와 투여량, 마취총 발사 등 투여 방법, 부작용 등을 자세히 담았다. 또한 최근 5년간 동물 구조현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사례를 사진과 함께 자세히 담아 출동대원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유사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하였다. 소방청은 지침서 책자뿐만 아니라 모바일 앱으로도 제작하여 현장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용수 구조과장은“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유기동물 구조요청 신고도 급증하는 추세이다.”라며,“국민안전과 함께 동물의 생명도 지킬 수 있는 구조활동으로 동물보호 정책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4
  • '유기 동물 다치면 바로 진료 받는다!' 중랑구, 24시간 유기동물 응급진료병원 운영
    중화동 로얄동물메디컬센터에서 응급진료를 하고 있다    중랑구가 각종 사고로 즉시 응급처치가 필요한 유실 및 유기동물들을 치료하고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를 위해 24시간 응급진료병원을 운영한다. 구는 지난 12일 중화동에 위치한 로얄동물메디컬센터와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해당 병원은 24시간 진료를 실시해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할 수 있어 유기·유실동물, 길고양이의 폐사 또는 안락사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진료 항목은 △공통검사(호흡기, 소화기 검사 등) △내과진료(전염질환, 경련 및 호흡곤란) △외과진료(교통사고, 교상 등 단, 골절치료 제외) 등이며 필요시에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도 지원한다. 구는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과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해 4년째 유기동물 응급진료병원을 지정해 운영해오고 있다. 응급진료 사업은 매해 예산이 조기 소진될 만큼 주민들의 관심이 높다. 덕분에 지난 19년부터 181마리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응급진료 외에도 올해 동물복지에 대한 인식 개선과 반려동물 문화 기반 조성을 위해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대상 찾아가는 동물보호교육,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펫티켓 교실, 반려동물 행동교정 지원, 길고양이 중성화 및 급식소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동물복지를 위해 봉사해주시고 여러 방면으로 도움을 주시는 주민 여러분들께 항상 감사드린다”라며, “주민들이 동물복지에 대해 서로 공감할 수 있도록 유기동물 구조와 치료는 물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4
  • 농림축산식품부, 슬기로운 반려생활, ‘동물사랑배움터’에서 시작하세요
          농림축산식품부는 성숙한 동물보호·복지 문화를 조성하고 동물보호 인식을 높이고자 대국민 온라인 교육 플랫폼인 ‘동물사랑배움터’를 1월 17일에 오픈한다. 농식품부는 2018년부터 ‘동물보호복지온라인’ 누리집(운영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을 통해 반려동물 관련 영업자, 맹견소유자, 동물보호 명예감시원을 대상으로 의무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최근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가구가 증가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기존의 의무교육프로그램 외에 동물병원, 동물약국 등에 대한 정보를 포함하여 ‘동물보호복지온라인’을‘동물사랑배움터’로 전면 개편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수의사와 훈련사가 참여하는 반려견 입양 전 교육을 신설하여 반려견 사육 및 훈련 가이드를 제공하고,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생명 존중의 의미를 일깨우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내 주변에 있는 동물병원, 동물약국, 미용업, 위탁관리업, 동물보호센터의 위치정보 등 반려생활 관련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유용한 반려생활 정보를 한꺼번에 검색할 수 있어 이용자의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었다. 농식품부 김지현 동물복지정책과장은“이번 개편된 동물사랑배움터를 통해 더 다양한 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하여 성숙한 동물보호복지 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동물사랑배움터 홍보물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2
  • Evonik presents mRNA formulation innovations at Korean Global Vaccine Business Forum
    Evonik presents mRNA formulation innovations at Korean Global Vaccine Business Forum     Reconfirming Evonik’s global leadership role and its contribution to fight COVID-19 • Presenting competencies in custom lipids and lipid nanoparticles • Evaluating future collaboration opportunities Seoul, South Korea. Evonik highlighted its activities in the field of mRNA-based therapies and nanomedicines at a virtual business forum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Trade of South Korea on November 29th, 2021. Led by Mr Han-Koo Yeo, Trade Minister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 Energy (MOTIE), the forum brought together the Korean trade organizations MOTIE and KOTRA, with 14 international and over 20 Korean companies. The WHO and the Coalition for Epidemic Preparedness (CEPI) also presented at the forum. South Korea – already a producer of four of the global mRNA vaccines – aims to establish a stronger foothold in the manufacturing and development of vaccines. “Drug delivery is essential – as important as the mRNA – for the successful manufacture of mRNA vaccines. We were honored that the Ministry of Trade of South Korea recognizes the potential of mRNA technology and invited us to participate in this important forum,” says Paul Spencer, head of the product line Drug Delivery & Medical Device Solutions at Evonik’s Health Care business line. As a fully integrated Contract Development Manufacturing Organization (CDMO) for mRNA delivery technologies, Evonik Health Care is a frontrunner in custom lipids, mRNA-LNP drug delivery systems, clinical and commercial cGMP aseptic manufacturing,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activities. Evonik already has two sites in South Korea: a research and development site in Bucheon, and a production site in Ulsan. The attractive innovative business setting of South Korea opens important opportunities for Evonik to cooperate with Korean companies on lipid CDMO and formulation services and with Korean universities and start-ups working on new technologies and excipients. Evonik can also provide access to North American clinical and commercial parenteral manufacturing facilities for Korean partners. Lipid-based parenteral drug delivery plays a pivotal role in the rapid development and application of novel mRNA therapeutics. Consequently, the Covid-19 pandemic has accelerated the portfolio of system solutions for advanced drug delivery at Evonik Health Care, which is part of the life sciences division Nutrition & Care.   