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주식회사워터락 최성락 대표(ROK한국풀빅산협회 협회장)
[GEN - 주한외국기업뉴스] 한국에서 추출·가공과정 없이 자연 그대로 섭취할 수 있는 ‘풀빅산’이 발견됐다.

이 풀빅산을 최초로 발견한 회사는 ‘주식회사워터락’으로 ROK한국풀빅산협회 협회장이기도 한 최성락 대표가 개발한 마시는 지하암반수(워터락 풀빅산 물)로부터 시작됐다.

최성락 회장은 이 물에 자연적으로 풀빅산이 함유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기까지 수년이 걸렸고, 최근에서야 워터락 물 속에 함유된 풀빅산의 양과 정확한 활용가치를 알게 됐다. 이 사실이 밝혀지며, 지난 달 AP통신, 해럴드, ABC뉴스, Medical Industry 등 세계 유명 언론과 헬스케어뉴스등 많은 매체에도 소개 됐다.

풀빅산이란, 땅속에서 각종 동식물의 퇴적물이 미생물에 의하여 장기간에 걸쳐 부식되고 분해되면서 합성된 천연 유기질 미네랄이다. 우리 인간은 매일 극소량의 풀빅산을 음식으로 섭취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환경오염과 화학 비료 등의 사용으로 인해 토양이 오염되면서, 토양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좋은 영양분이 상당히 감소하여 일상에서의 섭취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풀빅산은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한 개념일 수 있지만, 이미 미국·중국·독일·일본 등 여러 나라에서는 풀빅산을 활용해 동식물의 비료·건강기능보조식품·화장품 등에 사용하고 있으며 효능에 대한 연구 논문들도 많이 있다.

여러 연구 논문들에 따르면, 풀빅산은 우리 인체에 필요한 각종 미네랄을 보충하는 데 도움을 주어 항균·항바이러스, 성인병 예방 및 보조치료, 항산화 작용, 항암효과, 항염증, 면역력 증강, 미네랄 합성, 피부질환의 개선, 오염물질의 해독 등 여러 효과가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풀빅산’이 특별한 이유는 이러하다.

기존에 상용되고 있는 풀빅산은 토양의 휴믹물질에서 중금속과 독성물질 등을 제거하는 고도의 정제과정을 거쳐 매우 소량만을 추출해낼 수 있고 인간이 섭취할 수 있는 양 또한 제한이 있어 동식물의 비료 등에 주로 쓰이는 반면, 우리나라의 ‘워터락 풀빅산 물’에는 이러한 고도의 추출·정제 과정이 없이 자연적으로 풀빅산이 물 속에 녹아있고, 이를 활용해 고농도의 풀빅산 농축액과 가루를 추출해낼 수 있어 대량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FDA(미국 식품의약국)의 산하 연구기관에서 물에 대한 안정성 검사와 500ml당 풀빅산 함유량, 농축액·가루에 대한 안정성 검사와 풀빅산 검출량 등에 대한 검사를 마쳤기 때문에 사람이 섭취해도 매우 안전하다.

한국에서도 지하암반수를 개발할 때부터 꾸준히 수질검사와 미네랄검사 등 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왔기 때문에 워터락 풀빅산 물에 대한 안정성은 충분히 입증됐다고 볼 수 있다.

워터락 물의 미네랄검사, 물분자 검사 등을 담당했던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차주환 박사는 다음과 같이 기고문을 보내왔다.

우리는 물이 인체에서 하는 일, 즉 중요성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지만 어떤 물을 마시는 것이 좋은 선택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우리 인체는 물이나 음식 속의 수분에서 각종 미네랄 성분을 통해 영양을 보충하고 필수 요소들을 채우기 때문에, 이것이 부족하면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워터락 물에는 이런 각종 미네랄들이 포함되어 있어 물을 섭취하면 자연적으로 미네랄 섭취가 보충될 수 있으며, 풀빅산은 하나의 새로운 물질, 재료로서 여러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활용가치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워터락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워터락 풀빅산(Fulvic acid)물에 대한 한국풀빅산협회 기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ㆍ혁신기업협력센터전담위원 차주환박사


풀빅산(Fulvic acid)은 토양에 풍부한 식물 물질의 분해 과정에서 유익한 미생물의 작용에 의해 생성된 저분자량 산이다. 즉, 부식성 (휴믹화된) 물질 또는 추출물로 분류된다. 이는 한때 살아있던 식물 물질의 궁극적인 분해와 재활용인 자연의 휴믹화 과정의 최종 산물이다.

