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주한외국기업 10곳 중 4곳이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되게 된다면 한국에서 사업을 축소 고려하겠다는 응답을 한것으로 조사됐다.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가  주한외국인투자기업 150개사를 대상으로 ‘주한외투기업 코로나19 사태 영향 및 대응’에 관하여 실시한 조사 결과를 이 같이 밝혔다.

 

한국에 투자한 글로벌 기업 중 48%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글로벌 생산ㆍ유통망 재편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 중 86.1%는 한국 내 생산ㆍ유통망 규모를 축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전체의 41.4%에 해당하며, 이들 기업의 한국 내 사업 축소 규모는 평균 11.1%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들 기업의 64.7%는 코로나19의 종료시점을 올해 9월 이후로 예상하며 장기화를 대비하고 있어, 사태 장기화에 따른 한국 내 사업 축소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외투기업의 89.3%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으며, 구체적으로는 ‘원부자재 조달 차질’(35.1%)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 ‘판매 애로’(28.4%), ‘생산 차질’(23.9%), ‘자금난 가중’(6.7%), ‘인사·노무관리 애로’(6.0%) 순으로 나타났다.

 

태그

전체댓글 0

  • 559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단독] 주한외국기업 41% "코로나19 장기화될 시 한국 내 사업 축소 고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