Evonik Korea , President  Mr. Tomas Choi    Mr. Choi Yoon-young (Tomas Choi), branch manager of Evonik Korea, serves as chairman of the chemical industry committee of the  Global Enterprise CEO Association in Korea (G-CEO)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 English[영문판]
    2021-12-12
  •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 36개소로 확대 운영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 및 이용모습   서울 서초구가 기존 길고양이 급식소 25개소에 더하여 올해 10월까지 11개소를 추가로 확대 설치해, 총 36개소의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가 문을 연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구에서 2017년 3개소 시범설치를 시작으로 2019년에는 각 동별 1개소씩 18개소를 추가 설치하였으며, 2020년에는 사람이 떠난 재건축 지역에 남겨진 길고양이를 위해 4개소를 추가 설치했다. 올해는 기존 낡은 급식소 2개는 교체하고, 길고양이 중성화 자원봉사자의 신청을 받아 방배13구역 재건축지역을 포함한 11개소를 추가 설치한 것이다. 올해 제작한 길고양이 급식소의 주요 특징으로는, 급식상자(가로0.58m·세로0.35m·높이0.4m)와 발판(가로0.55m·세로0.24m)으로 구성해 기존 급식소보다 지붕이 길어 급식소 안으로 비가 덜 들이치고 더 안락하다는 점이다. 또 소재로는 고무를 이용하여 급식소 다리가 부식되지 않으며, 나무색 목재로 제작해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도록 꼼꼼히 신경썼다. 일반적으로 길고양이 급식소는 불특정 다수에 의해 스티로폼이나 벽돌 등 무분별한 형태로 제작되어 주변 미관을 해치기도 하고, 2차 쓰레기가 발생하는 등 환경오염 불편 민원이 발생하기도 한다. 또, 길고양이를 돌보고자 하는 지역 캣맘은 주변의 따가운 시선을 감수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기도 하였다. 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서초구 길고양이 중성화 자원봉사자와 함께 깨끗한 먹이 제공 및 급식소 주변 청결도 관리를 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주민 생활불편을 예방하면서 길고양이들이 안락하게 먹이를 먹을 수 있어, 건전한 길고양이 돌봄 문화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올해 77명의 길고양이 중성화 자원봉사자를 구성해 운영하며, 길고양이 중성화사업에 있어 서울시 자치구 최상위권의 실적을 내고 있다. 또 길고양이 뿐만 아니라, 동물보호조례 제정 및 유기견 입양 ‧ 교육기관인 서초동물사랑센터 개소, 동물보호명예감시원 운영 등 다양한 동물복지 정책을 추진해왔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를 통해, 주민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성숙한 반려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1-11-01

실시간 English[영문판] 기사

  • Alphabet stock surges as Google ad revenues roar back
    Alphabet stock surges as Google ad revenues roar back     Getty Images     Google parent Alphabet’s stock price surged early Friday as the search giant’s advertising revenues recovered from a coronavirus-fueled collapse. Shares in the Silicon Valley conglomerate were up 6.2 percent in premarket trading at $1,664.48 as of 8:19 a.m. after it posted third-quarter revenues of nearly $46.2 billion — up 14 percent from a year ago and well above Wall Street analysts’ expectations of $42.9 billion. The jump was fueled by a rebound in Google ad sales after they tumbled in the spring as the COVID-19 pandemic hit advertisers’ spending. Ad revenues from Google search, YouTube and other advertising partners totaled about $37.1 billion from July to September, up 9.7 percent from a year ago and 24.2 percent above the second quarter’s levels. But it’s uncertain whether that growth will continue in the months ahead as coronavirus infections spike in the US and Europe, where some countries have imposed lockdowns like those that sparked a global economic collapse in the spring. “While we’re pleased with our performance in the third quarter, there is obviously uncertainty in the external environment,” Alphabet chief financial officer Ruth Porat said Thursday. Google’s growing cloud-computing business also continued to be a bright spot as the pandemic sparked a shift to remote work. Third-quarter revenues from the segment climbed to $3.4 billion, up more than 44 percent from a year ago and 14.5 percent from the prior quarter. The sales boosts helped Alphabet post a net profit of $11.2 billion for the quarter, well above Wall Street’s average estimate of roughly $7.7 billion. The strong earnings report came as Google faces growing regulatory scrutiny in the US. The feds accused the tech titan of running “unlawful monopolies” in its internet search and advertising businesses in a blockbuster antitrust lawsuit last week following a 16-month investigation. Google responded by calling the biggest antitrust case in a generation “deeply flawed” and saying it “would do nothing to help consumers.”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Apple’s iPhone 12 delay knocks more than $100 billion off market cap