풀빅산은 식물, 동물 및 인간을 보호하고 방어하는 자연의 가장 귀중한 형태 중 하나로 간주된다. 이는 면역체계 기능과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으며 매우 강력한 항산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의학적 연구를 바탕으로 알려진 풀빅산의 유익한 치료적 용도와 효능은 많이 존재한다. 아래는 풀빅산의 치료적 용도와 관련된 몇몇 최신 의학 연구의 결과들이다.

1) 항염증제 약제로서의 작용(Anti-inflammatory agent)
2) 혈액 순환 촉진 및 혈액 응고 강화(Promotion of blood circulation and enhancement of blood clotting)
3) 소화관 궤양 예방 및 치유(Prevention and Healing of Gastrointestinal Ulcers)
4) 면역계에 작용(Immune system modulation)
5) 내분비계에 작용(Endocrine System modulation)
6) 항암 효과(Anti-cancer effects)

풀빅산은 식물, 동물 및 인간을 보호하고 방어하는 자연의 가장 귀중한 형태 중 하나로 간주된다. 이는 면역체계 기능과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으며 매우 강력한 항산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의학적 연구를 바탕으로 알려진 풀빅산의 유익한 치료적 용도와 효능은 많이 존재한다. 아래는 풀빅산의 치료적 용도와 관련된 몇몇 최신 의학 연구의 결과들이다.

1) 항염증제 약제로서의 작용(Anti-inflammatory agent)
2) 혈액 순환 촉진 및 혈액 응고 강화(Promotion of blood circulation and enhancement of blood clotting)
3) 소화관 궤양 예방 및 치유(Prevention and Healing of Gastrointestinal Ulcers)
4) 면역계에 작용(Immune system modulation)
5) 내분비계에 작용(Endocrine System modulation)
6) 항암 효과(Anti-cancer effects)

풀빅산 연구의 가치 및 필요성(Value and Necessity of Fulvic Acid Research)

풀빅산 연구의 가치와 필요성은 다양한 의학 및 보건 분야에서 탐구되고 있다. 풀빅산은 복잡한 화학적 성분으로 구성된 낮은 분자량의 유기산으로, 토양에서 생성되는데, 최근에 발표된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풀빅산의 생리학적 활동과 잠재적인 치료 효과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고 있다.

풀빅산은 염증 반응을 조절하고 염증 매개체인 활성산소 종류의 생성을 억제하여 염증을 완화할 수 있으므로 풀빅산에 대한 연구를 통해 풀빅산의 항산화, 항염증 작용을 탐구하여 세포 손상을 방지하고 염증의 발생 및 진행을 억제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풀빅산은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 흐름을 촉진하여 혈액 순환을 개선할 수 있다. 이는 심혈관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으며, 특히 심근경색이나 뇌졸중과 관련된 합병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현대 사회에서 소화관 질환은 식도염, 위궤양, 대장염 등 다양한 문제를 일으키며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만성 질환으로 거론된다. 풀빅산은 위장관의 염증을 완화하고 소화관 점막을 보호하는 효과가 있어, 소화관 질환의 예방 및 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풀빅산은 면역 반응을 조절하고 면역 세포의 활성화를 촉진함으로써 감염 및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면역은 암, 바이러스(Covid-19) 질환, 노화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풀빅산에 대한 연구를 통해 이러한 질병의 예방 및 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적으로 풀빅산은 다양한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적용될 수 있는 잠재적인 치료제로서의 가치가 있는 성분이며, 이러한 이유로 연구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풀빅산에 대한 연구를 통해 풀빅산의 의학적 활용 가능성을 더욱 확장시켜 질병 예방과 건강 유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상기와 같이 풀빅산은 인간에게 아주 이로운 물질임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유용성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풀빅산이 함유된 음용수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런데 주식회사 워터락(Waterrok)에서 풀빅산이 함유된 지하수를 개발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이는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며, 지하수 매장량도 상당히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워터락 지하수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분석한 결과 필수 미네랄과 게르마늄(Ge) 등 약 20 여종의 무기질을 함유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증을 의뢰하여 먹는 물로 적합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 워터락물을 음용한 사람들이 아토피, 건선 피부염이 개선되는 등 몸에 좋은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최근에는 풀빅산의 존재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 국내 분석지원 기관을 찾을 수 없어 미국 미국식품의약국(FDA) 산하기관에서 분석을 의뢰하여 워터락 지하수에 풀빅산이 존재한다는 시험성적서를 받았다. 워터락에서는 현재 식품, 의약품 등 다방면으로 워터락 풀빅산 음용수를 개발하기 위해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향후 이러한 개발이 계획대로 이루어진다면 워터락 풀빅산 음용수가 국민 건강에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2024년 6월 12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혁신기업협력센터전담위원 차주환박사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23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워터락이 최초로 ‘자연 그대로 먹는 물, 풀빅산’을 밝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