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외신] 페이스북이 ‘메타’로 개명, 메타버스 사업으로 NFT 영역 진입


blt202110290006.800x.0.jpg

                                                

(사진=페이스북)

 

28일(현지시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온라인을 통해 열린 ‘커넥트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페이스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회사로 보이지만, 우리의 DNA는 사람들을 연결하는 기술을 구축하는 데 있다. 이전에 SNS를 만들기 위해 뛰어들었던 것처럼 우리의 다음 개척지는 메타버스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워싱턴포스트>와 <로이터> 통신 등 보도를 보면, 이날 페이스북 최고 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75분 동안 온라인 설명회를 열고 회사 이름을 메타로 바꾼다고 말했다. 회사 로고는 무한대를 뜻하는 수학 기호(∞)에서 따왔다. 미국인들이 즐기는 과자 프레첼을 닮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저커버그는 “우리 정체성에 관해 많이 고민해왔다”며 “오랜 시간에 걸쳐 나는 우리가 메타버스 회사로 기억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가상세계가 융합한 3차원의 가상세계로, 이곳에서 아바타를 통해 실제 사회·경제·문화 활동 등이 이뤄질 수 있다. 그는 “이용자들은 우리 회사에 대한 생각을 조정해야 한다”며 “가상 세계에서 아바타를 통해 자유롭게 거닐고 만나고 쇼핑하는 새로운 컴퓨팅 물결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blt202110290005.800x.0.jpg

                       △이날 저커버그는 개인 페이스북 페이지 직함을 ‘메타 설립자이자 CEO’로 변경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7월 메타버스 전환을 공식화했고, 최근 메타버스 비전을 구축하기 위해 유럽연합(EU) 지역에 5년간 1만 명의 인력을 고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 이 회사의 핵심 애플리케이션의 명칭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 회사들이 메타라는 명칭 아래로 들어오지만, 지주회사 체제로 변경되는 것은 아니다. 세계 최대 검색업체 구글이 지주회사 ‘알파벳’을 만든 것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방식이다. <뉴욕타임스>는 저커버그가 자신이 생각하는 ‘차세대 디지털 최전선’에 페이스북이 어떻게 다시 초점을 맞추도록 할 계획인지에 대해 종지부를 찍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조처는 페이스북이 최근 심각한 ‘신뢰의 위기’를 겪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페이스북 수석 프로덕트 매니저였던 프랜시스 호건은 최근 회사가 분노·증오 발언과 허위 정보를 조장하거나 방치했고 극단주의 사상을 유포해 10대들의 정신건강에 해를 끼쳤다고 폭로했다. 그는 수백 건의 내부 문건을 미 증권거래위원회와 하원에 제공했고, 영국 하원의 청문회에 출석해 “회사 내부에 안전이 비용이라는 견해가 있었다. (우리) 알고리즘은 중도 좌파는 극좌파로, 중도 우파는 극우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메타버스는 ‘초월·가상’ 등을 뜻하는 메타(Meta)와 ‘우주’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1992년 미국 SF작가 닐 스티븐슨(Neal Stephenson) 소설 ‘스노 크래시(Snow Crash)’에서 처음 등장한 개념으로, 현실세계를 확장한 3차원 가상세계를 일컫는다.


사명 변경에 따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페이스북 본사 간판은 페이스북의 상징인 ‘엄지 손가락’ 대신 무한대를 뜻하는 수학기호(∞) 모양의 메타 로고로 교체됐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 메타 자회사로 자리하게 될 예정이다. 오큘러스도 메타 브랜드로 재편된다. 저커버그는 “(새 사명은) ‘저 너머’라는 뜻의 그리스어 메타(meta)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83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신] 페이스북이 ‘메타’로 개명, 메타버스 사업으로 NFT 영역 진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