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English[영문판]
Home >  English[영문판]

실시간뉴스
  • 배준영 의원, 반려동물 의료비 소득공제 대표발의
      배준영 국회의원(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ㆍ국민의힘 인천시당위원장)은 17일(月), 소득공제 항목에 반려동물 의료비 지출을 추가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1인·노인가구 증가와 경제 성장에 따른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가 지속 증가해,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20년 반려동물 양육 가구는 638만 가구로 집계됐다. 그러나 높은 수준의 반려동물 의료비와 불투명한 진료서비스로 반려동물 보호자들의 불만이 계속되고, 병에 걸리면 유기하는 사례 역시 증가하며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배준영 의원은 ”지난 12월 '수의사법'이 개정되어, 앞으로 동물 진료 분류체계 표준화, 동물병원 진료비용 의무 게시 및 현황 조사·분석 등 동물병원 진료체계가 마련됐다“ 라며 ”이에 발맞춰 국가적 차원에서 반려동물 의료비에 대한 가계부담을 낮추기 위해 개정안을 마련했다“ 고 이유를 밝혔다. 개정안은 전통시장·대중교통·도서·신문·공연·박물관·미술관 등과 동일하게 동물병원 반려동물 의료비 지출분의 30%에 대해 소득공제를 적용한다. 또한 반려동물의 범위는 '동물보호법' 에 따라 개와 고양이 뿐 아니라 토끼, 페럿(족제비과), 기니피그(쥐와 유사한 동물) 및 햄스터가 포함된다. 또한 배준영 의원은 ”반려동물 연말정산 소득공제는 국가가 반려동물의 진료비용을 지원하는 첫단추“ 라며, ”진료체계 표준화와 더불어 반려동물 진료비용 연말공제가 활성화되면 각종 통계 자료가 확보되기 때문에, 이를 근거로 각종 반려동물 관련 정책 도입 논의까지 자연스럽게 이어갈 수 있을 것“ 라고 말했다. 아울러 배 의원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도 반려동물 7마리를 키울 정도로 관심이 많고 ‘석열씨의 심쿵약속’ 을 통해 공공부지에 반려동물 쉼터 확대를 공약했다“ 라며, ”앞으로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입법·정책을 함께 개발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7
  • 소방청 동물 구조활동 지침서 제작·배포
      소방청은 동물 구조현장에서 대원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효율적인 구조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침서를 제작하여 일선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물 구조건수는 총 82,822건이며 그 중 개 구조 건수가 43,580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이(11,667건), 뱀(10,702건), 고라니(4,749건) 순으로 나타났다. 소방청 동물 구조활동 지침서 사람의 손길을 피하려고 하는 동물의 습성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올가미, 뜰채, 망 등 장비를 이용하여 구조하지만 동물이 공격성을 띄는 등 곤란한 경우에는 마취제를 이용하여 구조하기도 한다. 지침서에는 동물 구조현장에서의 대응절차, 각종 장비 사용법 등이 담겨져 있으며 특히, 동물용 마취제 사용법을 주요하게 다루고 있다. 동물의 종류 및 체중에 따른 마취제의 종류와 투여량, 마취총 발사 등 투여 방법, 부작용 등을 자세히 담았다. 또한 최근 5년간 동물 구조현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사례를 사진과 함께 자세히 담아 출동대원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유사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하였다. 소방청은 지침서 책자뿐만 아니라 모바일 앱으로도 제작하여 현장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용수 구조과장은“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유기동물 구조요청 신고도 급증하는 추세이다.”라며,“국민안전과 함께 동물의 생명도 지킬 수 있는 구조활동으로 동물보호 정책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4
  • '유기 동물 다치면 바로 진료 받는다!' 중랑구, 24시간 유기동물 응급진료병원 운영
    중화동 로얄동물메디컬센터에서 응급진료를 하고 있다    중랑구가 각종 사고로 즉시 응급처치가 필요한 유실 및 유기동물들을 치료하고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를 위해 24시간 응급진료병원을 운영한다. 구는 지난 12일 중화동에 위치한 로얄동물메디컬센터와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해당 병원은 24시간 진료를 실시해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할 수 있어 유기·유실동물, 길고양이의 폐사 또는 안락사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진료 항목은 △공통검사(호흡기, 소화기 검사 등) △내과진료(전염질환, 경련 및 호흡곤란) △외과진료(교통사고, 교상 등 단, 골절치료 제외) 등이며 필요시에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도 지원한다. 구는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과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해 4년째 유기동물 응급진료병원을 지정해 운영해오고 있다. 응급진료 사업은 매해 예산이 조기 소진될 만큼 주민들의 관심이 높다. 덕분에 지난 19년부터 181마리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응급진료 외에도 올해 동물복지에 대한 인식 개선과 반려동물 문화 기반 조성을 위해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대상 찾아가는 동물보호교육,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펫티켓 교실, 반려동물 행동교정 지원, 길고양이 중성화 및 급식소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동물복지를 위해 봉사해주시고 여러 방면으로 도움을 주시는 주민 여러분들께 항상 감사드린다”라며, “주민들이 동물복지에 대해 서로 공감할 수 있도록 유기동물 구조와 치료는 물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4
  • 농림축산식품부, 슬기로운 반려생활, ‘동물사랑배움터’에서 시작하세요
          농림축산식품부는 성숙한 동물보호·복지 문화를 조성하고 동물보호 인식을 높이고자 대국민 온라인 교육 플랫폼인 ‘동물사랑배움터’를 1월 17일에 오픈한다. 농식품부는 2018년부터 ‘동물보호복지온라인’ 누리집(운영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을 통해 반려동물 관련 영업자, 맹견소유자, 동물보호 명예감시원을 대상으로 의무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최근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가구가 증가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기존의 의무교육프로그램 외에 동물병원, 동물약국 등에 대한 정보를 포함하여 ‘동물보호복지온라인’을‘동물사랑배움터’로 전면 개편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수의사와 훈련사가 참여하는 반려견 입양 전 교육을 신설하여 반려견 사육 및 훈련 가이드를 제공하고,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생명 존중의 의미를 일깨우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내 주변에 있는 동물병원, 동물약국, 미용업, 위탁관리업, 동물보호센터의 위치정보 등 반려생활 관련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유용한 반려생활 정보를 한꺼번에 검색할 수 있어 이용자의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었다. 농식품부 김지현 동물복지정책과장은“이번 개편된 동물사랑배움터를 통해 더 다양한 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하여 성숙한 동물보호복지 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동물사랑배움터 홍보물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2-01-12