    [단독외신] Apple’s iPhone 12 delay knocks more than $100 billion off market cap Apple CEO Tim Cook.Getty Images       Apple’s decision to not give any iPhone 12 sales guidance during its Thursday earnings call cost it $100 billion. Shares of Apple are down more than 5 percent since it reported its fourth quarter earnings, taking a chunk out of the iPhone maker’s valuation almost twice the size of Snapchat parent company Snap, Inc.’s market value. At issue is the fact that the coronavirus pandemic delayed the production and release of the hotly anticipated iPhone 12, which normally releases earlier in the fall, but this year did not hit stores until late October, meaning investors were unable to properly gauge how sales of the company’s first 5G iPhone are doing. Despite mostly beating expectations across the board, Apple’s move to stay mum on the iPhone 12’s prospects had the stock down 5.4 percent Friday morning, at $109.09. Apple’s market cap now sits at $1.89 trillion. Sales in China were down 29 percent in the quarter, with many customers holding off on buying a new iPhone until the release of the 12 model, which CEO Tim Cook said he anticipates will bring Apple back to growth in the country. “What we’re seeing in the early going in the first five days gives us a lot of confidence that China will return to growth in our fiscal Q1,” Cook told Reuters in an interview. CFO Luca Maestri said that iPhone revenue would grow in the first quarter, but did not give a specific growth forecast. Analysts are looking for growth of 6.5 percent to $59.6 billion.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Starbucks pumpkin spice sales hit record high after early launch
    [단독외신] Starbucks pumpkin spice sales hit record high after early launch   VCG via Getty Images     Starbucks is staging a fall comeback from the coronavirus — and it’s pumpkin-flavored. Sales of Starbucks’ trendy pumpkin beverages hit a new high in the last quarter after the coffee giant started brewing them earlier than ever. The Seattle-based chain moved a record number of average daily units of drinks in its pumpkin portfolio, which went on sale in late August, CEO Kevin Johnson said Thursday. The boom was led by the “Pumpkin Cream Cold Brew,” which outsold the iconic Pumpkin Spice Latte in only its second year on the market, he said. Starbucks didn’t provide more specifics about pumpkin spice sales in its Thursday earnings report for the July-to-September quarter. But Johnson said the drinks were a “catalyst” for its stronger-than-expected recovery from the coronavirus pandemic, which forced it to shutter many cafes earlier in the year. The chain’s comparable sales dropped 9 percent compared to the prior-year quarter, beating Wall Street estimates for a 12.1 percent drop as customers spent about 11 percent more on the average order. Comparable sales at Starbucks’ more than 15,000 US stores were only off 4 percent in September, improving from an 11 percent drop in August in the first full month of pumpkin spice season, Johnson said. Chief operating officer Roz Brewer also attributed the bump to adjustments the company made in response to consumers’ changing behavior amid the pandemic, such as streamlining drive-through service. Stores are seeing more customers arrive later in the morning as they tweak their daily routines, she said. “As the customer was adjusting, we were adjusting along with them,” Brewer said on a conference call with investors. Despite the rebound, Starbucks’ net profits for the quarter fell about 51 percent to $392.6 million. The company’s stoc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2 more ex-eBay employees admit to roles in harassment scheme
    [단독외신] 2 more ex-eBay employees admit to roles in harassment scheme   Enlarge Image Getty Images       Two more former eBay employees have admitted to their roles in a campaign to terrorize a Massachusetts couple with threatening social media messages and disturbing deliveries of things like live spiders sent to their home. Brian Gilbert, 52, who was senior manager of special operations for eBay’s Global Security Team, and Stephanie Stockwell, 26, a former manager of eBay’s Global Intelligence Center, pleaded guilty on Thursday to charges of conspiracy to commit cyberstalking and conspiracy to tamper with witnesses. Emails seeking comment were sent to their attorneys on Friday. They are among seven former eBay employees charged in the scheme to harass the couple, who authorities say published an online newsletter with articles that were critical of the company. Authorities say Gilbert admitted to drafting threatening Twitter messages targeting the couple. He also proposed bringing documents that would make the couple “look crazy” to police who were helping the couple. Prosecutors say Stockwell used an anonymous email account to order live spiders to be sent to the couple. The scheme also involved pornographic magazines with the husband’s name on them sent to their neighbor’s house and plans to break into the couple’s garage to install a GPS device on their car, prosecutors say.
    • English[영문판]
    2020-10-31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