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SEOUL MADE 매거진 ISSUE NO.25 ‘표지 및 굿즈엽서’

 

서울의 감성이 투영된 콘텐츠와 상품을 발굴·큐레이션하여 밀레니얼 세대와 소통하는 공공브랜드 ‘서울메이드(SEOUL MADE)’로 중소기업 경쟁력을 제고하는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김현우)은,'SEOUL MADE'매거진 영문편 2호의 발간 소식을 전했다.

SBA 서울메이드사업단에서 발행 중인 브랜드 매거진 'SEOUL MADE'는, 서울의 산업 및 브랜드 현장의 주요 흐름을 정리해 서울의 산업트렌드, 기업과 브랜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지닌 국내외 외국인 독자를 위해 영문판 2편(ENGLISH VER. ISSUE NO.2)을 발간한다.

K팝과 K드라마 등 한류에서 비롯된 서울이라는 도시에 대한 관심과 호감은 글로벌 시민들의 한국과 서울의 산업 트렌드, 개별 기업과 브랜드에 대한 관심과 애정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번'SEOUL MADE'매거진 영문판 2편(ENGLISH VER. ISSUE NO.2)은 현재 서울의 산업 및 브랜드 현장의 주요 키워드(Local, Activity, Curation, Archive, Communication)를 정리, 이를 중심으로 코로나 팬데믹의 한가운데를 지나는 서울 산업과 브랜드들의 활동을, 한국과 서울의 산업, 기업과 브랜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지닌 국내외 외국인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이번 영문판은 1월 10일 발행되며, 국내외 한국과 서울브랜드에 많은 관심을 갖는 외신기자 및 주한 대사관 및 영사관에 배포, 글로벌 독자들을 향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더불어 오프라인 서점(교보문고, 영풍문고, 아크앤북 등)에서 종이잡지로, Amazon에서 e-book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매월 독립적 주제의 단행본 형식으로 발행되는'SEOUL MADE'매거진 이번 호(1월 20일 발간)의 테마는, “COLLABORATION”이다.

매력적이고 특별한 브랜드 컬래버레이션은 많은 이에게 늘 관심의 대상이 되며, 자연스럽게 소비를 연결하는 매개체이다. 브랜드와 브랜드 간의 만남은 물론이고, 브랜드와 공간, 브랜드와 콘텐츠, 심지어 브랜드와 사람(인플루언서)과의 만남까지 이루어지는 요즘이다. 전통적 브랜드의 재활성화, 각 브랜드의 강점 강화와 약점 보완, 고객 접점 확장, 세계관을 통한 팬덤 형성 등을 이루어내는 기업들은, 브랜드 콜래버레이션의 목표와 정체성을 명확히 하고 있다.

많은 브랜드에서 협업 제품과 서비스가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소비자로부터 인정받고 흥미를 유발하며, 그들이 자발적이고 직접적인 참여까지 이끌어내는 브랜드는 많지 않다. 이번 호에서는 성공한 컬래버레이션을 이룬 브랜드들를 소개하고, 전문가의 트렌드 분석 토픽과 칼럼, 해당 영역에서 성장 중인 브랜드들의 스토리를 서울메이드 매거진의 감성으로 담아낸다. 동시에, 이번호에서는 “서울”이라는 교집합으로 서울메이드와의 특별하고 유쾌한 협업(맛, 멋, 안전, 편리, 콘텐츠)을 이룬 브랜드들을 소개한다.

유진영 SBA 서울메이드사업단장은 “글로벌 경쟁력있는 서울의 로컬 브랜드들을 발굴하여 세계 시장에 알리기 위해 영문판 매거진을 발행하였으며, COLLABORATION(제25호)를 통해 흥미롭고 의미있는 협업과 연대로 서울 산업의 혁신을 이끄는 기업과 인물의 이야기를 서울 시민들과 함께 친숙하게 공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94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EOUL MADE'매거진 영문편 발간… 글로벌 독자에게 서울 로컬브랜드 소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