  • Evonik presents mRNA formulation innovations at Korean Global Vaccine Business Forum
    Evonik presents mRNA formulation innovations at Korean Global Vaccine Business Forum     Reconfirming Evonik’s global leadership role and its contribution to fight COVID-19 • Presenting competencies in custom lipids and lipid nanoparticles • Evaluating future collaboration opportunities Seoul, South Korea. Evonik highlighted its activities in the field of mRNA-based therapies and nanomedicines at a virtual business forum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Trade of South Korea on November 29th, 2021. Led by Mr Han-Koo Yeo, Trade Minister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 Energy (MOTIE), the forum brought together the Korean trade organizations MOTIE and KOTRA, with 14 international and over 20 Korean companies. The WHO and the Coalition for Epidemic Preparedness (CEPI) also presented at the forum. South Korea – already a producer of four of the global mRNA vaccines – aims to establish a stronger foothold in the manufacturing and development of vaccines. “Drug delivery is essential – as important as the mRNA – for the successful manufacture of mRNA vaccines. We were honored that the Ministry of Trade of South Korea recognizes the potential of mRNA technology and invited us to participate in this important forum,” says Paul Spencer, head of the product line Drug Delivery & Medical Device Solutions at Evonik’s Health Care business line. As a fully integrated Contract Development Manufacturing Organization (CDMO) for mRNA delivery technologies, Evonik Health Care is a frontrunner in custom lipids, mRNA-LNP drug delivery systems, clinical and commercial cGMP aseptic manufacturing,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activities. Evonik already has two sites in South Korea: a research and development site in Bucheon, and a production site in Ulsan. The attractive innovative business setting of South Korea opens important opportunities for Evonik to cooperate with Korean companies on lipid CDMO and formulation services and with Korean universities and start-ups working on new technologies and excipients. Evonik can also provide access to North American clinical and commercial parenteral manufacturing facilities for Korean partners. Lipid-based parenteral drug delivery plays a pivotal role in the rapid development and application of novel mRNA therapeutics. Consequently, the Covid-19 pandemic has accelerated the portfolio of system solutions for advanced drug delivery at Evonik Health Care, which is part of the life sciences division Nutrition & Care.   Evonik Korea , President  Mr. Tomas Choi    Mr. Choi Yoon-young (Tomas Choi), branch manager of Evonik Korea, serves as chairman of the chemical industry committee of the  Global Enterprise CEO Association in Korea (G-CEO)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 English[영문판]
    2021-12-12
  •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 36개소로 확대 운영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 및 이용모습   서울 서초구가 기존 길고양이 급식소 25개소에 더하여 올해 10월까지 11개소를 추가로 확대 설치해, 총 36개소의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가 문을 연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구에서 2017년 3개소 시범설치를 시작으로 2019년에는 각 동별 1개소씩 18개소를 추가 설치하였으며, 2020년에는 사람이 떠난 재건축 지역에 남겨진 길고양이를 위해 4개소를 추가 설치했다. 올해는 기존 낡은 급식소 2개는 교체하고, 길고양이 중성화 자원봉사자의 신청을 받아 방배13구역 재건축지역을 포함한 11개소를 추가 설치한 것이다. 올해 제작한 길고양이 급식소의 주요 특징으로는, 급식상자(가로0.58m·세로0.35m·높이0.4m)와 발판(가로0.55m·세로0.24m)으로 구성해 기존 급식소보다 지붕이 길어 급식소 안으로 비가 덜 들이치고 더 안락하다는 점이다. 또 소재로는 고무를 이용하여 급식소 다리가 부식되지 않으며, 나무색 목재로 제작해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도록 꼼꼼히 신경썼다. 일반적으로 길고양이 급식소는 불특정 다수에 의해 스티로폼이나 벽돌 등 무분별한 형태로 제작되어 주변 미관을 해치기도 하고, 2차 쓰레기가 발생하는 등 환경오염 불편 민원이 발생하기도 한다. 또, 길고양이를 돌보고자 하는 지역 캣맘은 주변의 따가운 시선을 감수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기도 하였다. 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서초구 길고양이 중성화 자원봉사자와 함께 깨끗한 먹이 제공 및 급식소 주변 청결도 관리를 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주민 생활불편을 예방하면서 길고양이들이 안락하게 먹이를 먹을 수 있어, 건전한 길고양이 돌봄 문화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올해 77명의 길고양이 중성화 자원봉사자를 구성해 운영하며, 길고양이 중성화사업에 있어 서울시 자치구 최상위권의 실적을 내고 있다. 또 길고양이 뿐만 아니라, 동물보호조례 제정 및 유기견 입양 ‧ 교육기관인 서초동물사랑센터 개소, 동물보호명예감시원 운영 등 다양한 동물복지 정책을 추진해왔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를 통해, 주민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성숙한 반려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English[영문판]
