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4(금)
 

[단독]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등 AMCHAM 이사회 관계자와 경기도에 투자유치를 위한 간담회가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AMCHAM) 이사들을 만나 “경기도를 기업활동의 전진기지로 활용하도록 하겠다”면서 적극적인 기업 지원을 약속하며 경기도에 투자유치를 당부했다.

 

art_1619420864.jpg


이재명 지사는 지난 26일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 짐 폴테섹 한국쓰리엠 대표, 권오형 퀄컴 코리아 사장과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등 암참 이사회 관계자들을 경기도청에 초대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는 한미 양국 간 경제협력과 무역증진을 위한 굳건한 파트너십을 유지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온 암참에 감사를 표하고 경기도 외국기업 유치,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 등 상호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재명 지사는 “(국내에 들어 온) 미국 기업 중에 상당수가 경기도에 투자하고 있는데 지역경제에 크게 도움이 되고 있다. 우리 입장에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같은 소재부품장비와 관련된 투자 유치에 관심이 높다”며 “회원 기업들이 경기도에 투자하고 경제적으로 성취하고 지역경제도 함께 발전하는 좋은 관계가 되길 바란다. 도 입장에서도 관내 투자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경기도는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외국인투자 기업유치에 매우 큰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다”며 “외국인투자전용임대단지나 외국인 투자에 대한 세제, 행정지원, 여러 가지 장치들을 가지고 있으니 많이 활용해주길 바란다. 해당 시군을 포함해서 경기도의 도움이나 지원이 필요하면 전담조직을 만들어서라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에 대한 최고의 지원은 자유롭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행정이) 불필요하게 절차를 복잡하게 하거나 규제하지 않고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한다면 기업이 얼마든지 성장할 수 있고 전체적으로 경제가 성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타 지역에서 행정검토로 지지부진하던 사업을 전담조직을 만들어 2년 6개월 만에 개장한 시흥 웨이브파크 사례를 소개하며 “우리 지역에도 도움이 되고 본인들의 사업에도 도움이 되는 아이템이 있다면 언제든지 제안해달라. 경기도를 기업활동의 전진기지로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에 진출한 주한외국계기업들의 연합체인 주한외국기업연합회 [KOFA] 산하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 [G-CEO] 와 본 언론매체 주한외국기업뉴스 [GEN]이 공동으로 조사한 2020 주한외국기업백서 결과에 의하면 외국계기업의 사무소 위치는 서울(71.32%), 경기도(20.59%)로 대부분 수도권에 위치해 있었다. 종업원수의 경우 50인 미만이 47.06%로, 한국에 진출한 외국계기업은 중소기업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100인에서 300인 미만 기업이 21.32%, 1,000명 이상 종업원수의 기업은 11.76%에 불과했다.


KOFA 관계자에 의하면 2021년 하반기 이후부터 코로나19가 잠잠해지기 시작하면서 내년도부터는 경기도 지역에 더 많은 외국인투자기업들의 신규투자가 이어질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72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단독]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등 AMCHAM 이사회 관계자와 경기도에 투자유치를 위한 간담회가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