    • Animal Right
    2021-11-01

실시간 English[영문판] 기사

  • [단독외신] Disneyland Paris closes amid second COVID-19 lockdown in France
    [단독외신] Disneyland Paris closes amid second COVID-19 lockdown in France   Enlarge Image Getty Images   Disneyland Paris is temporarily closing again as France enters a second nationwide lockdown to slow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The closure, which took hold at the end of the day Thursday, is another blow for Disney, which has been trying to reopen its flagship Disneyland theme park in California. Disneyland Paris, which had reopened July 15 following a mid-March shutdown along with the rest of Disney’s parks,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closure is “in line with the latest direction from the French authorities,” and that it hopes to reopen for the holiday season. The theme park said it will be taking reservations from Dec. 19 through Jan. 3 “and hope(s) to be open based on prevailing conditions and government guidance at that time,” adding that it will be closed after that, from Jan. 4 through Feb. 12. France’s President Emmanuel Macron said Wednesday that the country would go in lockdown that will last until at least Dec. 1.  Non-essential businesses, restaurants and bars will be closed starting Monday as the country battles a surge in coronavirus infections that hospitals warn could cause capacity issues. Meanwhile, the virus in the US has continued to surge and there are question marks around whether Disneyland in California will reopen anytime soon and if the Orlando, Fla.-based Disney World in Orlando, which reopened in July, will be forced to shut down. Although there are a handful of Disney theme parks currently open across the globe, all 12 of its parks in North America, Asia and Europe were closed between March and May. As a resul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Disney suffered a $6.2 billion dip in revenu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Last month, the company said it plans to lay off 28,000 workers at its California and Florida theme parks.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Amazon says COVID-related expenses will cost $4B this quarter
    [단독외신] Amazon says COVID-related expenses will cost $4B this quarter   Getty Images     By the time this fiscal quarter is through, Amazon estimates it will have spent more than $11 billion on coronavirus-related expenses. The e-commerce titan said during its Thursday earnings report that it expects to spend around $4 billion battling the virus, on top of the $7.5 billion in costs it has already rung up since March. First quarter coronavirus expenses cost Amazon $600 million, with the number ballooning to $4 billion during the peak of the pandemic and decreasing slightly to $2.5 billion in the most recent quarter, the company said. Investments included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for Amazon’s workforce — which it announced on Thursday has hit 1 million — “enhanced cleaning” of its facilities, higher wages for hourly workers as well as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for Amazon to develop its coronavirus testing capabilities. Much of the increased costs are related to “the large influx of new employees hired to support strong customer demand,” CFO Brian Olsavsky said on a call with analysts. The Seattle-based e-tailer’s guidance on operating income for the quarter was $1.5 billion to $4 billion, and already factored in the Covid-related spending. Olsavsky said that the pandemic, along with the upcoming election and the fact that the company’s Prime Day shopping extravaganza was delayed until October this year, has created a lot of uncertainty for the holiday quarter. Shares of Amazon were down 4 percent Friday morning, trading at $3,082.99.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Ex-Wirecard executive was reportedly an Austrian spy informant
    [단독외신] Ex-Wirecard executive was reportedly an Austrian spy informant   AFP via Getty Images  An ex-Wirecard executive who went on the lam amid the German payment firm’s $2 billion accounting scandal was reportedly a mole for Austrian spies. German authorities have evidence that Jan Marsalek, Wirecard’s former chief operating officer, was an informant for the Office for the Protection of the Constitution and Counterterrorism, the Austrian intelligence agency known as the BVT, according to Munich’s Sueddeutsche Zeitung newspaper. The outlet’s Thursday report cited the German government’s response to a written question from lawmaker Fabio De Masi. Another member of German parliament, Patrick Sensburg, told the Handelsblatt newspaper that Marsalek may have worked for “several secret services from different countries,” though he did not cite specific evidence for the claim. “In clearing up the Wirecard scandal, Austria and Germany should now work closely and trustingly together,” Sensburg told the paper, according to a translation. Authorities have been searching for Marsalek since Wirecard admitted in June that roughly 1.9 billion euros ($2.2 billion) listed on its accounts likely didn’t exist. The financial-tech giant filed for insolvency that month after former CEO Markus Braun was arrested in relation to the scandal. Marsalek’s exact whereabouts are unknown, but Germany’s Der Spiegel magazine reported in July that he traveled to Minsk, Belarus soon after Wirecard suspended him in June. Interpol has issued a so-called red notice for the 40-year-old, saying he faces charges for allegedly violating German securities laws, fraud and “criminal breach of trust.” Police have accused Marsalek and Braun of using bogus income from transactions related to deals with “third-party acquirers” to make the company look more attractive to investors.
    • English[영문판]
    2020-10-31
  • [단독외신] Twitter shares plummet after user growth falls short
    [단독외신] Twitter shares plummet after user growth falls short     Enlarge Image Shutterstock    Twitter’s stock price plunged in premarket trading Friday as the social network added far fewer users than Wall Street expected in the third quarter. The San Francisco-based tech giant’s shares were down 15.5 percent at $44.30 as of 7:35 a.m. a day after it reported having 187 million average monetizable daily active users from July to September, an increase of just 1 million from the prior quarter. The figure marked a 29 percent increas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but fell well short of Wall Street analysts’ expectations for 195.2 million users. Twitter also predicted a rocky three months ahead as it navigates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scrutiny of its attempts to limit political disinformation, which drew fire from Republicans at a heated Senate hearing this week. Twitter’s third-quarter revenues climbed 14 percent from last year to $936 million, but the company said it’s “hard to predict” how advertisers might react as the contentious election nears. It noted that many brands paused or slowed down ad spending amid the anti-police brutality protests that swept the nation in May and June. “The period surrounding the US election is somewhat uncertain, but we have no reason to believe that September’s revenue trends can’t continue, or even improve, outside of the election-related window,” chief financial officer Ned Segal said on a call with investors Thursday. Twitter also expects its costs and expenses to grow close to 20 percent in the fourth quarter because of increased investments that it had intended to make before the COVID-19 pandemic struck. Twitter’s earnings report came a day after Sen. Ted Cruz ripped CEO Jack Dorsey over the company’s handling of The Post’s articles about Hunter Biden, the son of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Joe Biden. Twitter locked The Post out of its primary Twitter account and blocked users from sharing the links to articles based on emails from a laptop that reportedly belonged to the younger Biden. The platform later lifted its blockade on the links but continues to prohibit The Post from tweeting from its main account.
    • English[영문판]
    2020-10-31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